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바이올리니스트 김다미, 3년 반만에 고국무대 선다

작성일2016.05.13 조회수1899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정식 리사이틀 '바로크&판타지'
9일 예술의전당 IBK챔버홀서 공연
타르티니 소나타 '악마의 트릴'
바이올리니스트 김다미(사진=ⓒMusic Friends, Jun-Yong Lee).


[이데일리 김미경 기자] 바이올리니스트 김다미가 고국에서 3년 5개월 만에 정식 리사이틀을 갖는다. 주목 받는 솔리스트이자, 트리오 제이드의 피아니스트 이효주와 함께 한다.

이번 공연의 주제는 ‘바로크와 판타지’. 자칫 극단의 성격으로 느껴지는 곡들을 들려줄 예정이다. 바로크시대의 음악은 절제되고 엄격한 형식미로 자유로운 판타지와는 거리가 멀 것으로 여기는 게 대부분이었다면 김다미의 상상력은 바로크의 오블리가토(즉흥성)를 모티브로 판타지의 자유로움을 선보인다. 이날 공연의 감상 포인트 역시 바로크 음악의 색다른 면모를 조명하고 화려한 판타지와 신선한 조화를 이루게 하는 것이라고 공연기획사 및 소속사 목프로덕션 측은 전했다.

프로그램을 보면 ‘비발디 바이올린 소나타 RV 10’, ‘비탈리 샤콘느’, ‘타르티니 바이올린 소나타 악마의 트릴’, ‘슈만 환상소곡집 Op. 73’, ‘드뷔시 바이올린 소나타 L 140’, ‘사라사테 카르멘 판타지 Op. 25’ 등을 들려준다.

김다미는 지금 우리나라 클래식 음악계에서 주목해야 할 차세대 바이올리니스트 가운데 한 명이다. 하노버 요아힘 국제 콩쿠르 우승, 파가니니 국제 음악 콩쿠르 1위 없는 2위 등의 화려한 콩쿠르 수상 경력 외에도 루체른 페스티벌 리사이틀 데뷔, 기돈 크레머가 이끄는 크레머라타 앙상블과의 협연하는 등 주요 국제 무대를 오르고 있다. 최근 루체른 페스티벌서의 리사이틀 데뷔는 공연 한 달 전 객석이 전석 매진되기도 했다.

뛰어난 테크닉과 깊이가 돋보이는 음악성으로 항상 다음 무대를 기대하게 만드는 바이올리니스트 김다미의 이번 리사이틀 ‘바로크 & 판타지’는 9일 오후 8시 서울 서초구 서초동 예술의전당 IBK챔버홀에서 열린다. 앞선 3일에 먼저 광주 유스퀘어문화관 금호아트홀에서 지방 관객을 만날 예정이다.


▶ 당신의 생활 속 언제 어디서나 이데일리 ‘신문 PDF바로보기
▶ 스마트 경제종합방송 ‘이데일리 TV’ | 모바일 투자정보 ‘투자플러스
▶ 실시간 뉴스와 속보 ‘모바일 뉴스 앱’ | 모바일 주식 매매 ‘MP트래블러Ⅱ
▶ 전문가를 위한 국내 최상의 금융정보단말기 ‘이데일리 마켓포인트 3.0’ | ‘이데일리 본드웹 2.0
▶ 증권전문가방송 ‘이데일리 ON’ 1666-2200 | ‘ON스탁론’ 1599-2203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