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이야기의 불협화음, 음악이 살렸다 <곤, 더 버스커>

작성일2015.02.27 조회수8162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거리 예술가들의 거리 공연을 지칭하는 버스킹이 뮤지컬 무대에서 펼쳐졌다. 기타, 드럼 연주뿐만 아니라 탭댄스, 마임, 랩 등 다양한 장르의 공연이 어우려져 다채롭게 펼쳐진다.

밴드음악의 순수한 열정으로 뭉친 여섯 명의 젊은이들의 오디션 도전기를 담은 뮤지컬 <오디션>을 만든 박용전 연출이 다시 한번 극본, 음악, 연출을 맡아 선보인 뮤지컬 <곤, 더 버스커>는 2013년 창작산실을 통해 첫 걸음을 뗐다. 이후 2014년 독회 공연과 올해 1월 시범 공연을 거쳐 지난 2월 20일 개막하여 3년 만에 정식으로 관객들과 만나고 있는 중이다.

이야기는 버스커라고 당당히 자신을 소개하는 거리의 싱어송라이터 최곤이 버스킹 중 우연히 청각 장애를 앓고 있지만 밝고 당당한 니나와 그의 동생 드러머 원석을 만나게 되면서 시작된다. 뜻이 통한 셋은 의기투합하여 함께 거리공연을 이어가고 부산 해운대에서 버스킹 중 일어난 사건으로 상처를 받은 니나를 위해 곤은 노래를 들려주고 더욱 가까워진다. 이후 이들의 공연과 버스킹을 통해 엄마를 찾고 있는 니나, 원석 남매의 사연이 인터넷상에서 유명해지면서 시청률에 열을 올린 방송사에까지 들어간다. 이를 계기로 셋은 한 팀을 이뤄 오디션 프로그램에 참여하지만 가짜 감동을 억지로 쥐어 짜내는 방송국의 속임수를 알게 된다.

실제 밴드의 보컬로 활동하며 버스킹 경험이 있는 김신의뿐만 아니라 나머지 배우들도 연기, 노래와 더불어 춤과 연주까지 직접 선보여 만들어 내고 있는 무대 위의 버스킹은 마치 콘서트장에 온 것처럼 신나고 근사하다. 또한 여기에 드럼과 베이스, 기타, 키보드, 첼로로 이뤄진 라이브밴드는 극에 활력을 더해 관객들로 하여금 어깨를 들썩이게 만든다.

하지만 이런 활력은 버스킹에서만 보여질 뿐 이야기 전개에는 도움이 되지 않는다. 오히려 한바탕 신나게 놀고 난 후 다시 정색하고 말하는 듯한 인상을 주어 이야기의 흐름이 끊긴다. 회전 무대를 이용해 거리의 버스킹 무대를 표현한 점은 인상적이나 종종 장면 전환 시간이 너무 길어져 전환되고 있는 무대를 그저 바라만 봐야하는 어색함은 온전히 관객들의 몫으로 남는다.

이야기가 니나의 사연과 방송국 오디션 프로그램까지 가지를 뻗다 보니 등장인물에 대한 깊은 울림과 공감보다는 그저 스쳐 지나가기에 바쁘다. 제목처럼 '버스커 곤의 이야기에 좀 더 집중했더라면 어땠을까'라는 아쉬움이 진하게 남는다. 공연 시작보다 20분 정도 일찍 공연장 로비에 도착하면 곤의 버스킹을 먼저 만날 수 있다. 공연은 두산아트센터 연강홀에서 3월 22일까지 계속된다.

글: 강진이 기자(매거진 플레이디비 jini21@interpark.com)
사진: 프로젝트 에이치 제공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