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장금이, 고궁에서 다시 만난다

작성일2008.08.19 조회수28361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뮤지컬 <대장금>이 새 단장을 하고 오는 9월초 경희궁 숭정전에서 관객을 맞는다. 이번 공연은 지난해 초연했던 작품과 이름만 같을 뿐 새로운 음악과 의상, 스토리라인을 만들어 새롭게 선보일 예정이라 주목받고 있다.

지난 공연에서 드라마를 압축하는데 집중해 뮤지컬적인 재미를 놓쳤다는 평을 받았던 <대장금>은 이번 공연에서는 이를 보강해 새로운 스토리라인의 설정과 등장인물을 추가해 극에 긴장감을 높인다는 계획.

제작사인 PMC프로덕션 송승환 대표는 “지난 공연에서 드라마를 뮤지컬이라는 새로운 그릇에 옮겨담으면서 미흡한 점이 있었다”라며 “이번에는 뮤지컬의 맛을 살리고 새로운 인물을 넣는 등 새로운 대장금으로 거듭났다고 본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사극이라는 틀에 얽매이지 않기 위해 의상도 심플하게 변화를 줬다. 지난 공연에서 원색의 한복을 선보인 반면, 이번에는 모던하고 현대적인 한복을 디자인한 것. 이로 인해 힙합 등 현대적인 안무도 선보일 예정이다.

새롭게 연출을 맡은 이지나 연출은 “고궁에서 공연을 한다는 것 자체가 영광스러운 일”이라며 “전통과 현대가 자연스럽게 만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음악은 <첫사랑> 등에서 주목받은 작곡가 이지혜가 맡았다.

배우들도 새롭게 구성됐다. 장금이 역에는 뮤지컬 <밴디트> 이외에도 가수 활동을 해온 리사와 <뷰티풀 게임>에서 두각을 나타낸 난아가 더블 캐스팅 됐다. 민정호역에는 고영빈과 김영철이, 최상궁, 한상궁역에는 이경미와 이정화가 맡는다. 새롭게 삽입되는 캐릭터인 조광조는 조정석과 강태을이, 중종 역에는 한지상이 연기한다.

뮤지컬 <대장금>은 9월 5일부터 30일까지 경희궁 숭정전에서 공연된다.


글: 송지혜 기자(인터파크INT song@interpark.com)
사진: 다큐멘터리 허브(club.cyworld.com/docuherb)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