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달콤한 무대”, 가수 나윤권

작성일2011.02.22 조회수15238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기대','동감', '뒷모습', '멍청이', '나였으면'. 데뷔 7년 만에 ‘나윤권표 발라드’를 공식화한 실력파 가수, 나윤권. “가요 프로그램 1위보다 단독콘서트를 열 수 있는 요즘이 좋다”는 그는 2월 말 발매되는 싱글앨범과 3월 화이트데이 콘서트 준비로 분주한 2011년을 보내고 있다.

사랑노래, 그 치열한 이야기
나윤권을 이야기할 때 빼놓을 수 없는 사람이 바로 작곡가 겸 프로듀서 김형석이다. 사랑경험이 전무했던 나윤권에게 “내 노래는 사랑경험이 있는 사람이 부를 수 있다, 연애를 해보고 차여서 오라”는 주문을 했다는 김형석의 이야기는 유명한 에피소드 중 하나가 됐다.

“신인 여배우를 섭외해서 저랑 사귀게 한 다음에 대차게 차도록 하겠다는 구체적인 시나리오를 짠 적이 있을 정도에요(웃음). 그 만큼 경험이 중요한데 전 어렸던 거죠. (김) 형석이 삼촌은 제 감정을 바로 알아요. 여자친구랑 헤어지고 나서 녹음을 한 적이 있는데, 한 번에 오케이를 하시면서 “너 헤어졌구나” 라고 딱 잡아냈어요.”

오디션 탈락만 13번째. 아이돌 가수를 뽑는다는 대형기획사 오디션에 참가하기 위해 댄스연마까지 했을 정도로 가수를 향한 그의 열망은 뜨거웠다.

“중학교 때부터 가수가 되겠다고 오디션을 보고 다녔어요. 외모 때문에 안 되는 걸까라는 상실감에 빠졌을 때 김형석 작곡가가 오디션을 개최한다는 소식을 접하게 됐고, 정말 내 실력을 보여주면 승산이 있겠다는 생각을 한 거죠. 그렇게 형을 알게 됐어요. 형이 없었다면, 제가 어떻게 김조한 형한테 노래를 받고, 최고의 작사, 작곡가들과 함께 작업을 할 수 있었겠어요. 정말 행운이라고 생각해요.”

지금은 “보다 더 넓은 세상, 다양한 노래를 접하기 위해” 김형석 작곡가의 품 안에서 벗어난 상태지만 김형석은 그의 영원한 멘토이자, 스승이다. 나윤권은 그를 “삼촌과 같은 존재”라며 삼촌이라는 호칭을 사용했다.


나윤권 “마음에 들 때 까지, 1300번 이상 녹음했었죠”
“요즘 가수 오디션 프로그램이 많잖아요. ‘와, 정말 실력이 대단하다. 내가 저기 나갔으면 난 탈락이겠다’(웃음), 는 생각도 들고 마음도 짠해요. 여기가 얼마나 힘든 길인데…. 겉으로 보기엔 정말 화려하잖아요. 저 친구들이 잘 이겨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해요.”

좋아하는 일이 직업이 됐을 때는 수 많은 생각들이 충돌한다. 그 역시, 좋아하는 일과 경제적 상황이 충돌했을 때 가수를 접어야 하나라는 고민을 하기도 했다.

“정말 힘든 시기가 있었어요. 부모님이 두 분 모두 아프셨는데 제가 해드릴 수 있는 게 아무것도 없었어요. 다른 친구들처럼 그냥 평범하게 회사 생활을 했다면, 정기적인 수입이 있었을 테고 부모님에게 도움을 드릴 수 있었을 텐데 라는 생각을 하니까. 더 이상 노래를 할 수 없겠다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실제로 가수를 그만두려고 했어요. 그 때 주변에서 절대 안 된다, 버텨라, 넌 할 수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노래를 했어요. 제가 TV에 나오는 모습을 보고 좋아하시는 부모님을 보면 잘했구나, 잘 버텼구나라는 생각을 해요. 제 콘서트도 빼놓지 않고 오세요.”

가수 김건모를 보며 가수의 꿈을 키웠다는 그. ‘멍청이’라는 곡을 1300번 이상 녹음할 정도로 그는 자타공인 완벽주의자다.


“신인 때도 가사를 보면서 “이 가사는 이게 더 맞는 것 같은데요” 라고 했어요. 그 분들은 정말 대단한 작사가 분들인데, 이제 막 걸음마를 뗀 제가 그러니까 얼마나 미웠겠어요. (웃음) 그 정도로 가사에 집중하는 편이고, 노래에 있어서는 완벽한 모습을 보이려고 해요.”

완벽주의자 나윤권의 일상에 ‘화이트데이 콘서트’가 추가됐다.

“확실한 주제, 컨셉을 가진 공연을 꼭 하고 싶었어요. 꼭 한 번 하고 싶었던 공연과 가장 근접한 공연이 될 것 같아요. 연인들이 같이 즐길 수 있는 화이트데이 맞춤형 공연이 될 것 같아요. 그런데 제가 솔로잖아요. 솔로들을 위한 무대도 다양하게 준비하고 있어요. 저는 공연장에 온 솔로 분들과 눈을 마주보면서 노래를 부르면 될 것 같아요(웃음).”

김건모, 성시경의 뒤를 잇는 공연형 가수로의 비상을 꿈꾸고 있는 가수 나윤권. 그의 발걸음은 시작됐다.

글: 강윤희 기자(매거진 플레이디비 kangjuck@interpark.com)
사진: PK 프로덕션(주) 제공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