공연뉴스

[지젤] [발레뮤지컬 심청] 등, 2008년 유니버설발레단 라인업

작성일2008.01.28 조회수19544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올해로 창단 24주년을 맞는 유니버설발레단은 ‘고전과 혁신의 균형’을 신년 프로그램의 목표로 잡았다.

유니버설발레단의 문훈숙 단장은 28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그간 발레단을 통해 접할 수 있었던 고전의 업그레이드를 비롯하여 해외시장 개척 등을 강조하며 2008년 공연 프로그램에 힘을 실었다.

오는 3월, 로맨틱 발레의 정수로 꼽히는 [지젤]을 시작으로 작년 초연한 [발레뮤지컬 심청]이 새로운 안무와 음악으로 구성한 버전B를 더하여 두 가지 색깔로 6월에 선보일 예정이다. 네덜란드 국립발레단의 상임안무가 한스 반 마넨(Hans Van Manen)을 비롯하여 현재 가장 왕성한 활동을 벌이고 있는 해외 안무가 3인의 [모던 발레 프로젝트](10월 예정)는 현대 발레를 어려워하는 관객들을 위한 색다른 선택이다.

무엇보다 관심이 집중되는 것은 중동지역의 비즈니스 및 관광 허브로 급부상하고 있는 두바이와 아부다비 진출이다. 특히 두바이의 팔라디움 극장(Paladium Theater, 오는 10월 완공 예정)에서 11월 선보일 예정인 [백조의 호수]는 두바이 사상 첫 대형 전막 발레 공연으로, 최대 6회 공연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또한 12월 연말 국내 정기 공연에 앞서 LA에서 선보이는 유니버설발레단의 영원한 레퍼토리, [호두까기인형]은 총 경비의 85%를 현지에서 부담하여 수익성 높은 해외 시장 개척의 효과도 얻을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유니버설발레단의 전통과 클래식의 무게가 부담스럽다면, 유니버설발레Ⅱ의 무대가 알맞을 듯 하다. 작년 ‘신선하고 혁신적인 실용주의 발레단’을 모토로 젊은 무용수들이 주축이 되어 구성된 유니버설발레Ⅱ는 소규모 창작 레퍼토리나 어린이용 발레극 등 실용, 실험으로 무장하여 틈새 관객들을 겨냥한다. 다섯 가지 색깔에서 모티브를 얻어 만든 유병헌의 [The Colours]을 비롯하여 백연옥의 [하얀독백]등의 업그레이드 및 레퍼토리화 과정을 관객들을 지켜볼 수 있을 것이다.

일상에 지친 주부 관객들의 감성을 불러일으켜 큰 반응을 얻었던 [문훈숙의 브런치 발레]를 비롯한 [가을 브런치 콘서트]등 관객에게 먼저 다가서는 발레단의 참신한 시도도 주목할 만 하다.


글 : 황선아(인터파크ENT 공연기획팀)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