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보기

3년 만의 귀환, 뮤지컬 ‘베르나르다 알바’ 오는 12월 7일 티켓 오픈

작성일2020.12.01 조회수2022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재)정동극장(대표이사:김희철)은 2021년 1월 22일부터 3월 14일까지 브이컴퍼니와 공동제작으로 뮤지컬 '베르나르다 알바'를 2021년 첫 기획공연으로 올린다.

뮤지컬 '베르나르다 알바'는 20세기 스페인을 대표하는 시인이자 극작가인 페데리코 가르시아 로르카(Federico García Lorca)의 『베르나르다 알바의 집』을 원작으로 마이클 존 라키우사(Michael John LaChiusa)가 대본?작사?음악을 맡아 뮤지컬로 재탄생 시켰다. 국내 관객에게는 뮤지컬 <씨 왓 아이 워너 씨>로 잘 알려진 마이클 존 라키우사는 가르시아 로르카의 원작을 넘버 20곡의 뮤지컬로 완성했다.

뮤지컬 '베르나르다 알바'는 2018년 국내 초연 당시, 전 좌석 매진을 일으키며 관객의 극찬을 받은 것은 물론, 제3회 한국뮤지컬어워즈에서 ‘소극장 뮤지컬상’,‘여우주연상(정영주 배우)’,‘여자 신인상(김환희 배우)’, ‘음악상(김성수 음악감독)’ 4관왕을 차지하며 작품성도 인정받았다.

2021년, 3년 만에 귀환하는 이번 작품은 정영주 배우가 출연과 함께 직접 프로듀서 역할을 맡아 무대 안팎을 책임진다.

뮤지컬 '베르나르다 알바'는 1930년대 스페인 안달루시아 지방의 농가를 배경으로 한다. 공연은 베르나르다 알바의 남편 안토니오의 갑작스런 죽음으로부터 시작한다. 상을 치르고 집에 돌아온 알바는 남편의 8년상을 치르는 동안 그녀의 다섯 딸들에게 극도로 절제된 삶을 강요한다. 

이 작품은 무대 위, 10인의 여배우가 100분을 책임진다. 정동극장과 브이컴퍼니는 이번 공연을 더블캐스트 구성으로 총18인의 여배우를 캐스팅했다. 초연 무대를 함께 했던 정영주, 황석정, 이영미, 오소연, 김국희, 전성민, 김히어라, 김환희가 이번에도 함께 한다. 특히 정영주는 출연과 함께 직접 프로듀서 역할을 맡아 무대 안팎을 책임진다. 지난 7월, 정동극장과 브이컴퍼니는 오디션을 통해 베르나르다 알바, 폰시아, 앙구스티아스, 아델라, 아멜리아역을 포함한 주요 배역을 선발하였다. 새로 합류한 배우는 이소정, 강애심, 한지연, 최유하, 김려원, 임진아, 황한나, 정가희, 이진경, 이상아 다.

뮤지컬 '베르나르다 알바'는 오는 12월 7일(월) 1차 티켓 오픈을 진행한다. 오전 10시에는 정동극장 홈페이지에서 예매가능하며, 오후 2시부터 인터파크를 통해 예매 가능하다.

뮤지컬 '베르나르다 알바'는 2021년 1월 22일부터 3월 14일까지 정동극장에서 만날 수 있다.

글: 강진이 기자(jini21@interpark.com)
사진: 정동극장 제공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