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스케치

고두심의 <댄스레슨>…소외된 사람들의 '춤'을 통한 소통

작성일2012.07.24 조회수7510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데뷔 40주년을 맞아 연극 <댄스레슨>에 도전한 배우 고두심이 개막을 하루 앞두고 그간 연습한 춤 실력을 선보였다. <댄스레슨> 제작진은 지난 23일 두산아트센터 연강홀에서 프레스콜을 개최해 작품의 주요 장면을 공개했다.

<댄스레슨>은 홀로 인생의 황혼기를 맞은 여주인공 릴리가 댄스강사 마이클로부터 춤을 배우며 변화해가는 모습을 그린다. 첫 만남부터 티격태격 다투던 두 사람은 차차 마음 깊은 곳에 숨겨둔 아픔을 서로에게 털어놓으며 진정한 친구가 된다. '국민엄마' 고두심이 릴리로, <모비딕>으로 제 6회 더 뮤지컬 어워즈에서 신인남우상을 수상한 지현준이 마이클로 분했고, 영화 '페이스 메이커'의 김달중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당신은 여기 분명히 존재하고 있어요"
소외된 사람들의 만남, 여섯 번의 춤

이날 프레스콜에서는 두 주인공이 처음 만나는 1장부터 서로에 대한 우정을 확인하는 4장까지의 장면이 펼쳐졌다. 릴리는 자신의 집을 방문한 댄스강사 마이클의 거친 말투가 마음에 들지 않지만, 급히 돈이 필요하다는 마이클의 사정에 못 이겨 함께 스윙댄스를 춘다. 춤을 통해 이들은 저도 모르게 서로에게 한 발짝 다가서게 된다.

첫 만남, 마이클(지현준)의 거친 말투가 마음에 들지 않는 릴리(고두심)

이어진 2, 3장에서는 릴리와 마이클의 거짓말이 모두 들통난다. 릴리는 마이클에게 '와이프가 있다더니 게이였냐'고 다그치고, 마이클은 '없는 남편이 어떻게 집에 오냐'며 비웃는다. 말다툼으로 시작된 대화는 어느새 깊은 속내가 오가는 진솔한 대화로 이어지고, 그 끝에서는 두 사람이 손을 맞잡고 추는 탱고와 비엔나 왈츠가 펼쳐진다.

거짓말을 한 마이클에게 화를 내는 릴리
릴리의 외로움을 이해하는 마이클

다음 장면은 한층 깊어진 릴리와 마이클의 우정을 확인할 수 있는 장면이다. 릴리는 아픈 자신을 위해 따뜻한 스프를 건네는 마이클의 태도에 감동을 받는다. 진정한 우정의 시작이다.

아픈 릴리를 위해 따뜻한 스프를 준비한 마이클
진정한 친구가 되어가는 두 사람

극중 릴리가 마이클로부터 배우는 춤은 스윙·탱고·비엔나 왈츠·폭스트롯·차차차·컨템포러리 댄스 등 모두 여섯 가지의 춤이다. 두 배우는 그간의 노력을 증명하듯 유연한 동작으로 어려운 안무를 소화해냈다. 릴리와 마이클이 차츰 서로에게 마음을 열면서 주고받는 대화도 탄력있게 이어졌다.

관계 속에서 서로를 치유하는 사람들
지친 현대인들을 위한 '힐링연극'

<댄스레슨> 제작진은 이 작품이 모든 현대인들의 지친 마음을 어루만지는 '힐링연극'이라고 자신했다. 실제로 <댄스레슨>은 2001년 미국 초연 이후 20여 개 이상의 나라에서 공연되며 꾸준히 관객들로부터 사랑 받아왔다. 프레스콜에 참석한 원작자 리처드 알피에리(Richard Alfieri)는 "이 연극은 서로 문화적 배경, 세대, 성별이 다른 두 사람이 서로 차이점을 인정하고 진정한 우정과 사랑을 나누는 과정을 그렸다"며 "어느 곳에서든 사람들이 서로 인정하고 익숙해져 가는 것은 공통적인 문제이기 때문에 이 작품이 많은 나라에서 공연되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김달중 연출은 <댄스레슨>에 대해 "작품의 의도가 너무 전면에 나와 있지도, 뒤로 숨어 있지도 않고 균형이 잘 맞는 작품"이라며 "사회적 소수자들이 관계 속에서 어떻게 치유를 받을 수 있는지 표현하기 위해 신경을 많이 썼다"고 밝혔다.

배우들도 각기 작품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고두심은 "4~50대 여성들이 공감할 수 있는 지점이 많은 것 같다"며 "많은 어머니들이 이 연극을 보고 여자로서의 자신을 찾게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고, 지현준은 "이 연극을 통해 어머니에게 짜증을 덜 내게 됐고, 한번이라도 더 전화를 드리게 됐다"며 웃었다.

24일 막을 올리는 <댄스레슨>은 오는 9월 2일까지 두산아트센터 연강홀에서 펼쳐진다.
 

릴리 역의 고두심 배우

마이클 역의 지현준 배우
김달중 연출, 원작자 리처드 알피에리, 배우 고두심, 지현준(왼쪽부터)

글: 박인아 기자(매거진 플레이디비 iapark@interpark.com)
사진: 배경훈 (Mr.Hodol@Mr-Hodol.com)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