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보기

‘미생’ 류태호, 연극 무대로 돌아오다! 연극 ‘멍’ 오는 10일 개막

작성일2020.12.01 조회수1118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광해군의 제주에서의 마지막 4년을 다룬 연극 '멍'이 12월 10일부터 13일까지 대학로에서 공연된다.

이 연극은 광해군의 제주 유배 시절 삶을 모티브로 창작된 작품이다. 왕으로서의 광해가 아닌 한 인간으로서의 광해의 말년 삶을 통해 기억과 존재에 대한 깊은 성찰을 보여준다.

왕위를 잃고 유배를 떠난 지 일 년도 안되어 가족을 모두 잃은 광해. 그는 술독에 빠져 세월을 보내다가 기억상실증에 걸려 자신을 방금 즉위한 왕이라고 여긴다. 그런 광해를 안타깝게 여긴 나인 애영은 광해의 삶을 놀이로 만들어 광해의 기억을 되찾아주고자 한다. 기억을 잃어 '멍'한 상태로 살아가던 광해가 기억을 되찾으면서 느끼는 혼란과 정체성에 대한 의문은 '인생과 권력의 무상함'에 대한 메시지를 전한다.

드라마 '미생', '역적' 등에서 활약했던 류태호가 광해 역을, 각종 드라마와 영화에서 씬스틸러로 존재감을 빛내는 황석정이 나인 애영을 맡아 안정적인 연기를 펼친다. 또한 김기남, 박경진, 이정주, 백진욱, 이유근, 박선혜 등 배우들이 제주 광대 역을 맡아 화려한 가면극 춤사위 등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공연 중 광대들이 제주어로 질펀하게 노는 모습이나 극중 무대에 오르는 제주전통음식 등은 관객들로 하여금 광해의 제주생활을 오감으로 느끼게 해준다. 특히 무대 위에서 사계절이 영상으로 펼쳐지면서 아름다운 제주의 향토색 짙은 풍광이 펼쳐진다.

연극 '멍'은 오는 12월 10일부터 13일까지 대학로 방송통신대학교 열린관 소극장에서 펼쳐진다. 또한 이 작품은 2020년 제주문화에술재단 우수기획공연 선정작으로 12월 4일과 5일 양일간 제주도 한라아트홀 대극장에서도 공연된다.

글: 강진이 기자(jini21@interpark.com)
사진: 극단 육공사 제공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