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스케치

말하지 않아도 알아요, 강력한 <비트>

작성일2010.03.29 조회수8426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대한민국 대표 넌버벌 퍼포먼스 <난타><점프>를 만든 최철기 연출과 서울예술단이 만든 새로운 뮤지컬 퍼포먼스 <비트>가 탄생했다.

이번 무대의 가장 큰 특징은 국내 최초로 자동차 부품을 악기로 활용한 라이브 연주다. 북으로 변신한 자동차 연료통, 차축은 음계, 파워펌프는 실로폰 등으로 활용되고, 극적 판타지가 가미된 플라잉 무대와 마임도 함께 만나볼 수 있다.

여기에 드라마 ‘아이리스’, 영화 ‘은행나무 침대, ‘쉬리’, ‘태극기 휘날리며’의 음악을 담당한 이동준 음악감독이 선보이는 뮤지컬 넘버도 빼놓을 수 없는 <비트>의 매력이다.

최철기 연출은 “이번 공연을 위해 분해한 자동차가 129대가 넘는다”며 “<비트>는 <난타><점프>을 통해 쌓은 노하우와 아이디어를 쏟아낸 작품인 만큼 세계적인 작품으로 성장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최철기 연출은 이번 공연은 <난타><점프>와 달리 서커스적 요소와 짧은 대사, 노래가 들어간 만큼 ‘뮤지컬 퍼포먼스’로 불러줬으면 좋겠다는 당부도 잊지 않았다. 

자신들의 자동차를 지키기 위해 폐차장에 나타난 고스트가 된 락커들과 차를 분해하려는 폐차장 인부들이 벌이는 좌충우돌 에피소드를 담고 있는 <비트>는 2011년 8월 영국 에딘버러페스티벌에 참가할 계획이다.
뮤지컬 퍼포먼스 <비트>는 4월 4일 까지 예술의전당 토월극장에서 공연된다.

뮤지컬 퍼포먼스 <비트>


우리는 최고의 락커!


헉, 차가 달려든다! 고스트가 된 락커 삼형제


8개의 배기관으로 만든 파이프_ 개성 넘치는 파이프 연주


투덜이, 느림보, 까불이 등 개성만점 폐차장 인부들


<비트>의 대사는? 작업반장의 "부셔!", "일해!" 


로맨스는 로프를 타고


귀, 귀~신이다!


21개의 클락션이 들려주는 '젓가락 행진곡'


고스트와 함께 춤을


고스트 락커가 선사하는 마지막 선물




글: 강윤희 기자(매거진 플레이디비 kangjuck@interpark.com)
사진: 이미지팩토리_송태호, 석진아(club.cyworld.com/image-factory)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