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예술탄압하는 현실, 감시하고 응시"…'제7회 현대극 페스티벌'

작성일2016.05.30 조회수681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총 10개 극단 참여
'아Q정전' '고백' '총 맞은 것처럼' 등 선보여
7월 10일까지 노을소극장·예술공간 서울


[이데일리 이윤정 기자] “지난해 불거진 예술검열사태로 인해 표현의 자유에 대한 심각한 위기의식을 느꼈다. 권력이 예술을 탄압하는 현실을 보고만 있지 않겠다는 연극인들의 의지를 담아 이번 페스티벌을 기획했다.”

올해로 7회째를 맞이하는 ‘현대극 페스티벌’이 오는 7월 10일까지 서울 대학로 노을소극장과 예술공간 서울에서 펼쳐진다. 10개의 극단이 참여해 ‘감시와 응시’라는 주제에 맞춰 공연을 선보일 예정. 지난 26일 노을소극장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채승훈 현대극페스티벌위원회 위원장은 “원래 주제는 ‘인간과 도시’였지만, 지난해 예술계에 불어닥친 검열 사태를 보고 가만히 있을 수 없다는 생각에 주제를 변경했다”며 “연극을 탄압하는 행위가 계속된다면 정면에서 대응하고 응시하겠다”고 강조했다.

극단 ‘가변’의 ‘메데이아 콤플렉스’(4월 20~5월 5일)가 축제의 포문을 열었다. 예술극장 서울에서는 극단 C바이러스 ‘아Q정전’(6월 21~26일), 극단 주변인들 ‘고백’(6월 28~7월 3일), 극단 완자무늬 ‘총 맞은 것처럼’(7월 5~10일)이 이어진다. 노을 소극장에서는 연극집단 청춘오월당 ‘오필리어-달의 이면(裏面)’(6월 1~5일), 극단 노을 ‘가라가라’(6월 8~12일), 극단 창파 ‘연극 생존백서’(6월 13~15일)를 만나볼 수 있다. 극단 미로 ‘삽질’(6월 17~19일), 옐로우브릭 씨어터 ‘쟌 다르크의 또 다른 죽음: 어느 전설 이야기’(6월 22~26일), 서울연극앙상블 ‘크랩의 마지막 테이프’(6월 29~7월 3일)도 무대에 오른다.


▶ 당신의 생활 속 언제 어디서나 이데일리 ‘신문 PDF바로보기
▶ 스마트 경제종합방송 ‘이데일리 TV’ | 모바일 투자정보 ‘투자플러스
▶ 실시간 뉴스와 속보 ‘모바일 뉴스 앱’ | 모바일 주식 매매 ‘MP트래블러Ⅱ
▶ 전문가를 위한 국내 최상의 금융정보단말기 ‘이데일리 마켓포인트 3.0’ | ‘이데일리 본드웹 2.0
▶ 증권전문가방송 ‘이데일리 ON’ 1666-2200 | ‘ON스탁론’ 1599-2203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