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이번에는 남미다! 여행 연극 ‘라틴아메리카 콰르텟’…오는 7월 개막

작성일2018.06.05 조회수686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연우무대의 65번째 정기공연 연극 '라틴아메리카 콰르텟'이 오는 7월 무대에 오른다.

이 작품은 '인디아 블로그', '터키 블루스', '인사이드 히말라야' 등을 만든 제작팀의 여행 연극 시리즈 네 번째로, 2016년 8월에서 9월까지 한 달여간 배우와 스태프들이 함께한 남미 여행을 무대로 위로 올렸다.

2017년 우란문화재단을 통해 개발된 이 작품은 그해 8월 프로젝트 박스 시야에서 트라이아웃 공연을 통해 첫선을 보였다. 문필 편과 김한민 편으로 공연했던 지난번 공연과는 달리 이번 공연은 두 이야기가 하나로 합쳐져 더 디테일하고 깊어진 '라틴아메리카 콰르텟'만의 감성을 선보일 예정이다.

연극 '라틴아메리카 콰르텟'은 페루, 볼리비아, 칠레, 아르헨티나 등 남미 여행을 하는 네 남자의 이야기로, 여행하면서 느낀 감정과 경험을 바탕으로 작품을 구성하고 이를 무대에서 진솔하게 털어내는 방식으로 극이 진행된다.

대학로에 여행 연극이라는 장르를 선보인 박선희 연출과 배우들이 만들어낸 이번 작품은 그간 여행 연극을 만들면서 끊임없이 고민했던 '여행 연극이란 무엇인가'에 대한 그들의 생각을 담아냈다. 박선희 연출은 "우리의 여행연극은 실제 여행 경험과 그를 통해 만들어낸 가상의 이야기가 씨줄과 날줄처럼 교묘하게 꼬여있다. 페이크 다큐멘터리 형식이라고 할 수 있는데, 이런 이야기가 여행 영상과 현지 음악 등과 어우러져 관객은 마치 여행을 하는 듯한 느낌이 들게 되며 이러한 과정을 통해 관객들에게 여행 연극만의 매력을 전하고 싶다"고 밝혔다.

연극 '라틴아메리카 콰르텟'은 그간 '인디아 블로그', '터키 블루스', '인사이드 히말라야'에 참여했던 김다흰, 박동욱, 임승범, 전석호가 함께한다. 공연은 7월 6일부터 15일까지 CKL스테이지에서 만날 수 있다. 티켓은 오는 7일 인터파크 티켓을 통해 예매할 수 있다.

글: 강진이 기자(매거진 플레이디비 jini21@interpark.com)
사진: 연우무대 제공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