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스케치

"상상력 자극하는 가사" 걸그룹 이상의 음악성 러블리즈

작성일2017.02.28 조회수2427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흔치 않은 세계관의 음악이에요”

 

수많은 걸그룹들 사이에서 독보적인 음악성으로 주목받아 온 <러블리즈>가 정규 2집 앨범 ‘아 유 레디(R U Ready)’로 컴백했다. 지난 27일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삼성카드홀에서 인터파크 월요쇼케이스 무대를 통해 신곡을 공개한 러블리즈는 외모적으로도 음악적으로도 한층 성숙해져 있었다.

 

이번 앨범의 타이틀곡은 프로듀서 윤상의 작곡팀 원피스가 만든 ‘와우(WoW)’다. 러블리즈의 리더 베이비소울은 “우리 노래에는 독특한 세계관이 담겨 있다”며 곡에 대해 설명했다. “현실세계의 사랑이 아닌 그림이나 만화 속의 인물과 사랑에 빠지는 이야기다. 가사가 신비롭고 의미가 깊어서 상상력을 자극한다.”
 



쇼케이스 무대를 통해 선보인 타이틀곡 ‘와우(WoW)’는 이전 히트곡들보다 더 경쾌해진 일렉트로닉 사운드로 시작하지만 후렴구로 들어서면 러블리즈 특유의 마이너 코드로 전개된다. 기존의 색깔을 유지하면서 새로운 시도를 적절히 버무린 결과다. 지난 10개월의 공백기 동안 연습을 게을리하지 않았다는 러블리즈는 타이틀곡 무대를 안정적인 라이브로 소화해냈다. 코러스가 짙게 녹음된 무대용 음원(MR)을 사용해 흔들리는 음정을 감추는 일부 걸그룹들과는 달리 본래 목소리를 들려주는 구간이 많았던 점도 러블리즈만의 강점이었다.

 

러블리즈의 데뷔 때부터 프로듀싱을 도맡아 온 윤상은 이날 쇼케이스의 사회자로도 나섰다. 그는 “지난 3년 동안 러블리즈와 함께 작업하면서 쌓아온 신뢰 관계가 있기에 이런 새로운 컨셉을 시도할 수 있었다. 서로에 대한 깊은 이해를 바탕으로 누구도 하지 못했던 스타일을 보여주겠다”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이에 대해 멤버들은 “윤상 피디님은 우리의 음악적 취향을 존중해주는 분이다. 평소에 우리가 어떤 음악을 좋아하는지 묻고, 또 좋은 노래를 추천해주기도 했다”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그래도 윤상에게 불만이 생긴 적은 없냐는 질문에 베이비소울은 머뭇거리다가 “연습실에 놓아둔 저희 음식들을 말도 없이 그냥 드시던데, 음식 주인이 누구인지 한 번 물어보고 드셔주시면 좋겠다”고 답해 좌중을 폭소케 했다.

 

벌써 4년차로 접어든 걸그룹답게 멤버들이 곡 작업에 참여하는 비중도 서서히 늘어나고 있다. 류수정은 수록곡 ‘숨바꼭질’의 작사에 참여해 자신의 경험담을 진솔하게 풀어냈다. “짝사랑을 좀 해본 편이다. 짝사랑 할 때는 마음을 들키지 않으려 꽁꽁 숨기지만 한편으로는 상대가 알아주길 바라지 않나. 이런 마음을 숨바꼭질에 빗댔다.”
 



컴백을 앞두고 대부분의 걸그룹은 더 나은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혹독한 다이어트를 한다. 멤버들에게 다이어트 비법을 묻자 춤 실력이 가장 뛰어난 이미주가 의외의 대답을 내놓았다. “안무 연습이 워낙 힘들어서 저절로 다이어트가 되긴 하지만, 틈틈이 몰래 과자를 먹었다. 하지만 이번 앨범을 준비할 때는 과자 대신 귤을 사다 놨다. 귤은 아무리 많이 먹어도 살이 빠지더라”며 나름의 비법을 귀띔했다.

11곡이 수록된 정규앨범을 발매한 만큼 러블리즈는 비교적 오랜 기간 활동을 이어갈 계획이다. 메인보컬 케이는 “이번 앨범활동을 통해 러블리즈라는 이름을 더 널리 알리는 것이 목표다. 그래서 더 오랜 기간 활동하고 싶고 팬들과도 가까이 만나는 기회를 많이 만들고 싶다”고 바람을 전했다. 안무 연습 중 발목부상을 당해 무대에서 노래만 소화하고 있는 정예인도 어서 회복해 활발히 활동하고 싶다며 각오를 다졌다.
 
한편 러블리즈는 쇼케이스를 마친 후 플레이디비와 만나 영상 인터뷰를 진행했다. 타이틀곡의 포인트 안무 공개는 물론 음악방송 1위 공약까지 러블리즈의 밝은 에너지가 가득한 영상이 3월 2일 플레이디비에서 공개된다.
 



▲ "킬링파트 전담이에요" 맛깔나는 음색 유지애
 



▲ "얼른 나아서 춤을 보여드리고파요" 의지 활활 똑부러지는 막내 정예인
 



▲ "팬 사랑은 역시 러블리즈" 청초한 미모 서지수
 



▲ "윤상 피디님~ 연습실에서 저희 음식 뺏어드시지 마세요" 동안 리더 베이비소울
 



▲ "예능감은 내 담당" 댄스퀸 이미주
 



▲ 독보적으로 청아한 음색을 자랑하는 케이
 



▲ 자작곡도 문제 없는 싱어송라이터 유망주 류수정
 



▲ "고음, 애드립 문제 없어요" 탄탄한 가창력을 자랑하는 진


글: 김대열 기자(매거진 플레이디비 kmdae@interpark.com)
사진 : 배경훈 (Mr.Hodol@Mr-Hodol.com)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