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이기찬, "초특급슈퍼파워 녹색 괴물로 변신했죠"

작성일2011.08.30 조회수13529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크고 까만, 모범생 인증 안경을 쓴 소심한 남자가 어느 날 도시를 지키는 영웅이 되어 나타났다. 익히 알고 있는 슈퍼맨이나 스파이더맨이 아니다. 뮤지컬 <톡식 히어로>에서 독성 물질에 빠져 초록 괴물이 된 톡시다.
그리고 이 무대에 가수 이기찬이 그의 전매특허 같던 부드러운 음악을 잠시 놓고 초록 괴물이 되어 나타났다. ‘또 한번의 사랑은 가고’ ‘감기’와 같이 살살 녹아들 것 같은 노래로 발라드를 평정했던 그가 흉측한 녹색 얼굴에 초특급슈퍼파워를 지닌 괴물(영웅)로 변신한 것이다.  의구심 담은 시선에도 불구하고 이기찬은 꽤 능청스럽게, 자연스럽게 톡시가 돼 무대를 누비고 있었다. 그의 첫 뮤지컬에서 말이다
.

발라드 가수로 항상 부드러운 모습만 보아았다. 첫 뮤지컬에 녹색 괴물로 변신했다니 좀 놀랍다.
나에겐 오히려 보여주지 않았던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어서 기회인 것 같다. 그래서 더 이번 작품에 출연한 것도 있다.

뮤지컬에 관심이 있었나.
관객으로 즐겨 봤다. 2004년 경에 브로드웨이에서 <아이다> <라이온 킹> <위키드> 같은 좋은 작품을 관람했다. 국내에서도 <사랑은 비를 타고> <맘마미아> <유린타운> <지킬앤하이드> <노트르담 드 파리> 등 많이 봤던 것 같다. 물론 그 당시엔 관객 입장으로 즐긴 것이다.

뮤지컬 배우로 첫 무대다. 소감은 어떤가.
되게 재미있다. 힘든 것도 물론 있지만 재미있는 게 더 크다. 같이 하는 배우들이 워낙 잘 하시니 연습할 때도 재미있었다.

첫 작품인데도 예상보다 연기가 능청스럽다.
같이 톡시로 출연하는 석준 형이 많이 가르쳐주셨다. 형 하는 거 보고 따라도 하고, 하다 보니 내 것도 되기도 했다. 보신 분들도 열심히 한다고 좋아해 주신다.


원래 연기에 소질이 있었나.
데뷔 하자마자 일요일 아침 드라마에 출연한 적이 있다. 그런데 그때는 그냥 시켜서 한 느낌이었고 지금은 감정을 표현하는 노래와 맥이 닿아 자연스럽게 연기에 관심을 가지게 된 것 같다. 

오만석 연출과의 호흡은 어땠나.
감정을 표현함에 있어 많이 도와주셨다. 워낙 스케줄이 바쁘셔서 새벽까지 드라마 촬영하고 바로 연습실 와서 잠도 안자고 연습하셨다. 열정적으로 도와주셔서 많이 배웠다.

멜빈과 톡시로 1인 2역을 한다. 내성적인 멜빈과 과격한 톡시를 오가기 쉽지 않을 듯 하다.
처음에는 어려웠지만 극장에서 분장을 하다 보니 자연스럽게 캐릭터에 몰입이 됐다. 멜빈은 소심하지만 정의롭고 싶은 학생, 톡시는 괴물스럽고 용맹하다. 목소리 톤도 낮아지고. 물론 연기할 땐 멜빈이 편하다. 톡시는 숨 쉬기도 힘들다.

얼굴 가면 때문에 그런가.
이 작품은 분장이 가장 힘들다. 얼굴에 본을 떠서 실리콘을 제작한 가면인데, 그걸 쓰면 피부가 숨을 못 쉬어서 땀이 많이 난다. 지난 주에 한약방에 가서 땀 좀 덜 나게 하는 약을 지어왔을 정도다(웃음).

노래가 주로 락으로 이뤄져 있는 작품이다. 발라드를 주로 부르는 가수로서 변화를 꾀해야 했을 것 같다.
평소 노래할 때보다 좀 더 파워풀하고 힘을 많이 내야 해서 안 하던 발성으로 노래한다. 하지만 무엇보다 노래에 가사 내용을 실어서 연기를 해야 한다. 아무래도 가수라는 선입견이 있기 때문에 100을 해도 80 정도 밖에 보이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100 이상을 해야 100에 가깝게 관객들이 느낄 것 같다. 가끔 검색 해서 공연평을 보는데 그 중에 ‘노래를 굉장히 발라드처럼 부른다’고 써놓은 걸 봤다. 내가 노력해도 사람들은 이렇게 느낄 수 있구나. 기존에 불렀던 노래 방식과 좀 더 다르게 표현하고 역할에 몰입해야겠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부정적인 평가보단 긍정적인 평가가 많아서 다행이다. 

<톡식히어로>에는 코믹함에 있어 인상적인 장면이 많이 나온다. 연기하기 가장 재미있는 장면이 있다면.
톡시가 새라에게 차이는 장면이 있다. 톡시가 울분을 토하면서 노래를 하는데 중간에 객석으로 뛰어 내려간다. 그게 재미있다. 관객들은 객석으로 설마 내려올까 생각하는데, 뛰어 내려가면 다들 놀라면서 재미 있어들 하신다.

코믹 장르를 가장 좋아하나.
그건 아니다. 칼라퍼플처럼 내용이 있고 어두운 것도 좋다. <아이다>처럼 예쁘고 화려한 무대도 좋고. <톡식히어로>는 이 작품만의 매력이 정말 크다. 배우들간의 호흡, 코믹요소가 잘 버무려져 있다고 생각한다.

이 무대 이후 다른 뮤지컬 무대에서도 만날 수 있을까.
올겨울에 소극장 뮤지컬을 더 계획하고 있다. 아직은 연기력이 부족하기 때문에 내년까지는 연기적으로 배울 수 있는 작품을 이어서 몇 작품 더 하고 싶다. 이후엔 대극장 무대에도 도전하고 싶다.

앨범 준비는 어떤가.
지금 녹음하고 있다. 아마도 가을에 나올 수 있을 것 같은데 늦어지면 내년에 선보이지 않을까. 주제가 넓어진 앨범이 될 것 같다. 단순히 사랑, 이별 이야기보단 그냥 사는 이야기, 인생 이야기를 담았다.

글: 송지혜 기자(매거진 플레이디비 song@interpark.com)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댓글 목록

전체댓글 수 2
  • *** 2011.09.15 ↓ 혹시 당한분? ㅋㅋㅋㅋ
  • *** 2011.08.30 객석에서 내려와서 앞줄에 앉은 관객 머리를 헝클어 뜨리는 장면이 재미 있으신가보네요. 당하는 사람은 좀 아프던데요^^;;;
처음 페이지 이전 페이지1 다음 페이지 마지막 페이지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