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스케치

이야기의 힘을 믿는 연극 ‘돌아서서 떠나라’ 개막 "오래된 사랑 이야기의 낭만이 있는 작품"

작성일2018.07.25 조회수5213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배우들에게는 담백하게 가자. 감정의 과잉을 막자. 여백을 두자고 이야기했다. 그래서 관객들이 그로 인해 자신의 감정을 더 이입할 수 있게. 그 여백이 인물의 외로움이라고 느껴질 수 있다면 좋겠다”
 
지난 24일 열린 연극 '돌아서서 떠나라'의 프레스콜에서 연출을 맡은 김지호의 말이다. 그는 “'돌아서서 떠나라'가 20년 전 작품이기 때문에 올드함 혹은 오래됨을 그대로 유지하면서 '어떻게 현대적으로 풀어낼 것인가’에 대한 고민이 많았다”고 전했다.
 
연극 '돌아서서 떠나라'는 이만희 작가가 쓴 희곡으로, 1996년 초연한 작품이다. 이룰 수 없는 사랑의 아픔을 그린 2인극으로, 살인을 저지르고 자수를 앞둔 공상두가 사랑하는 연인 채희주를 만나러 가서 벌어지는 하룻밤 이야기를 다룬다. 연극은 1998년 박신양, 전도연 주연의 영화 ‘약속’으로, 2006년 이서진, 김정은 주연의 드라마 ‘연인’으로도 만들어져 큰 사랑을 받았다.
 



이날 50분 동안 작품의 하이라이트 장면을 공상두 역의 김찬호, 김주헌, 박정복이 채희주 역의 신다은, 이진희, 전성민이 번갈아서 선보였다.

김찬호, 신다은이 먼저 나와 사형수와 수녀로 분해 서로 마주한다. 오랜만에 만나 인사를 주고받는 두 사람은 오래전 그들이 마지막으로 함께 보냈던 어느 하루를 이야기한다. 이어 김주헌, 이진희와 박정복, 전성민이 바통을 이어받았다. 아무 말도 없이 사라졌던 공상두가 2년 6개월 만에 희주 앞에 불쑥 나타난다. 그들은 하고 싶은 말은 숨긴 채 아무 일도 없었던 것처럼 여느 평범한 연인과 다를 것 없는 하루를 보낸다.  
 



이어진 기자간담회에서 김지호 연출은 ”이 작품이 올드하다고 느껴지는 부분이 세 가지가 있다. 일단 첫 번째로 극의 구조가 요즘과 달리 사건 위주가 아니라 대화 위주이다. ‘구조적인 스펙터클, 서스펜스를 가미해야 될까’ 하는 생각을 했지만 결론은 아니었고, 다시 이야기의 힘을 믿어 보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두 번째는 상두의 직업이다. 상두의 직업이 조폭 두목으로 나오는데, ‘약속’이라는 영화가 나왔을 당시 조폭 영화가 엄청나게 유행을 타고 있었다. 이 작품은 범죄를 미화하지 않는다. 그러나 사랑이라는 감정, 슬픔과 이별이라는 극단적인 감정에 가려서 상두의 죄책감이 표현되지 않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작품의 처음과 끝까지 공상두의 죄책감을 지속해서 표현하려고 애썼다”고 이야기했다.
 
“세 번째는 미장센이다. 희주가 살고 싶은 집으로 만들어 달라고 무대 디자이너에게 말했다. 희주에게 상두가 없었던 2년 6개월이라는 시간이 고스란히 담기고, 시간의 흔적이 느껴지는 집으로 만들고 싶었다. 그래서 관객들에게 추억 소환할 수 있는 예쁜 집을 선물하고 싶었다”고 강조했다.
 



최근 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을 통해 남편과의 일상을 전하고 있는 신다은은 이 작품의 대본을 우연히 2012년에 봤다고.

“주인공의 교감 방식이 특이하고 그들의 교감에 공감이 많이 됐다. 이번에 올린다는 이야기를 듣고 적극적으로 참여하게 됐다. 사실 2012년에는 결혼은 꿈도 안 꿨고, “오히려 사랑은 없다”고 외치던 시절이었다. 대본을 보고 작품을 하고 싶다는 엄두를 못 냈다. 그런데 이번에 다시 대본 봤을 때 "6년이라는 시간 동안 사랑도 해봤고 결혼도 했기 때문에 '이제는 도전해볼 수 있지 않을까’라는 자신감이 생겼다”고 이야기했다.
 



공상두를 연기하는 김주헌은 “공상두가 채희주라는 인물을 만나서 자신의 죄를 뉘우치고, 희주를 통해서 자신의 죗값을 받으러 가야 한다고 생각했다. 단순히 사랑하는 연인이 아니라 더 큰 존재, 어머니 같은 존재로서 희주를 확장했다”고 설명했다.
 
그동안 뮤지컬에서 강한 캐릭터를 많이 연기했던 김찬호는 “저는 그동안 인간 아닌 역할을 많이 했었다. 우리 공연은 요즘 대학로에서 흥행하는 작품 스타일은 아니다. 하지만 지금 시대에 없는 작품이어서 그래서 꼭 하고 싶었다. 멜로 작품을 해 본 적이 없는데. 멜로 초보로서 많이 부끄러워하면서 연습을 했다. 다른 공연장에서는 느낄 수 없는 따뜻한 아날로그 감성을 느낄 수 있는 작품이다”라고 작품에 대한 애정을 표했다.
 
마지막으로 김지호 연출은 "요즘 사랑하는데도 이유가 필요하고, '희주'가 보여주는 헌신이 손해나 맹목이란 말로 바뀌는데, 오래된 사랑 이야기의 낭만을 전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극 ‘돌아서서 떠나라’는 오는 9월 21일까지 대학로 콘텐츠그라운드에서 만날 수 있다.

글: 강진이 기자(매거진 플레이디비 jini21@interpark.com)
사진: 배경훈(Mr.Hodol@Mr-Hodol.com),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