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5.18의 상처를 어루만지다, <푸르른 날에> 5월 공연

작성일2013.03.26 조회수7685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5.18 광주 민주화 운동의 아픔을 풀어낸 연극 <푸르른 날에>(정경진 작/ 고선웅 각색, 연출)가 오는 5월 다시 관객을 찾는다.

지난 2011년 초연한 <푸르른 날에>는 5.18이라는 아픈 역사를 ‘21세기 신파극’으로 새롭게 조명해 관객에게 깊은 인상을 준 작품. 지난해 재공연에서 전회 매진을 기록, 평단과 관객의 사랑을 받은 바 있다.

이번 무대 역시 지난 공연들의 프로덕션과 스태프들이 그대로 모였다. ‘여산’ 역에 김학선, ‘老정혜’ 역에 정재은, ‘일정’ 역에 이영석, ‘오민호’ 역에 이명행, ‘오진호’ 역에 정승길 등이 캐스팅, 다시 호흡을 맞춘다.

여기에 <한여름 밤의 꿈> <상사몽> 등의 작품에서 세련된 디자인을 선보였던 이윤수 무대디자이너, <방자전><음란서생><혈의 누> 등의 영화의상과 연극 <들소의 달>로 동양의 미학을 보여주었던 정경희 디자이너역시 다시 참여한다.

고선웅 연출은 “창작연극이 이렇게 관객들의 사랑 속에서 매년 5월, 세 번째 무대까지 올릴 수 있는자체에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신파는 더욱 디테일 해지고 더욱 통속적으로 연출 될 것이다. 완성도 있는 작품을 기대해도 좋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푸르른 날에>는 5월 4일부터 6월 2일까지 남산예술센터 드라마센터에서 공연한다.

글: 송지혜 기자(매거진 플레이디비 song@interpark.com)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