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스케치

뮤지컬 ‘귀환’ 제작발표회…배우 병사로 돌아온 시우민·온유·윤지성 등 말말말

작성일2019.09.24 조회수2360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캐스팅 발표부터 화제를 모으며 1차 티켓을 전석 매진시킨 뮤지컬 ‘귀환’이 금일(24일)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제작발표회를 개최했다.
 
육군본부의 주최로 뮤지컬 '그날들'의 인사이트가 제작하는 뮤지컬 ‘귀환’은 6·25 전쟁 전사자 유해 발굴을 주제로 한다.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친 호국 영웅들이 집으로 돌아가는 그날까지 포기하지 않겠다는 유해 발굴 사업의 의지를 담은 작품이다.

본격적인 넘버 공개에 앞서 육군 공보정훈 실장 박미애 장군이 나와 인사를 전했다. 그는 “2020년이 6·25 전쟁 70주년이다. 나라를 위해 하나뿐인 목숨을 바치고 아직 집으로 돌아가지 못한 호국 영령이 가족의 품으로 돌아가야 한다. 이들이 집으로 돌아가는 그날까지 포기하지 않겠다는 것이 군의 소명이기 때문에 ‘유해 발굴’을 소재로 뮤지컬을 제작하게 됐다. ‘귀환’을 계기로 국민들에게는 조국에 대한 소중함이 장병들에게는 위국 헌신의 정신을 전파할 수 있으면 좋겠다. 지난 여름 내내 장병들이 땀 흘려 준비했다"라고 제작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또한 육군 소통과장 심성율 대령은 “처음에 ‘유해 발굴’을 소재로 뮤지컬을 만든다고 했을 때 소재가 너무 무겁다고 반대도 있었고, 상업적인 부분도 우려가 많았다. 그렇지만 더는 늦기 전에 이야기한다는 생각이 강했다. 호국 영웅이나 그들의 유가족도 이제 시간이 많이 흘러서 돌아가시는 분들 많이 계시다. 더 늦기 전에 이 시점에 이야기를 전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육군뿐 아니라 공군, 해군에 모두 공문을 내려서 오디션을 통해 배우 병사들을 뽑았다. 모든 배우 병사들은 해당 지휘관에 허락을 득하고 참여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날 45명의 전체 배우들이 나와 작품의 주요 넘버를 최초 공개했다. 이날 선보인 넘버는 과거 6·25 전쟁과 현재의 유해 발굴이 교차하며 진행되는 오프닝 곡 ‘기다림’을 시작으로, 참전 용사 승호가 전사한 전우들의 유해를 찾으러 산을 헤매는 ‘내가 술래가 되면’, 승호의 손자 현민이 노래하는 ‘봄’, 과거 승호와 그의 친구들이 우정을 만끽하는 ‘내 소년시절’이 이어졌다. 마지막으로는 전체 배우들이 ‘약속’을 불렀다. 6곡의 넘버는 다시 찾으러 오겠다고 다짐했던 그날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한평생을 바친 승호의 현재와 6·25 전쟁의 한가운데 소용돌이쳤던 과거가 교차되며 다양한 모습으로 전개됐다.

시연 후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신흥무관학교'에 이어서 다시 한번 뭉친 김동연 연출, 이희준 작가, 박정아 작곡가가 연출의 방향과 취재 과정 등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김동연 연출은 “’신흥무관학교’때도 그랬지만 ‘귀환’도 관객들에게 보여주는 마음가짐은 똑같다. 육군의 메시지를 전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관객이 이 공연을 봤을 때 메시지에 공감을 받고 감동받아야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청춘들의 이야기로 두 작품이 연결되는 것 같다. 왜냐하면 이 공연에 참여하는 배우들이 현재 대한민국의 아름답고 빛나는 청년이고 청춘들이다. 배우들이 공감하지 않는 이야기를 관객들한테 억지로 공감시킬 수 없다고 생각한다. 배우들도 감동받고 공감 받을 수 있는 이야기를 뮤지컬로 잘 만들어서 관객들에게 감동적으로 전하려고 고민하고 있다. 결국 귀환의 시발점은 과거 전쟁에서 싸웠던 청춘들이 지금의 우리 청춘들과 다르지 않다. 그 시대도 ‘데미안’을 읽었고, 미적분을 배웠고, 영어 단어를 외웠다. 그런 청춘들의 이야기가 지금까지 기억해야 하는 이야기라고 생각한다" 연출의 주안점을 이야기했다.
 
이희준 작가는 “유해 발굴단 병사의 인터뷰를 통해 생생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다. 그들이 그 일을 그냥 군복무로만 생각하는 것이 아니라 굉장히 큰 사명감을 가지고 임하고 있다는 걸 알게 됐다. 또한 전우를 찾아다니는 현재 승호가 지금 딱 제 아버지 세대다. 아버지도 학도병으로 참여해서 아버지의 인터뷰가 많은 도움이 됐다”라고 설명했다.
 





인기 아이돌 그룹 출신들의 배우 병사들도 기자간담회에 함께 자리했다. 이들은 과거와 현재의 캐릭터에 더블 캐스팅되었다. 과거 전쟁의 한 가운데서 끊임없이 고뇌하던 청년 승호 역에 이진기(온유), 김민석(시우민), 친구들의 경외 대상이었던 해일 역에 이재균, 차학연(엔)이 출연한다. 승호의 가장 친한 친구인 진구 역에는 김민석과 이성열이, 해일의 쌍둥이 여동생 해성 역에는 이지숙, 최수진이 나서며, 살아남아 친구들의 유해를 찾아 평생을 헤매는 현재의 승호 역은 이정열, 김순택이 맡았다. 이와 함께 승호의 손자 현민 역은 조권과 고은성이, 유해발굴단으로 현민을 이끄는 우주 역은 김성규, 윤지성이 나선다.

아이돌 그룹 샤이니의 이진기(온유)는 “지난주에 DMZ 화살머리고지 영웅이었던 남궁선 중사의 안장식에 참석했다. 엄숙한 장례식이었다. 다녀와서 느낀 점은 한 시라도 지금 살아계신 유족 품에  호국 영웅들의 유해를 찾아 전해드리고 생생한 증언을 하루빨리 얻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책임감을 가지고 작품과 배역을 만들어야겠다고 다짐했다”고 진중하게 답변을 전했다.
 
아이돌 그룹 엑소로 활동하며 최근 군에 입대한 김민석(시우민)은 “열심히 엑소로 활동하다가 입대하게 됐다. 훈려소 7주 차쯤에 무대에 서고 싶다는 열망이 생겼다. 오디션에 그런 열망을 보여드려 뽑힌 것 같다. 뮤지컬은 처음이라 지금도 공부 중이다. 같은 역할을 맡은 (이)진기 형님이 나이나, 가수 활동이나 뮤지컬 배우 등 모든 면에서 선배여서 의지하고 있다”라고 군 생활에 대해 설명했다.
 



지난해 ‘신흥무관학교’ 초연 당시 이등병을 막 달았던 그룹 인피니트의 김성규는 “시간이 흘러서 이제 상병이다. 같은 팀의 멤버로 연습생 시절부터 봐왔던 이성열 일병을 이 작품을 통해서 만나게 돼서 반갑다. 계급 차이가 많이 나기 때문에 잘 보살펴주고 있다”고 전해 주변에 웃음을 주기도 했다.

김성규와 함께 최우주 역할을 맡은 전 워너원의 리더 윤지성은 “군 입대 전에 ‘그날들’을 하고 이번이 두 번째 뮤지컬이다. 뜻깊은 작품에 좋은 분들과 함께 할 수 있어 감사하다. 유해 발굴에 대해 많은 관심과 제보 부탁드린다”라고 강조했다.

사회에서 배우로 활약하다 군에 입대한 이재균은 “배우 병사들과 같이 자고, 먹고, 씻는다. 하루 종일 함께 있는다. 자기 전에도 그날 연습했던 장면에 대해 많이 이야기하고 있다. 혼자 잘 해야겠다는 생각이 아니라, 모든 배우들이 한마음, 한 몸 같다. 오랜만에 즐겁고 재미있게 연습하고 있다”라고 연습 과정을 전했다.
 



외부 배우로 참여하는 최수진은 “포스터 촬영 때 총을 들고 했는데 사진을 찍는데 너무 어색했다. 군인이 아니니 뭘 해도 태도 안 나는 것 같다. '내가 옛날에 태어났다면 작품 속 캐릭터들처럼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칠 수 있을까'라고 생각해보면 그러지 못할 것 같다. 그래서 연습하면서 숙연해질 때가 많다. 군인으로 나라를 헌신하는 또래 배우들을 보면 정말 대견해 보인다”라고 군 장병 배우들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뮤지컬 ‘귀환’은 막바지 연습 과정을 거쳐 10월 22일 올림픽공원 우리금융아트홀에서 개막한다. 오는 10월 4일 오후 2시 인터파크 티켓에서 2차 티켓오픈을 진행한다.

+ 뮤지컬 '귀환' 티켓예매
 
글: 강진이 기자(jini21@interpark.com)
사진: 배경훈(Mr.Hodol@Mr-Hodol.com)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