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연령, 장르, 소재의 다양화로 폭을 넓히는 발레 공연들

작성일2011.11.01 조회수4527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최근 발레는 다양한 변신을 꾀하며 대중적인 장르로 다시 태어나는 중이다. 아이들이 즐길 수 있는 가족발레부터 모던 발레까지 연령과 장르, 소재를 뛰어넘는 다양화가 이뤄지고 있다. 또한 많은 사람에게 익히 알려진 ‘국립발레단’, ‘유니버설 발레단’ 외에도 ‘서울발레시어터’, ‘서발레단’, ‘이원국 발레단’ 등 여러 무용단체가 생겨나고 있다. 이들은 대중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작품을 통해 무용의 질적, 양적 팽창을 이루고 있다. 그렇다면 다양한 폭을 넓히고 있는 발레 작품에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

 

어린이 발레 공연의 색다른 진화!
서울발레시어터의 모던가족발레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11월 12일 하남문화예술회관 대극장

 

서울발레시어터의 가족발레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는 현대 발레 안무가 ‘제임스 전’이 안무를 맡은 작품이다. 어린이와 어른이 모두 즐길 수 있는 소재인 소설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를 원작으로 다양한 음악과 현대적인 움직임을 담았다. 토슈즈를 신고 공연하는 다른 발레 공연과 달리 발레슈즈를 신고 공연한다. 기술에 입각한 기존의 발레 공연보다 자유롭고 창의적인 움직임을 선보인다.

 

이번 공연은 음악 장르에 대한 제한을 두지 않는다. 안무가 ‘제임스 전’은 “현대음악, 테크노, 클래식 등 장르에 구애받지 않고 자유롭게 음악을 선곡했다. 총 22개의 음악이 다양한 작곡가들의 작품으로 채워졌다”고 말했다. 가족발레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은 ‘스트라빈스키, 헨델’과 같은 클래식 작곡가부터 팝 아티스트, 현대적 사운드까지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선보이며 아이들의 상상력을 자극한다.

 

가족발레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는 원작과 다른 각색으로 주목을 모은다. 원작에서 앨리스는 흰 토끼를 따라 토끼굴로 빠지지만 가족발레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에서는 ‘TV 속의 나라’로 빠진다. 작품은 모두가 알고 있는 원작 동화 이야기를 따르면서도 각색을 통해 또 다른 재미를 준다.

 

발레의 보는 즐거움에 듣는 즐거움까지 선사
국립발레단 ‘로미오와 줄리엣’
10월 27일부터 10월 30일까지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

 

국립발레단이 선보이는 발레 ‘로미오와 줄리엣’은 안무가 ‘장-크리스토프 마이요’의 작품이다. ‘장-크리스토프 마이요’는 ‘몬테카를로 발레단’의 상임안무가로 ‘로미오와 줄리엣’을 현대적인 감성과 해석으로 새롭게 무대에 세웠다. 또한, 이번 공연은 마에스트로 ‘정명훈’이 이끄는 서울시립교향악단이 참여해 더욱 빛을 발한다. 기존의 발레가 ‘보는 즐거움’을 주었다면 발레 ‘로미오와 줄리엣’은 ‘듣는 즐거움’까지 선사한다.

 

안무가 ‘장-크리스토프 마이요’는 기존의 방식에 얽매이지 않는 대담한 해석을 선보인다. 원작인 셰익스피어 비극 ‘로미오와 줄리엣’의 고전 이미지를 훼손하지 않으면서 현대적인 해석을 더한다. 국립발레단의 기자회견장에서 한 관계자는 “‘장-크리스토프 마이요’ 안무의 특징은 자연스럽고 편안한 동작”이라고 말했다.

 

마에스트로 ‘정명훈’은 이번 협연에 대해 “‘파리 오페라 발레단’에서 단 한 번 발레 음악을 연주한 적이 있다. 발레 음악은 음악적으로 템포에 묶여 있어야 하는 점이 있어 거의 하지 않았다. 이번에 국립발레단과 함께 공연하게 된 이유는 발레단의 수준이 놀라울 정도로 발전했기 때문이다. 우리나라의 문화 수준이 세계적으로 높아졌다. 이를 통해 서울시향과 국립발레단이 손잡고 함께 성장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야기와 발레의 만남
유니버설 발레단 ‘오네긴’
11월 12일부터 11월 19일까지 공연

 

유니버설 발레단의 ‘오네긴’은 클래식 발레 음악의 거장 ‘차이코프스키’ 음악에 맞춰 격정적인 사랑이야기를 펼친다. 발레 ‘오네긴’은 발레라는 장르에 드라마 요소를 얹어 ‘드라마 발레’라는 장르로 관객의 감성을 자극한다. 작품은 ‘알렉산드르 푸쉬킨’의 소설 ‘예브게니 오네긴’이라는 소설을 원작으로 한다.

 

발레 ‘오네긴’은 아시아에서 두 번째 공연으로 2009년 국내 단체 최초로 ‘오네긴’을 무대에 올렸다. 자유분방하고 오만한 남자인 ‘오네긴’과 소녀 ‘타티아나’의 엇갈린 사랑이 주요 테마다. 사랑에 빠진 이들의 심리 변화가 춤과 표정을 통해 드러나 무용수의 춤과 연기력이 중시되는 작품이다.

 

이야기를 중시하고 좋아하는 대중의 보편적인 성향에 따라 드라마 발레는 최근 대중들의 이목을 끌고 있는 장르다. 국립발레단도 ‘차이코프스키-삶과 죽음의 미스터리’ 등 이야기와 발레 모두 중요한 요소인 작품을 선보이고 있다.


정지혜 기자(
newstage@hanmail.net)

[공연문화의 부드러운 외침 ⓒ뉴스테이지 www.newstage.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