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공연뭐볼까] 5월 1일 ‘근로자의 날’ 어떤 공연을 볼까?

작성일2012.04.27 조회수4494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5월 1일은 ‘근로자의 날’이다. ‘근로자의 날’은 노동자의 열악한 근로조건을 개선하고 지위를 향상하기 위해 각국의 노동자들이 연대 의식을 다진 날이다. ‘메이데이(May-Day)’라고도 부른다. 직장인이라면 누구나 손꼽아 기다렸을 ‘근로자의 날’. 오랜만에 찾아온 연휴에 볼 만한 공연은 어떤 것들이 있을까.


대학로를 찾는 친구, 연인 관객에게 추천
연극 ‘키사라기 미키짱’
5월 31일까지 대학로 예술마당 2관


연극 ‘키사라기 미키짱’은 ‘근로자의 날’을 전후로 4월 30일 월요일 2회 공연, 5월 1일 2회 공연까지 메이데이 특별 공연을 연다.


CJ E&M 공연사업부문 마케팅팀 김종원 부장은 “근래 대학로 황금연휴 특수는 폭발적인 증가 양상을 띤다. 현장 매표율이 평균유료점유율 10%씩 상승 곡선을 그리며 공연계 시즌 마케팅의 새로운 강자로 급부상했다”고 밝혔다.


이 작품은 한 여아이돌 가수의 죽음을 둘러싸고 벌어지는 오타쿠 삼촌팬들의 이야기다. 코믹한 웃음과 함께 예상치 못한 반전으로 지난해 초연 당시 많은 사랑을 받았다. 이번 공연은 정상훈, 이율, 김한, 이인호, 이도현, 권재원, 윤상호, 윤돈선, 최재섭, 윤정열 등이 출연한다.


모든 세대가 함께하는 가족 관객에게 추천
뮤지컬 ‘캐치 미 이프 유 캔’
6월 10일까지 블루스퀘어 삼성카드홀


뮤지컬 ‘캐치 미 이프 유 캔’은 평일에도 하루 2회 공연을 만날 수 있다. 메이데이 연휴 늦은 저녁공연이 마음에 걸리는 관객들에게 시간적 여유를 준다.


작품은 미국의 전설적인 사기꾼 프랭크 에버그네일(이하 프랭크)의 자서전을 바탕으로 한다. 주인공 프랭크는 1960년대 실존한 천재사기꾼이다. 팬암항공사 부조종사를 가장해 비행기를 무료로 탑승하는 것은 물론 50개 주의 은행에 위조수표를 남발하기도 했다.


작품은 톰 행크스와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주연의 영화로 먼저 사랑받았다. 뮤지컬은 지난해 브로드웨이에서 공연됐다. 토니상 4개 부문에 노미네이트 돼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드라마데스크 어워즈에서는 ‘최고의 배우들’, ‘최고 안무상’ 등을 수상하며 흥행성과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뮤지컬 ‘캐치 미 이프 유 캔’에서 ‘칼 해너티’ 역으로 출연 중인 김법래는 “쇼 뮤지컬이지만 가족 간의 사랑 이야기가 짙다. 요즘 10대 아이들 문제가 많이 발생하고 있다. 그런 아이들이 많이 봐야 한다고 생각한다. 가족 간의 사랑이 얼마나 중요한지 알려준다”고 말했다.


이번 공연은 화려한 캐스팅으로도 눈길을 끈다. 천재사기꾼 프랭크 역에는 엄기준, 규현(슈퍼주니어), 김정훈, 박광현, 키(샤이니)가 출연한다. FBI 요원 해너티 역에는 김법래와 이건명이 함께한다. 그 외에도 최우리, 다나, 써니(소녀시대), 이희정, 이정열, 전수경, 서지영 등이 출연한다.

 


정지혜 기자 newstage@hanmail.net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