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1980년 강원도 '다목리'에 권력의 찬바람이 불었다

작성일2016.05.03 조회수2245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연극 '다목리 미상번지'
김진면 연출 유년기 실화 바탕
권력 앞에 무기력한 개인의 모습 그려
5월 7일까지 대학로예술극장 대극장
연극 ‘다목리 미상번지’의 한 장면(사진=다목리 미상번지).


[이데일리 이윤정 기자] 1980년 강원도 다목리 미상번지. 봉만이는 마을금고에 가장 많은 돈을 저축한 어린이가 되기 위해 밤낮으로 병을 줍고 나물을 캐서 내다 팔았다. 하지만 어느날 시인이 되려고 서울로 간 외삼촌 ‘영수’가 민주화 운동을 무력 진압하는 군인들에 의해 피를 흘리고 돌아오면서 마을의 분위기가 어수선해 진다. 설상가상으로 행방불명된 마을금고의 이사장 대신 부임한 전 보안대 주임상사 ‘전경호’는 권력을 이용해 무지한 주민들을 입맛대로 주무르기 시작한다.

권력 앞에 무기력한 개인의 모습을 그린 연극 ‘다목리 미상번지’가 오는 7일까지 서울 종로구 동숭동 대학로예술극장 대극장 무대에 오른다. 직접 대본을 쓴 김진만 연출의 유년기 실화를 기반으로 만들었다. 김 연출은 “2013년부터 2년여의 집필 기간을 거친 후 약 2년 동안 작품연구 세미나를 통해 예술적 깊이를 더했다”며 “배우와 스태프 모두가 다목리에 답사 워크샵을 다녀오는 등 작품 만들기에 정성을 다했다”고 설명했다.

작품은 1980년 다목리를 배경으로 가난하지만 꼭 저축상이 받고 싶은 13세 소년과 아무도 모르는 사이 침투한 권력의 횡포로 인해 고통받는 마을 주민들의 모습을 조명한다. 이를 통해 잘못된 권력의 횡포가 평범하고 순박한 이들을 얼마나 초라하고 무력하게 만들 수 있는지를 이야기한다. 무대의 모든 면은 여러 개의 드럼통을 이어붙여 컨베이어 벨트와 같은 효과를 냈다. 수동적으로 장치를 운행하는 배우들의 에너지와 그 위를 있는 달리는 봉만의 고군분투가 극에 활기를 더한다.

총 출연진 61명 중 주요 배역만 24명이다. 실제 다목리 주민들의 개성을 뚜렷하게 드러내며 각자의 이야기도 골고루 들려준다. 배우 오현철, 이동준, 이태훈, 민경진, 박정순, 김귀선, 맹봉학 등이 열연한다.

연극 ‘다목리 미상번지’의 한 장면(사진=다목리 미상번지).
연극 ‘다목리 미상번지’의 한 장면(사진=다목리 미상번지).
연극 ‘다목리 미상번지’의 한 장면(사진=다목리 미상번지).
연극 ‘다목리 미상번지’의 한 장면(사진=다목리 미상번지).



▶ 당신의 생활 속 언제 어디서나 이데일리 ‘신문 PDF바로보기
▶ 스마트 경제종합방송 ‘이데일리 TV’ | 모바일 투자정보 ‘투자플러스
▶ 실시간 뉴스와 속보 ‘모바일 뉴스 앱’ | 모바일 주식 매매 ‘MP트래블러Ⅱ
▶ 전문가를 위한 국내 최상의 금융정보단말기 ‘이데일리 마켓포인트 3.0’ | ‘이데일리 본드웹 2.0
▶ 증권전문가방송 ‘이데일리 ON’ 1666-2200 | ‘ON스탁론’ 1599-2203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