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스케치

17년, 창작뮤지컬의 역사와 함께 <사랑은 비를 타고>

작성일2011.03.04 조회수14421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1995년 초연 이후 17년간 한국 대표 창작뮤지컬로 꾸준한 사랑을 받아온 뮤지컬 <사랑은 비를 타고>가 새로운 얼굴들과 함께 1년 만에 관객 앞에 섰다.

지난 2월 23일 충무아트홀 소극장 블루에서 막을 올린 <사랑은 비를 타고>는 부모님 역할을 하는 가정적인 형 동욱과 7년 만에 집을 찾아온 동생 동현, 그리고 불현듯 이들의 집에 들이닥친 유미리 등 세 사람이 벌이는 한판 소동을 담고 있다. 따뜻한 형제애와 사랑이 경쾌하고 감미로운 음악과 함께 펼쳐진다.
2009년 12월까지 100여 명의 배우들이 총 3천 회의 공연을 펼쳤으며, 2007년 국내 창작 뮤지컬 사상 최초로 해외로 라이선스가 수출, 일본 공연으로 이어지기도 했다.

이번 공연에서는 김성기, 김장섭, 임춘길, 최성원, 백민정, 소유진 등 그간 <사랑은 비를 타고>를 통해 만났던 배우들과 함께 홍록기, 라이언, 김태한, 김소향 등이 새롭게 호흡을 맞춘다.


한 자리에 모인 배우들

지난 3일 프레스콜 현장에서 오은희 작가는 “초연 때 룰라의 ‘날개 잃은 천사’가 등장했다면 지금은 ‘소녀시대’의 노래가 나오는 등 현대에 맞게 대사와 장면에 시대적인 변화를 주었다”고 말했다. 이번 무대에서는 유미리 역의 소유진이 소파 등의 가구 디자인을 맡아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뮤지컬 <사랑은 비를 타고>는 5월 29일까지 이어진다.

뮤지컬 <사랑은 비를 타고> 공연장면


동생들 뒷바라지에 마흔 노총각으로 남은 형 동욱.(김장섭, 김성기)


동욱(홍록기)의 생일, 7년 만에 동현(김태한) 나타나다!


"7년 동안 바다를 떠돌았지"(동현 역_ 최수형)


파란만장 유미리 떴다!(백민정, 서지유)


"실수는 누구나 한다지~"(최수형, 김소향)


"생일엔 활짝 웃어요"(김법래, 이여울)


집을 떠난 동현의 사연은?(라이언, 최성원)


"깜짝 파티도 준비했다고요!"(김태한, 임춘길, 이여울)


"이게 바로 사랑이야"(최성원, 김법래, 소유진)


글: 황선아 기자(매거진 플레이디비 suna1@interpark.com)
사진: 정근호(www.knojung.net)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