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스케치

<칠수와 만수> 대한민국을 뒤집어 놓은 밑바닥 청년들

작성일2012.05.09 조회수7544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고향집에 작은 슈퍼 하나 내는 게 꿈이다.”
“대기업 슈퍼마켓이 즐비한데 살아 남겠냐? 내가 슈스케 나가서 딱 뜨기만 하면 너 3천만 원 그냥 줄게!”

13층 빌딩에 매달린 청년 둘이 나누는 이야기가 시금털털하다. 일주일 안에 빌딩 전체를 덮는 초대형 광고를 그려야 하는 칠수와 만수. 술주정뱅이 아버지와 가출한 여동생을 두고 ‘언젠가 한번에 터질 가수의 꿈’을 그리고 사는 칠수나, 사고뭉치 형과 홀어머니를 시골에 두고 상경해 갖가지 아르바이트를 섭렵하는 만수, 이들에게 세상은 힘겹고 어지럽고 도통 억울하게 돌아갈 뿐이다.


"우리 뉴서울예술공사가 18층 빌딩 옥외 광고를 따냈습니다, 박수!"
회장(김용준)과 총무(이이림)의 요란한 아침조회


화끈하게! 칠수(송용진)와 꾸준하게! 만수(진선규)

한 시대를 사는 청년들의 애환을 날카로운 풍자로 선보여 화제를 모았던 연극 <칠수와 만수>가 새롭게 무대에 올랐다.

1986년 문성근, 강신일 주연으로 초연한 <칠수와 만수>는 80년대 당시 군사정권 아래 억압받던 사회상을 통쾌하게 무대 위에서 비틀어 내며 400여 회 공연, 서울 5만 여 명의 관객을 동원한 화제작. 이후 1988년 안성기, 박중훈 주연의 영화로도 만들어졌으며 2008년 공연이 가장 최근의 무대였다.

2012년 우리 주변에서 일어나고 있는 사회 이슈를 바탕으로 유연수 연출이 각색을 함께 맡은 <칠수와 만수>에서는 밑바닥 인생에서도 스타의 꿈을 키우는 칠수, 가족들과 함께 사는 소박한 꿈을 키우는 만수가 등장한다.

“칠수 캐릭터 자체가 어려서 많이 맞고 불우한 환경 속에서 자란 친구고, 나 역시 좋은 환경에서 자란 것 같진 않다. 그래서 록 음악도 했던 것 같고 주변에 그런 친구들이 많아 돌이켜 보면 자연스럽게 칠수 캐릭터가 나오는 것 같다. 오히려 너무 거친 욕은 자제하고 있다.(웃음)”


좀처럼 볼 수 없었던 송 배우의 댄스!
"가수의 꿈을 방해하지마~보이~"

8일 대학로 필링 1관에서 만난 칠수 역의 송용진은 이번이 첫 연극 무대. “배우로서 발전하기 위해 연극 무대에 올라야 한다는 생각을 했었고, 첫 작품을 중요하게 생각했다”는 그는 거친 사내 칠수로 분하기에 어려움은 없었다고.

최근 드라마 ‘무신’을 통해 활약하고 있는 진선규는 2007년 연우무대 30주년 공연에서도 만수 역을 맡았었다.


나의 이상형은 소녀시대!


사고뭉치, 그래도 내 가족

“그 때는 이 작품으로 대학로에 데뷔하다시피 해서 선배님들이 너무 잘했던 공연에 누가 되지 않으려고 했었다. 과거 우직하고 우둔하고 가족에 대한 애정이 많이 강조된, 어쩌면 독기를 품은 순박한 만수였다면, 지금은 칠수와 농담도 주고 받으며 일을 잘 해 나가려는 요즘의 젊은 사람의 모습 같아서 더욱 마음이 간다.”

배우로 섰다 2007년부터 연출과 각색을 맡고 있는 유연수 연출은 “현실과 소통할 수 있는 부분의 이야기를 들여와야 하고 그것을 극으로 연결되게 하는 것이 어려웠다”고 말하면서도 “현재를 살아가는 가난한 두 젊은이를 통해서 세대풍자를 하는 것이나, 정치 풍자에만 포커스를 맞춘 것은 아니다. 풍자 속에 많은 유머, 드라마, 꿈, 가족에 대한 이야기 등이 다 담겨 있어 한 쪽으로만 부각될 필요는 없다”고 설명했다.


퇴근 전 옥상에서의 여유(칠수_박시범, 만수_안세호)


"무슨 일이 일어난거지?"


"저놈들은 전문가들이 틀림없어!"

또 다른 칠수이자 팀 내 댄스 지도를 담당했다는 박시범은 진선규와 함께 만수 역을 맡은 안세호를 가리켜 “가장 춤을 못 추는데 잘 하고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으로 지목해 웃음을 낳기도 했으며, 안세호는 꼭 보러 와 주었으면 하는 사람으로 안철수를 꼽기도 했다.



두려울게 뭐가 있어! 세상 속에 몸을 던쳐보는거야!

대한민국의 아이러니한 현실을 동병상련의 풍자로 풀어내고자 하는 연극 <칠수와 만수>는 7월 8일까지 대학로 문화공간 필링 1관에서 계속된다.


글: 황선아 기자(매거진 플레이디비 suna1@interpark.com)
사진: 배경훈(Mr.Hodol@Mr-Hodol.com)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