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스케치

[단독] 백 투 더 1990s, 추억소환 뮤지컬 <원스어폰어타임 인 해운대> 연습현장

작성일2017.11.16 조회수4050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추억~ 소환” 배우들의 힘찬 구호가 이어지자 90년대의 향수를 느낄 물건들이 하나둘씩 무대 위에 펼쳐진다. 90년대를 휩쓸었던 마이마이, 삐삐부터 손수 접은 종이학까지. 바로 추억의 감성으로 중무장한 뮤지컬 <원스어폰어타임 인 해운대>의 연습실 풍경이다.

뮤지컬 <원스어폰어타임 인 해운대>의 연습현장이 지난 15일 플레이디비를 통해 단독으로 공개됐다. 뮤지컬 <원스어폰어타임 인 해운대>는 1992년을 배경으로 해운대 행 기차에서 우연히 만난 청춘 남녀가 함께 하루를 보내며 겪게 되는 이야기를 다뤘다. 특히 이 작품은 시간 여행이라는 판타지적 요소를 가미해 옛 추억의 감성을 진하게 전달한다. 지난 10월 트라이아웃 공연 이후 1달여 만에 다시 오르는 이번 무대에선 임병근, 이해준, 윤소호, 송영미, 조가비, 전예지 등 개성 넘치는 배우들이 공연을 펼친다.

<인터뷰>, <스모크> 등 주로 어두운 작품들을 선보였던 추정화 연출은 이번 작품으로 허수현 음악감독과 다시 한번 손을 잡아 지난 공연들과는 또다른 재미를 관객들에게 선사할 예정. 이날 연습실에서 만난 추정화 연출은 “오래전부터 한번 해보고 싶었던, 좋아하는 스타일의 작품”이라며 “추운 겨울날 관객들이 따뜻함을 느낄 수 있는 이야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부산 출신인 데다 92학번의 나이다 보니 자신의 이야기가 많이 투영될 수밖에 없어 더욱 애착이 간다”고 털어놓았다.
 



이날 연습현장에선 떨리는 사랑의 감정을 느낀 청춘의 마음을 표현한 ‘쿵쾅쿵쾅’, 바닷가 앞에서 추억을 쌓아가는 두 사람의 모습을 그린 ‘추억소환’ 등 5곡의 넘버가 공개됐다.

무엇보다 가장 돋보인 건 90년대를 배경으로 한만큼 그와 어울리는 감성의 음악들이었다. 특히 피아노 선율과 함께 어우러진 어쿠스틱 기타 연주는 작품 속 분위기를 더욱 로맨틱하게 만들었다. 추 연출은 이에 대해 “평범한 이야기가 빛날 수 있게 하려고 음악에 많은 힘을 실었다”며 “편안한 대중가요 느낌의 넘버들로 구성해 관객들이 더 쉽게 다가가길 바랐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뿐만 아니라 486(사랑해), 0404(영원히 사랑해) 등 삐삐에다 숫자로 메시지를 보내는 에피소드, 필름 현상을 잘못해 사진을 날리게 된 에피소드 등 90년대를 겪은 관객들이 공감할만한 내용들이 작품 속에 녹아들어 아날로그 감성을 자연스레 구현해냈다.
 



90년대 초반을 배경으로 한 만큼 어린 배우들에게는 그때의 감성이 조금 낯설기도 할 터. 영덕 역의 전예지는 “처음 보는 물건들이 많아 새로웠다. 삐삐도 실제로 처음 봤고, 마이마이 같은 것도 사용하는 법을 몰라 처음 연기할 때 당황했던 기억이 난다”고 에피소드를 전했다.

청 역의 윤소호는 “무엇보다 상대에게 마음을 전달하는 방식에 있어 조금 차이를 느꼈다”며 이야기를 이어나갔다. “좋아하는 사람에게 마음을 드러내는 장면을 연기하면서 혹시 내가 요즘 세대의 감성으로 접근하는 건 아닐까 걱정이 되기도 했다. 요즘은 옛날보다 조금 더 자유롭고, 직설적이지 않나. 그 시대에는 지금과는 또 다른 감성과 분위기로 마음을 전달했을 거란 생각이 들더라. 연출님을 통해 많은 조언을 받으며 그 시대 분위기에 맞게 대사를 연구했던 것 같다.”
 



한편, 이날 연습 현장에서는 플레이디비 페이스북 페이지 <보고싶다>를 통해 라이브 인터뷰가 진행되기도 했다. 배우들은 이날 라이브 인터뷰에서 작품을 준비하면서 겪은 에피소드를 털어놓으며 유쾌한 웃음을 선사했다.

송영미는 작품을 기다리는 관객들을 위해 특별히 작품 속 넘버를 유려한 기타반주와 함께 들려줘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청 역의 배우들은 “영덕 역을 맡은 여자 연기자들이 기타 연주를 완벽하게 하기 위해 많은 연습을 하다 보니 손 끝에 굳은 살이 단단히 배겼더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조가비는 함께 출연한 배우들과 포스터 촬영을 하기 위해 부산으로 떠났던 에피소드를 전하며 “포스터 촬영현장에서 손에 꼽힐 정도로 기억에 남는 바다 일출을 봤다”고 추억을 떠올렸다.

또한 배우들은 이날 <보고싶다> 페이스북 라이브를 통해 최초로 어린 시절 추억이 담긴 사진들을 공개하기도 했다. 특히 윤소호는 3개의 금반지를 착용한 돌사진을 선보여 촬영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날 배우들의 생생한 이야기가 담긴 라이브 인터뷰 영상은 페이스북 <보고싶다>(https://www.facebook.com/allaboutplays/videos/1773345449632359/)에서 감상할 수 있다.
 
* 인터뷰 영상 주소는 크롬을 통해 접속하시는 걸 권장합니다. 익스플로러로 접속하실 경우 연결이 원활하지 않을수도 있습니다.
 



소중한 추억을 돌아보게 하는 힐링 뮤지컬 <원스어폰어타임 인 해운대>는 오는 18일 대명문화공장 2관에서 개막하며, 인터파크를 통해 예매할 수 있다.


글 : 이우진 기자(매거진 플레이디비 wowo0@interpark.com)
사진 : 기준서(www.studiochoon.com)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댓글 목록

전체댓글 수 1
  • jinitony*** 2017.11.16 라이브 인터뷰 영상 주소 링크를 클릭했는데.. 사라진 영상이네요..ㅠㅠ
처음 페이지 이전 페이지1 다음 페이지 마지막 페이지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