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1인극 ‘내게 빛나는 모든 것’ 오는 12월 개막…백석광, 정새별, 이형훈 캐스팅

작성일2021.10.18 조회수2301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1인극 '내게 빛나는 모든 것'이 다시 찾아온다.

크리에이티브테이블 석영은 "오는 2021년 12월,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소극장에서 3년 만에 연극 '내게 빛나는 모든 것'의 막을 올린다"고 전했다. 

연극 '내게 빛나는 모든 것'은 연극, 영화, 라디오 등의 다양한 장르에서 연출가로 활동하고 있으며 연극 ‘렁스’의 작가로도 알려진 던컨 밀란이 쓴 작품으로, 2013년 영국의 루드로우 페스티벌에서 초연된 바 있다. 2018년 초연된 후 이번에 3년 만에 돌아온 연극 '내게 빛나는 모든 것'은 개막 소식과 함께 3인 3색의 캐스팅을 공개했다. 

‘세상에서 빛나는 것들’에 대한 리스트를 작성해 나가는 주인공 역에는 세 명의 배우가 캐스팅돼어 각기 다른 모습으로 관객들에게 소중한 삶의 가치를 따뜻하게 전할 예정이다. 먼저 '그을린 사랑', '죽음의 집', '와이프' 등에 출연하여 매 작품 놀라운 변신을 선보이며 뛰어난 연기력으로 백상예술대상을 수상한 백석광이 이름을 올렸다.

또한 '이것은 실존과 생존과 이기에 대한 이야기', '달걀의 일', '나, 혜석' 등의 작품에 출연하며 다양한 캐릭터를 완벽히 소화해내는 투명하고 강한 정새별, '오만과 편견', '보도지침', '조씨고아, 복수의 씨앗' 등 연극과 뮤지컬, 코미디부터 정극까지 넓은 스펙트럼을 선보이고 있는 이형훈이 출연한다. 세 배우들은 연극 '리처드 3세', '중립국' 등에서 연출을 맡으며 시각적인 무대와 강한 연출 언어를 보여준 문새미 연출과 호흡을 맞춘다. 

코로나19로 인해 작년과 올 초 두 차례에 걸쳐 공연을 취소한 바 있는 연극 '내게 빛나는 모든 것'의 제작사 크리에이티브테이블 석영은 “관객과 배우 모두가 안전하게 관람할 수 있는 관객참여극이 될 수 있도록 초연 때와는 조금 다른 진행 방식도 염두에 두고 있다. 관객과 배우가 주고받는 따뜻한 위로와 함께 한다는 공감대는 유지하되 현 상황에 맞는 공연이 될 수 있도록 배우와 제작진은 최선을 다해 준비해 관객들과 만나고 싶다”며 각오를 전했다.

연극 '내게 빛나는 모든 것'은 2021년 12월 3일부터 2022년 1월 2일까지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소극장에서 공연된다. 

글: 강진이 기자(jini21@interpark.com)
사진: 크리에이티브테이블 석영 제공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