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뮤지컬 '젠틀맨스 가이드' 9일 개막 앞두고 연습현장 공개

작성일2018.11.08 조회수2257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코미디 뮤지컬 '젠틀맨스 가이드 : 사랑과 살인편'(이하 '젠틀맨스 가이드') 제작사 쇼노트가 오는 9일 개막을 앞두고, 연습 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이날 공개된 연습현장 사진에선 캐릭터에 완벽하게 몰입한 배우들의 모습이 담겨 있다. 특히 사진 속에서 진지한 눈빛으로 주인공 몬티 나바로를 연기하는 김동완, 유연석, 서경수와 '다이스퀴스' 가문의 1인 9역 연기를 위해 다소 과장된 표정과 몸짓을 선보인 오만석, 한지상, 이규형의 대비되는 모습이 눈길을 끈다.
 





또한 깜짝 놀라는 표정을 짓고 있는 시벨라 역의 임소하(임혜영)와 춤을 추고 있는 듯한 모습의 피비 다이스퀴스 역의 김아선 역시 앞으로 벌어질 사건에 대한 궁금증을 더한다.

뮤지컬 '젠틀맨스 가이드'는 1900년대 초반, 영국 런던을 배경으로 가난하게 살아온 몬티 나바로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고귀한 가문의 여덟번 째 후계자라는 사실을 알게 된 주인공 몬티 나바로가 그 가문의 백작이 되기 위해 자신보다 서열이 높은 후계자들을 한 명씩 없애는 과정을 코믹하게 그려냈다.

뮤지컬 '젠틀맨스 가이드'는 오는 9일부터 내년 1월 27일까지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대극장에서 만날 수 있으며, 인터파크에서 예매할 수 있다.
 



글 : 이우진 기자(매거진 플레이디비 wowo0@interpark.com)
사진 : 쇼노트 제공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