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스케치

<클로져> 문근영의 변신. 국민여동생, 굿바이

작성일2010.08.11 조회수25152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대학로에 가면 문근영이 있다



'근영아, 하고 불러봤다.'

“다시 태어나면 나무가 될 거야”라고 말하던 송아지 눈망울의 ‘가을동화’ 은서도, 남장여자로 활개치던 ‘바람의 화원’ 신윤복도 '신데렐라' 악녀 은조도 없었다. 연극 <클로져>에서는 손에 담배를 들고, 술을 마시는 ‘섹시하고 오만한’ 앨리스 문근영을 만날 수 있다.

문근영의 연극 데뷔작으로 화제를 모은 <클로져>가 지난 10일 프레스콜을 통해 하이라이트 장면을 공개했다. 이날 프레스콜에는 문근영, 엄기준, 신다은, 진경, 배성우, 이재호, 최광일, 박수일 등 총 8명의 배우들이 네 개의 장면을 선보였다.

<클로져> 공연장면


안나(진경)와 댄(엄기준)의 첫 만남


널 처음 본 순간 사랑에 빠졌어


안나와 앨리스(문근영) 사이, 댄


"빨리 돌아와"


래리(배성우)와 안나(진경)의 운명적인 첫 만남


건배!


"난 이기적이고, 그 여자하고 있으면 더 행복할 것 같아"


"뭐가 그렇게 슬퍼요?"
"산다는 거"


사진? 완전 사기죠


내가 배신자가 아니라고 말해줄래요?


래리와 안나(박수민)


앨리스(신다은), 안나 그리고 래리


그만해!

Q&A 기자간담회

지난 7일, 첫무대에 올랐었다. 소감이 궁금하다.
문근영 지금까지 두 번의 공연을 했는데, 스스로 얼만큼 하고 있는지 짐작을 못하겠다. 첫 무대라 그런지 많이 떨렸고, 막상 무대에 서니까 무섭고 겁도 나다라. 연기를 시작하고, 이런 책임감을 가지고 연기를 한 적이 있었나라는 생각도 들었다. 지금 이 연극에 대해 판단하기는 이른 것 같고, 마지막 공연 때까지 열심히 해서 많은 걸 배우고, 관객들에게 많은 걸 줄 수 있으면 좋겠다. 지금은 이 마음뿐이다.

신다은, 문근영 모두 귀여운 이미지가 강하다. 이번에는 남자를 홀리는(?) 역할인데, 어렵지 않나.
신다은 방송에서는 주로 귀여운 캐릭터를 맡았었다. 성격적으로 안 맞아서 불편한 건 없는 것 같다(웃음). 앨리스가 워낙 매력 있는 역할이라 그런지 재미있다.

문근영 언니와 마찬가지다. 앨리스가 사람을 홀리려고 홀리는 게 아니고 많은 매력을 가지고 있어서 그런 것 같다. 그렇게 매력적일 수 있을까 부담되고, 걱정도 많지만 재미있다.

풋풋한 여배우 두 명과 연기하느라 부담이 많겠다. 호흡이 잘 맞는 앨리스를 선택하자면?
엄기준 당연히 부담된다. 이번에 안티가 많이 생길 것 같다. 두 분 중에 한 분을 굳이 고르라면, 굳이 고르지 않겠다(웃음).


정신 못 차리게 만드는!
문근영의 아이컨텍1

‘무대가 좋다’ 시리즈의 <클로져>의 특징에 대해 말해달라.
조행덕 연출 이 작품이 가진 질감, 정서적인 부분을 살리기 위해 원작을 최대한 반영했다 이름, 지명도 그대로 사용했다. 텅빈 무대가 갖는 여백의 미를 돋보이게 하기 위해 조명, 영상 등 총 네 군데로 나눠서 무대를 활용한다. <클로져> 원작을 좀 더 정확히 표현하고자 했다.

앨리스를 연기하는데 거부감은 없는지 궁금하다.
문근영 거부감은 없었다. 나이도 이제 스물 네 살이고(웃음). 여자로서 알 것도 알고…. 아직, 더 깊은 맛을 내기에는 부족함은 있어서 열심히 고민하고 있다.

이 작품의 어떤 매력에 끌렸나.
문근영 무책임한 대답일수 있지만, 재미있을 것 같았다. 매력적이고. 그리고 연극이라는 점도 컸다.연극이 해보고 싶었는데, 마침 주어진 연극 작품이 <클로져>였다. 이 작품은 영화로도 재미있게 봤었다. 40회 정도 연극 무대에 오르는데, 한 번 만이라도 사람들 하고 울 수 있는 순간이 있으면 좋겠다. <클로져>가 끝나고 났을 때 “누가 뭐래도 앨리스는 너 밖에 없어”라는 말을 듣는 욕심이 있다. 그럴 이야기를 들을 수 있도록 끝까지 열심히 할 생각이다.

문근영이 ‘사랑을 해봤다’는 이야기를 들어본 적이 없는 것 같다. 어떤 사랑을 꿈꾸나. 문근영 말을 안 해서 그렇지, 안 해본 건 아닌 것 같다(웃음).  아직 어려서 그런지 몰라도 앨리스처럼 그 순간의 사랑에 올인할 수 있는 그런 사랑을 하고 싶다.

연기에 대한 열망이 큰 것 같다. 앨리스의 어떤 점이 매력 있었나.
문근영 연기에 대한 특별한 열명을 갖고 있다기 보다, 배우라면 누구나 가지고 있는 정도의 열망인 것 같다. 제가 아직 어려서 그런 사랑을 하고 싶은 건지 모르겠지만 앨리스처럼 솔직한 사랑을 하고 싶다. 앨리스의 사랑법, 그게 매력인 것 같다.

<클로져> 반응은 어떤가.
조행덕 연출 티켓은 이미 매진이 됐다. 행복한 일이다. 지금까지 <클로져>를 6번 정도 올렸는데, 굉장히 쑥스러운 이야기지만 지금까지 <클로져>중에 “가장 잘 빠졌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저도 그렇고 배우, 스탭들 모두 기분 좋게 임하고 있다.


문근영 아이컨텍 2



네 남녀가 선보이는 정열적인 사랑, 이기적인 사랑, 저돌적인 사랑, 이성적인 사랑을 만날 수 있는 연극 <클로져>는 오는 10월 10일까지 대학로 아트원씨어터에서 공연한다.


글: 강윤희 기자(매거진 플레이디비 kangjuck@interpark.com)
사진: 스튜디오 춘_기준서(www.studiochoon.com)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댓글 목록

전체댓글 수 1
  • *** 2010.08.18 귀여운 이미지의 신다은, 문근영의 새로운 도전에 한 없는 기대감과 아낌없는 박수를 보냅니다...
처음 페이지 이전 페이지1 다음 페이지 마지막 페이지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