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원모어찬스 "연말 공연, 지지 않을 자신 있어요!"

작성일2012.11.27 조회수10284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노래하는 자의 제일 큰 보상은/돈도 아니고 무엇도 아니지/그저 제일 큰 보상은 노래하는 것' 나이도, 경험도 다르지만 그저 노래하는 것이 좋아 만난 두 사람이 있다. 원모어찬스의 정지찬·박원이 그들. 1996년 유재하음악경연대회 대상을 수상하며 데뷔한 정지찬은 2008년 같은 대회에서 대상을 받은 박원에게 '같이 놀자'며 집으로 초대했고, 함께 놀던 두 사람은 자연스럽게 '원모어찬스'라는 듀엣을 결성했다. '럭셔리 버스' '널 생각해' 등 때로는 경쾌하게, 때로는 달콤하게 흥을 돋우는 이들의 노래는 벌써 많은 사랑을 받은 인기곡. 그간 대부분의 공연을 매진시킨 원모어찬스는 오는 12월 28~29일 열릴 콘서트 <럭셔리버스 투어>를 통해 또 한 차례 신나게 '놀' 계획이다. 한바탕 신나는 음악놀이에 관객들을 초대한 두 남자를 만났다.

 최근 발표한 정규 1집의 분위기가 EP앨범과는 사뭇 다르던데요. 슬픈 느낌의 곡도 많고요. 그간 어떤 변화가 있었나요?
정지찬 : 어떤 컨셉을 정해놓고 앨범을 만들지는 않았어요. 그냥 그때그때 느꼈던 감정들이 나오는 것 같아요. 예전에 썼던 곡을 정리하기도 했고, 새로 쓴 곡도 있고.
슬픔이라기보다 '슬픔의 위안'이랄까? 누구나 슬픔을 느낄 때가 있잖아요. 그런 감정에 대한 위안의 음악 같아요. '사랑해라 나를'의 경우도 처절한 노래잖아요. 짝사랑하는 사람, 사랑할 수 없는 상황에 놓인 사람에 대한 위안의 뜻으로 만든 거에요. '당신만 있는 게 아니에요. 나도 그래요'라는 마음을 담아서.

음악적으로 새롭게 시도한 것이 있다면?
정지찬 : 새로운 시도라고 하긴 좀 그런데(웃음) 요즘은 밴드가 아닌 이상 모든 멤버가 스튜디오에 함께 들어가서 녹음하는 일이 거의 없어요. 근데 이번에 그렇게 작업을 했어요. 같이 녹음하는 동안 신나게 재미있게 작업했던 것 같아요.
그리고 이번 앨범에 저희 색깔이 아닌 것 같은 곡이 하나 들어있어요. '미소짓지마'라는 곡인데, 박원씨가 노래를 마이클 잭슨처럼 했다고 할까요?(웃음) 좀 다른 느낌으로 접근해본 곡이에요. 이번 작업을 하면서 이 세상에 있는 모든 장르를 다 해봐야겠다는 생각을 했어요. 앞으로도 새로운 걸 많이 해볼 생각이에요.

타이틀곡이 '눈을 감으면'인데요, 타이틀곡은 어떻게 정하셨나요?
박원 : 작업하면서 각자 좋아하게 되는 곡이 있는데, 그것도 계속 바뀌어요. 어떤 날은 이 노래가 좋았다가, 어떤 날은 저 노래가 더 좋았다가 그래요. 이번에는 주위 사람들한테 의견을 물어보고 통계를 내서 타이틀곡을 정했어요. '눈을 감으면'하고 '내안에 하늘과 숲과 그대를' 두 곡이 많이 나왔어요.

정지찬
: '눈을 감으면'하고 '내안에 하늘과 숲과 그대를'을 많이들 좋아하시고, '사랑해라 나를' 같은 경우에는 '이 곡 때문에 미치겠어' 라면서 매니아처럼 진하게 좋아하는 분들이 있어요. 공연 때는 '미소짓지마'나 '가지마라'라는 곡을 좋아하시기도 하고. 다 다른 것 같아요.(웃음)

이번 앨범의 자켓도 박원씨가 직접 디자인하셨죠. 어떤 컨셉인가요?
박원 : 지찬이형이 환경에 관심이 많아요. 그래서 웬만하면 플라스틱을 쓰지 않고 종이로만 만들자는 생각을 했어요. 그리고 커버를 펼쳐보시면 세 잎 클로버 모양의 지도가 그려져 있어요. 세 잎 클로버의 꽃말은 행복이거든요. 행복의 섬이죠. 노래 가사도 나름대로 의미를 두고 배치를 했어요. '내안에 하늘과 숲과 그대를'의 경우에는 섬 안쪽 숲이 있는 곳에 배치돼 있어요.

정지찬
: 저는 이 디자인을 봤을 때 한 번에 마음에 들었어요. 그 마음이 너무 잘 전해진다고 할까요. 처음 봤을 때 직관적으로 우리 음악이랑 너무 잘 어울리는 디자인 같아요.



 정지찬씨는 원모어찬스 전에도 자화상, HUE 등 여러 활동을 해오셨는데요, 제일 처음 곡을 쓴 것이 언제인지 궁금해요.
정지찬 : 중학교 때 좋아하는 여자애가 있었는데 그 애가 음악에 관심이 많았어요. 그래서 곡을 써야겠다 생각하고 '흐르는 별처럼'이라는 곡을 처음 썼어요.(웃음) 무작정 만들었는데 지금 들어보면 되게 풋풋해요. 그 곡을 듣다 보면 지금 이 순간의 기억도 빨리 남겨놔야겠다는 생각이 들어요. 그 때의 감정, 생각이 담긴 곡을 지금 다시 쓸 수 없듯이 지금의 감정도 더 나이가 들면 담아낼 수 없잖아요. 지금의 이 느낌들을 더 많이 남겨놔야겠다는 생각이 들어요.

정지찬씨가 박원씨에게 먼저 듀엣활동을 제안하셨잖아요. 박원씨의 첫인상이 어땠나요?
정지찬 : 박원씨가 노래하는 모습을 봤을 때, 음악에 완전히 몰입한 듯한 느낌이 좋았어요. 노래를 부르면서 한 편으로는 다른 생각을 하는 것 같은 사람들도 있거든요. 근데 원이는 노래 부를 때 그 안에 들어가서 하는 느낌이 들어요. 그 모습이 좋고 예뻐 보여서 같이 노래하면서 놀고 싶었어요. 마침 노래 잘 하는 친구랑 같이 듀엣을 하면 좋겠다는 생각이 있었기 때문에 함께 하게 됐죠. 지금도 원이가 노래하는 모습이 참 좋아 보여요.

두 분이 가사를 함께 쓴 곡들이 많네요.
정지찬 : 같이 작업하다 보면 서로 생각하지 못한 것을 떠올리게 되는 경우도 있고, 잊고 있던 경험을 끄집어내서 그 때의 감정이 다시 떠오르기도 하고…혼자일 때와는 다른 이야기들이 나오더라고요. 그런 것들이 재미있는 것 같아요. 나도 몰랐던 걸 상대는 보고 있고.

박원씨가 더 어려서 감수성이 다를 것 같아요. 작곡할 때 정지찬씨가 도움 받는 부분도 있나요?
정지찬 : 되게 많아요. 처음 작업할 때도 원이에게 그런 얘기를 많이 했어요. 패기랄까, 틀을 깨는 것들을 많이 보여달라고. 그런 게 되게 좋아요. 아무래도 나이차이가 있다 보니 제가 느끼는 것과 원이가 느끼는 것이 다를 수 밖에 없잖아요. 말이 아닌 느낌으로 전해져 오는 게 많아요. 그런 것들을 작업할 때 참고하게 되죠. 원이가 쓴 곡들에서 그런 참신함이 느껴지기도 하고.

반대로 박원씨는 음악적인 면에서 도움을 많이 받죠?
박원 : 너무 많죠. 영향 받고 도움 받는 게 정말 많아요. 백지에 계속 새로운 것들이 들어오고 있는 거죠. 그래서 하루하루가 진짜 재미있는 경험이에요.


 얼마 전에도 단독콘서트를 하셨잖아요. 공연하면서 기억에 남은 순간을 꼽는다면?
정지찬 : (1집 앨범 자켓을 보여주며) 이게 그 동안 공연하면서 만난 팬들이 앞으로 이루고 싶은 것들을 받아 적은 거에요. 2년 전부터 받았는데, 이 중에 의사고시에 합격하게 해달라는 어느 분의 꿈이 적혀있어요. 그 분을 이번 공연에서 만났는데, (의사고시에) 합격하셨대요. 되게 기분 좋고 뿌듯하더라고요. 서로의 에너지를 더해서 각자 가진 꿈이 이뤄졌을 때 참 기분 좋은 것 같아요.

공연 때 화분 선물 이벤트나 아이폰 연주 등 특별한 순서도 있었다고 들었어요. 이번 공연에서는 어떤 걸 보여주실 계획인가요?
박원 : 이번 공연의 전체적인 컨셉은 버스 투어에요. 저희 노래 중에 '럭셔리 버스'가 있잖아요. 한해 동안 힘들었던 순간, 즐거웠던 순간의 정거장을 하나씩 지나가면서 공연이 진행될 거에요. 연말공연이니까 각자 세워둔 내년 꿈을 다 같이 공유하는 시간도 있을 거에요. 기회가 되면 예전에 공연했던 것들을 잠깐 보여드릴 수도 있을 것 같아요.

앞으로의 계획은?
정지찬 : 일단 한 가지는, 같이 쿠바 여행을 가서 거기서 앨범을 만드는 거에요. 거리의 뮤지션들과 같이 녹음도 하고. 아마 몇 년 안에 가게 되지 않을까 싶어요.
박원 : 처음 밝히는 건데(웃음) 이번 앨범 자켓에서 세잎클로버의 꼭지 부분이 쿠바지도의 모양을 딴 거에요.

정지찬
: 원이랑 같이 음악을 하게 되면서 그런 것들을 많이 생각했어요. 내가 원이 나이였을 때 '누군가 내게 이렇게 해줬으면 좋겠다' 싶었던 것들을 이뤄주고 싶다고. 그 중 하나가 쿠바여행이에요. 누군가를 기쁘게 해줬을 때 사실은 내가 더 기쁘잖아요. '원모어찬스'라는 이름에도 그런 뜻이 있어요. 제가 원이한테 원모어찬스였으면 좋겠고, 원이도 나한테 원모어찬스였으면 좋겠고, 우리의 음악을 듣는 분들께도 희망과 위안의 느낌을 전하고 싶어요. 더 꼽는다면, 우리나라에서 제일 큰 공연장에서 공연하고 싶고, 해외에서도 활동하고 싶어요. 그리고 더 많은 장르를 해보고 싶어요.

마지막으로 연말 공연을 기다리는 분들에게 한 말씀 해주세요.
박원 : 연말에 참 많은 공연이 있잖아요. 저는 지지 않을 자신이 있습니다.
정지찬 : 저는 제가 재미있게 놀 자신이 있습니다.(웃음)


글: 박인아 기자(매거진 플레이디비 iapark@interpark.com)
사진:스노우뮤직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