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스케치

혈액형으로 보는 뮤지컬 아가씨와 건달들 - 스카이 & 사라

작성일2005.03.03 조회수10649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스카이-사라(A+A)의 사랑 분석
- 궁합지수 : 70%,
- 접 근 : 서로 상대를 탐색한다.
- 사랑의 주도권 : 처음에는 스카이가 리드하나 교제가 이루어 지면 입장이 역전된다.
- 데이트 경향 : 노는 데에는 영 아니고 잘 놀 줄 알던가의 양 극단.
- 결 혼 : 물론 골~인!

스카이 이야기
A형 스카이는 신중함의 대명사이다. 충동적으로 사랑을 고백하거나 만난지 얼마되지 않은 여자와 잠자리를 같이 하지는 않는 성격이다. 물론 내기로 인해 사라가 대상이 되었지만 스카이가 진정으로 사랑을 느끼게 된 게 사라라는 사실을 알았을 때 사라를 위해서 모든 것을 헌신하게 된다.

A형 스카이는 모든 면에서 뛰어난 재능을 가지고 있으며, 창조적인 일에 더 빛을 발한다. 완벽하게 일을 처리하는 솜씨는 완벽하게 끝을 보려하는 성향이 강하기 때문일 것이다. 그런 그에게 사랑이 찾아왔다면 180도 달라진다. A형 스카이만의 방법으로 정성을 다해 그녀 위주로 생각하고 그녀 위주로 모든 일을 처리한다. 그것이 지나치면 자신이 아플지라도 모든 걸 감수하고 정리하는 타입이다.

A형인 스카이는 사랑에 있어서 서투르다. 자기애가 강한 탓도 있지만 자신이 희생한다는 생각 보다는 섣불리 행동하지 않고 사리분별 있게 일을 진행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정열적이지는 못하다 하더라도 사랑에 빠진 사라에게는 부드럽고 성실하고 세심한 사랑을 하게 된다.
이런 이유에서인지는 몰라도 A형의 스카이는 네가지 혈액형 중에서 제일 안심하고 사귈 수 있는 사람이다.

원래 A형은 남에게 싫은 소리나 남에게 불편을 주는 행동은 싫어한다. 그래서 늘 자신이 자신을 잘 컨트롤하는데 A형의 남자와 결혼을 하게 되면 가정적이고 자상한 남편과 아빠가 되어줄 것이다. 심지어 바람을 피우고 싶어도 차마 자신의 양심이 허락하지 않아 그만두는 타입이 스카이인 것이다.
한마디로 A형인 스카이는 정직하고 성실하며 부드러운 남자임에 틀림없다. 여자에 있어서 말이다.

사라 이야기
A형 사라는 스카이와 비슷한 성향을 가지고 있지만, 여자로서의 매력이 많다. 상냥하고 밝으면서도 눈치코치가 빠르다. 그렇지만 사라는 그렇지는 못한 편이다. 세상물정 모르는 환경탓이기도 하지만 사랑이라는 것을 처음 해 보기 때문일 것이다. 남을 배려하는 모습으로 비추어질지 모르지만 스카이의 하나하나의 행동이나 말이 돌에 글이 새겨지듯이 마음에 새겨 넣는 형이다.

말이 많지도 않고 소극적인 A형인 사라는 스카이에게 사랑을 느끼는 자신에게 호되게 질책하지만 스카이를 사랑하는 마음은 변하지 않는다. 사라의 사랑은 잘 불타오르지도 그렇다고 금방 식어버리지도 않는 사랑이다. 연예감정이 향하는 대로 스카이에게 푹 빠지지는 않고 아무리 괜찮은 사람이라도 신중히 관찰을 하고 난 후에 자신의 마음을 드러내는 타입이다. 소극적이여서 사랑으로까지 시간이 걸리지만 일단 한 번 사랑하게 되면 일편단심으로 사랑을 하게 된다. 현실적인 A형은 조금이라도 위험한 느낌이 들면 경계를 하고 아무리 상대가 다가와도 완강히 거부를 한다.

스카이와 나산의 내기상대가 되어 있었다는 것을 뒤늦게 안 사라는 배신감마저 들었고 스카이에게 절대로 틈을 보이지 않고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철저히 위장을 하게 된다. 힘들다고 생각되는 사랑은 즉시 포기하지만 노력하지 않고 편한 쪽으로 가려고 하는 경향이 있으나 스카이의 진실한 사랑의 마음을 알게 된 사라는 처음에 스카이에게 빼앗긴 마음 그대로 마음을 열게 된다.

MINI INTERVIEW
이혜경(사라) 고집도 세고 강하지만 스카이를 보고 사랑하게 되어 무너지는 모습을 보여 주고 싶어요. 그 자체가 귀엽고 사랑스러워서 사랑 받을 수 밖에 없는 사라의 모습 멋지지 않을까요?

김소현(사라) 오랫동안 구세군으로 선교활동을 해서 하나님을 믿고 있는 사람으로 주관이 뚜렷하고 일에 대해서 욕심이 많은 것 같아요. 그래서인지 세상 물정 모르고 때로는 어리고 순진한 구석이 있죠. 그런 모습을 복합적으로 보여 주고 싶고 그러면서도 귀엽고 강한 모습의 사라를 보여 주고 싶네요.

이혜경(사라) 사라는 A형 같아요. 저는 O형인데 연기하기가 수월하지는 않지만 1년 만에 복귀하는 무대라서 새로운 기분으로 사라를 만들어 갈거예요. 중심을 잃지 않으면서 사랑하는 사람을 위한 그런 강한 사라를 보여 드리고 싶어요.<뮤지컬 몽유도원도>가 끝나고 1년 동안 쉬었어요. 재 충전의 시기가 필요했던 것 같았어요. 이제부터 다시 시작한다는 생각이예요.

김소현(사라) 옛날부터 해보고 싶었던 인물이었요. 아가씨와 건달들에서 제 성격인지 몰라도 친근감이 들었던 캐릭터였거든요. 물론 저도 A형이예요. 제 평소의 모습대로 편안한 연기를 선보이고 싶어요. 뉴욕에서 자신의 일을 위해 목청껏 소리를 지르더라도 자존심이 상하는 것보다 더 큰 사명의식이 있는 그런 사라에게 매력을 느껴요. <오페라의 유령>부터 정신없이 달려 오기만 했어요.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 <그리스>, <지킬 앤 하이드>까지 쉬어보지도 못하고 뮤지컬을 계속 해왔어요. 이렇게 해도 되는건지 모르겠지만 무대는 저를 미치게 만드는 마력이 있거든요. 그 마력 때문에 오늘도 연습하고 있는 것 같아요.이제는 이것이 제 인생이라고 생각해요.

------------------
글 : 이준한(인터파크 공연팀 allan@interpark.com)
사진 : 전대수(cloudsclear@hotmail.com)

<인터뷰 이어서 보기>
▶ 혈액형으로 보는 뮤지컬 아가씨와 건달들 - 나산과 아들레이드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