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75세 노장' 플라시도 도밍고, 10월 한국 고별무대

작성일2016.07.22 조회수2316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아리아·뮤지컬 넘버·팝송 등 선보여
2일 잠실 실내체육관서 마지막 공연
1991년후 6번째 내한·유진 콘 지휘봉
플라시도 도밍고(사진=PRM).


[이데일리 김미경 기자] 20세기 최고 테너이자 음악계 진정한 르네상스인으로 불리는 플라시도 도밍고(75)가 오는 10월 2일, 마지막 내한공연을 갖는다.

2014년 한국무대를 가진 뒤 2년만이자, 1991년 이후 6번째 내한이다. 나이를 고려할 때 노래 투어로는 사실상 한국에서 마지막 공연이 될 가능성이 높다.테너와 바리톤, 클래식과 크로스오버·뮤지컬 등 장르를 넘어서는 그의 음악은 지난 50여년 간 전세계인의 사랑을 받았다.

도밍고는 원래 1957년 바리톤 가수로 데뷔했다. 1961년 미국에서 베르디의 ‘라 트라비아타’의 알프레도로 출연한 뒤 50년간 테너로 활동해왔다. 국내에서는 루치아노 파바로티, 호세 카레라스와 함께 ‘스리 테너’로 알려져 있다.

수려한외모와 가창력, 뛰어난 연기력으로 전 세계 주요 오페라극장의 단골 주역을 꿰찼다. 유럽과 미주, 러시아를 종횡무진 오가며 2013년 기준 3687회 공연에서 144개 배역을 연기했다(레코딩 포함). 9번의 그래미상 수상 및 3번의 라틴 그래미상 수상, 케네디센터 명예인, 프랑스인이 아니면 받기 힘든 프랑스 레종 훈장, 영국 기사 작위, 미국 자유의 메달 수훈이란 기록을 갖고 있다.

오페라를 넘어 지휘자와 음악감독으로도 활동했으며, 팝가수 존 덴버와 함께 최초로 성악과 팝이 만나는 곡인 ‘퍼햅스 러브’(Perhaps Love)로 크로스오버 성악의 문을 열기도 했다.

1990년 이탈리아 월드컵 전야제에서 루치아노 파바로티, 호세 카레라스와 함께 한 공연 실황음반은 전세계 1200만장이라는 기록을 경신, 클래식 음반 중 가장 많이 팔린 음반으로 기네스북에 등재됐다.

50년 넘게 최정상의 테너로 군림하다 일흔을 앞둔 2009년 바리톤으로 돌아왔다. 최근까지도 이탈리아 베로나 오페라 페스티벌에서 격정적 아리아를 선보이며 변치 않는 기량을 과시했다. 올 연말까지 런던, 밀라노, 발렌시아 공연이 예정돼 있으며, 2016-2017 시즌 메트로폴리탄에서 오페라 ‘나부코’의 나부코역, ‘라 트라비아타’의 조르조 제르몽 역으로 출연한다. 10월 2일 오후 7시 서울 송파구 잠실 실내체육관에서 공연한다. 지휘봉은 유진 콘이 잡는다. R석 티켓은 27일까지 20% 할인 판매한다. 1544-1555.


▶ 당신의 생활 속 언제 어디서나 이데일리 ‘신문 PDF바로보기
▶ 스마트 경제종합방송 ‘이데일리 TV’ | 모바일 투자정보 ‘투자플러스
▶ 실시간 뉴스와 속보 ‘모바일 뉴스 앱’ | 모바일 주식 매매 ‘MP트래블러Ⅱ
▶ 전문가를 위한 국내 최상의 금융정보단말기 ‘이데일리 마켓포인트 3.0’ | ‘이데일리 본드웹 2.0
▶ 증권전문가방송 ‘이데일리 ON’ 1666-2200 | ‘ON스탁론’ 1599-2203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