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우란문화재단, 첫 기획작 뮤지컬 ‘베르나르다 알바’…오는 10월 개막

작성일2018.09.03 조회수1627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우란문화재단은 2018년 10월 동빙고동 프로젝트박스 시야를 떠나 성수동에 새로운 보금자리를 마련한다.

이번 사옥 이전과 함께 2019년 3월까지 진행되는 '우란문화재단 개관축제 피어나다'에서는 14개의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 중이다.  공연/전시 기획 사업인 '우란시선'에서는 첫 번째 작품으로 뮤지컬 '베르나르다 알바'를 선보인다.

이 작품은 20세기 스페인을 대표하는 시인이자 극작가 페데리코 가르시아 로르카(Federico García Lorca)의 희곡 '베르나르다 알바의 집'을 원작으로 하는 작품이다. 원작 희곡은 1936년 창작되어 1945년 아르헨티나에서 초연된 후 수십 년 동안 전 세계에서 공연되었으며 21세기에 들어와 뮤지컬로 각색되었다. 우리나라 관객에게는 뮤지컬 '씨 왓 아이 워너 씨'로 잘 알려져 있는 마이클 존 라키우사(Michael John LaChiusa)에 의해 넘버 20곡의 뮤지컬로 재탄생 되었다.
  
뮤지컬 '베르나르다 알바'는 1930년대 스페인 안달루시아 지방의 농가를 배경으로 한다. 남편을 여의었지만 위엄을 잃지 않고 집안을 이끌어가는 여성가장 베르나르다 알바는 가족 구성원인 그녀의 노모, 그리고 다섯 딸을 권위적이고 강압적으로 통솔한다. 겉보기에 평온하게 보이는 베르나르다 알바의 집 안에서 베르나르다와 가족들은 각자의 정열적인 감정들에 의해 시기하고 대립하며 결국 파국으로 치닫는 비극적인 이야기이다.

단조롭고 숨 막히는 공간 안에서의 욕망과 자유에 대한 갈망을 스페인 남부의 전통 무용인 플라멩코의 정열적인 몸짓으로 표출하며 시청각적 효과를 극대화하는 것이 특징이다. 억눌림 속에서 자유를 향한 간절한 몸부림을 통해 인간 내면의 가장 깊숙한 곳에 숨겨진 욕망을 가감 없이 표현하며 관객들에게 큰 울림을 전달할 예정이다.
 
우란문화재단은 마이클 존 라키우사의 뮤지컬 '베르나르다 알바'에서 초연보다 더욱 짙어진 스페인의 감성을 무대에 최상의 모습으로 구현하기 위해 스태프 구성에 신경을 썼다. 이번 공연의 연출과 안무는 뮤지컬 '시라노'의 구스타보 자작(Gustavo Zajac)이 맡았으며 뮤지컬 '오! 캐롤', '지저스 크라이스트 슈퍼스타'의 음악감독 23(aka 김성수) 감독과 플라멩코 안무가이자 댄서인 이혜정 플라멩코 아티스트가 협력 안무가로 참여한다.
 
뮤지컬 '베르나르다 알바'는 오는 10월 24일부터 11월 12일까지 성수동 우란문화재단 신사옥 우란2경에서 공연된다.

글: 강진이 기자(매거진 플레이디비 jini21@interpark.com)
사진: 프로스랩 제공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