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뮤지컬 ‘모비딕’, 새로운 땅에 닻을 내리다! 신지호와 이일근(KoN) 배우의 항해일지②

작성일2011.08.03 조회수4429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신지호와 이일근의 본업은 연주자다. ‘연주’와 ‘연기’는 공연이라는 하나의 커다란 범주에 속하지만 전혀 다른 영역이다. 인터뷰 초반부터 둘은 공연 준비의 어려움과 고생의 흔적을 숨기지 않았다. 신지호와 이일근은 이번 공연을 위해 오랜 시간을 준비했고, 여러 번 거듭나야 했다. 클래식 악기를 다루는 연주자가 무대에서 연기를 한다는 것은 어떤 느낌일까.

 

- 처음에는 배우인 두 분도 ‘액터 뮤지션 뮤지컬’이 무엇인지 몰랐다고 했다. 무대에서 연주와 연기를 함께한다는 것은 어떤 느낌인가. 관객으로서도 매우 궁금하다.

 

신지호 : 연주를 연기로 하는 것은 힘들었다. 무대에서 제일 힘들었던 것은 연주할 때 계속 ‘신지호’가 나오는 것이었다. 이스마엘로서 연주해야 하는데 너무 오랜 시간 동안 ‘신지호’로 피아노를 쳐왔기 때문에 갑자기 이스마엘로 바꿔서 치려니까 잘 안 됐다. 원래 피아노를 치면 나도 모르게 나오는 표정이 있다. 이스마엘을 연기할 때 그 표정이 자꾸 나와서 힘들었다. 지금은 어느 정도 배합을 잘 하고 있다.

 

이일근 : 나는 생각으로 머물렀던 것이 현실화됐다는 것에 자부심과 뿌듯함을 느낀다. 현대 사회에서는 나올 수 있는 것들이 이미 다 나왔다고 생각한다. 음악도 그렇다. 현대 사회에 이미 나와 있는 것들을 새로 조합해 또다시 새로운 창조를 하는 작업이 꼭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그런 면에서 뮤지컬 ‘모비딕’은 연주와 연기, 노래를 모두 묶어서 보여준다. 그 과정에서 새로운 무언가가 나왔다고 생각한다.

 

신지호 : 이 일은 정말 매력적인 일인 것 같다. 하다 보니 내가 언제 연주를 하면서 연기를 해보겠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한국 최초라는 지점에 배우로 섰다는 게 얼마나 자랑스러운 일인가. 굉장히 매력적인 장르다. 매회가 행복하고 즐겁다. 이 장르가 꼭 계속 발전해 갔으면 좋겠다. ‘모비딕’은 공연의 폭도 넓혔다. 음악을 좋아하고, 연기를 좋아하고, 노래를 좋아하고, 클래식을 좋아하는 사람들이 모두 올 수 있는 공연이다. 연주되는 곡은 클래식과 현대 음악, 감미로운 재즈 음악도 있다. 보고 나오면 관객이 다들 ‘귀가 호강했다’고 한다. 뮤지컬의 본질은 음악이라는 것, 그것을 잘 보여주는 작품이다.

 

이일근 : 뮤지컬 ‘모비딕’을 통해 뮤지컬계에 새로운 패러다임이 제시되고, 또 이것을 참고 해서 다른 발전이 이루어질 수 있다고 생각한다. 물론 창작 작품이고, 이런 시도가 처음이어서 실수와 시행착오도 많이 있었다. 하지만 이런 프론티어적인 작품이 나왔다는 것은 좋은 시너지와 파생효과를 일으키는 매우 긍정적인 사건이라고 생각한다.

 

- 연습 기간이 길어서 에피소드가 많을 것 같은데?

 

이일근 : 너무 많다.(웃음) 뭘 얘기해야 할지 모르겠다. ‘대왕오징어 사건’이 가장 재밌었다. 극 중에 이스마엘이 ‘대왕오징어’에 대한 이야기를 객석을 가리키며 하는 장면이 있다. 그 때 관객 중 한 명을 지목해서 재미있게 대사를 한다. 그런데 하루는 맨 앞줄에서 정말 다리를 쩍 벌리고 깊이 주무시는 관객이 한 분 계셨다.

 

신지호 : 아주 잘 주무셨죠. 처음부터 끝 곡 할 때까지!(웃음)

 

이일근 : 공연 중에 속으로 그 관객이 계속 신경쓰였다. 그때 지호가 ‘대왕오징어’를 가리키는 장면에서 바로 그 관객을 찍은 거다.

 

신지호 : 원래 예쁜 여자 분을 뽑기도 하고, 잘 알고 있는 친숙한 분들을 뽑기도 한다. 그런데 그 날은 그분께 좀 괘씸한 마음이 들었다.(웃음) 첫줄 가운데 앉아서 너무 심하게 자고 계셨다.

 

이일근 : 원래 지호가 지목을 하면 퀴퀘그가 그 ‘대왕오징어’를 가리키면서 대사를 한다. 지호가 찍고 나서 내가 대사를 하는데도 계속 주무셨다.

 

신지호 : 이미 관객들은 그 상황이 우스워서 웃고 난리가 났다.

 

이일근 : 이때 퀴퀘그가 작살을 쏘는 듯한 연주를 선보인다. 그것도 그 사람을 바라보면서 해야 한다.

 

신지호 : 그때 우리는 ‘맞았다!’ 하면서 좋아했다.(웃음) 선장역을 맡은 배우는 대사를 안 하고 자리에 주저앉아서 웃고 있었다.

 

이일근 : 나는 많이 참았는데 고개를 돌렸더니 선장이 웃음 때문에 얼굴이 일그러져 있었다. 그때 선장이 '수고했다'는 식의 대사를 하는데 선장역의 배우가 너무 웃겨서 쓰러지며 대사를 다 못했다. 다행스럽게도 그 다음에 고래를 잡아서 웃으면서 부르는 노래가 있었다. 그다음 문제는 그 노래 다음에 고래를 추모하는 발라드 노래 대목이었다. 그 장면은 무대중앙을 바라보면서 불러야 하는 노래다. 아직도 ‘대왕오징어’의 잔상이 남아 있고, 정면에서 여전히 자고 계시니까 노래 부를 때 정말 힘들었다. 잊지 못할 에피소드다.(웃음)

 

- 무대에서 실제 벌어진 일이라 더 재미있다. 다른 에피소드가 더 있나?

 

스타벅이란 캐릭터는 지휘봉을 들고 지휘를 하면서 공연한다. 그런데 공연 중간에 지휘하다가 지휘봉이 휙 날라간 것이다. 다른 장면은 어떻게 잘 넘어갔다. 그런데 선장과 다투는 장면은 지휘봉을 선장의 목을 대고 위협해야 하는 장면이다. 지휘봉이 없으니까 선장 멱살을 잡고 위협했다.(웃음)

 

신지호 : 그 장면이 굉장히 심각한 장면인데 관객도 어색한 걸 알았는지 웃었다. 다들 지휘봉이 날아간 걸 봤으니까.

 

이일근 : 공연할 때 정말 비싼 악기를 쓰는 경우도 있고, 정말 싼 악기를 쓰는 경우도 있다. 선장을 맡은 분은 원래 연기를 했던 배우라 액션이 과감하다. 그래서 악기 활을 휘두르는 경우가 있는데, 나는 원래 악기가 비싼 것을 알고 있으니까 그럴 때마다 깜짝깜짝 놀란다.(웃음) 비싼 악기는 활도 비싸다. 그래서 나는 연주를 할 때 비싼 악기를 쓰면 동작이 굉장히 소심해진다. 싼 악기를 쓸 때는 동작은 좋아지는데 소리가 안 좋아진다. 어떤 때에 이 악기를 쓰고, 어떤 때에 저 악기를 써야 할지 매일 고민하고 있다.

 

- ‘모비딕’에서 명장면을 꼽는다면?

 

신지호 : 굉장히 감정적인 장면이 있다. 끝에 이스마엘만 남겨지고 다들 죽는다. 배가 다 난파되고 다친 퀴퀘그가 자신을 눕혀달라고 말한다. 퀴퀘그를 눕혀놓고 구조를 위해 다가오는 배를 본 이스마엘이 지금 우리는 가야 한다고 하는데 퀴퀘그가 답이 없다. 죽은 것이다. 그 장면에서 이스마엘이 오열하면서 운다. 눈물 연기를 잘하고 못하고를 떠나 이제는 그 멜로디만 들어도 눈물이 난다. 그 후 이스마엘이 구조되고 퀴퀘그가 마지막 바이올린 멜로디를 연주한다. 이스마엘이 계단에 앉아서 퀴퀘그가 준 선물을 바라보면서 극이 끝난다. 그 장면이 소중한 의미가 있는 명장면이다.

 

이일근 : 나는 두 가지 장면을 꼽고 싶다. 먼저 퀴퀘그가 이스마엘과 처음 만나는 장면이다. ‘액터 뮤지션’ 장르에 맞게 ‘연주 베틀’이라는 음악요소로 연기를 풀어냈다. 서로 연주를 주고받으며 친구가 되는 모습이 잘 담겼다.

 

- 기억난다. 얼마 전 인터뷰에서 조용신 연출가도 그 부분을 명장면으로 꼽았다.

 

신지호 : 아! 나도 그 부분을 뽑았어야 하는 건데.(웃음) 하나만 뽑으라고 하셔서 그런 건데.

 

- 명장면이 많이 나와야 좋은 것 아니겠나.(웃음)

 

이일근 : 두 번째는 ‘이별의 노래’라는 장면이다. 바다의 정령 네레이드, 퀴퀘그와 선장이 함께 부르는 노래다. 세 사람이 자연에 순응해 하나가 된다는 이 작품의 철학적 메시지가 이 장면 안에 담겨있다. 선장은 파국을 향해 달려가고, 네레이드는 모든 것을 알고 있으며 이 사람의 죽음까지도 포용할 수 있는 대자연적 존재다. 퀴퀘그는 그 사이에 서서 갈등하며 미래를 받아들인다. 작품의 주제와 아름다운 모습이 어우러진 좋은 장면이다.


(인터뷰③에서 계속)

 


뉴스테이지 글_박세은 기자, 사진_정지혜 기자 newstage@hanmail.net

[공연문화의 부드러운 외침 ⓒ뉴스테이지 www.newstage.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