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션 멘데스 내한공연 ‘Shawn Mendes : The Tour’…20일 낮 12시 티켓오픈

작성일2019.08.19 조회수3254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싱어송라이터 션 멘데스(Shawn Mendes)가 오는 9월 첫 내한공연을 확정했다.
 
션 멘데스(Shawn Mendes)는 2013년 동영상 소셜 공유 채널인 바인(Vine)에 업로드한 6초의 커버 영상이 화제가 되어 지금의 아일랜드 레코드(Island Records)와 계약을 맺었다. SNS를 통해 검증된 기타 실력과 감미로운 목소리, 훈훈한 외모로 데뷔 전 부터 스타 반열에 오른 션 멘데스는 2014년 첫 번째 싱글 ‘Life of the Party’로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발매 일주일 만에 17만 회 이상의 스트리밍과 유튜브 뮤직비디오 조회 수 천만 뷰를 기록, 빌보드 싱글 차트 Top 25 이내에 진입한 최연소 아티스트 기록을 경신하며 대형 신인의 탄생을 알렸다.
 
2015년 첫 정규 앨범 [Handwritten]이 발매와 동시에 미국, 캐나다 등에서 차트 정상을 차지, 빌보드 앨범 차트 1위 최연소 아티스트 타이 기록을 세우며 다시 한번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현재까지 3장의 정규 앨범을 통해 1,500만 장 이상의 앨범과 1억 장 이상의 싱글 음반 판매고를 기록한 멀티 플래티넘 아티스트 션 멘데스는, 2014년부터 타임지가 선정한 ‘가장 영향력 있는 10대’에 4년 연속 이름을 올린 바 있다. 또한 빌보드가 선정한 ‘영향력 있는 21세 이하 21인’, 타임지 선정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에 선정되며 세계가 주목하는 가장 뜨거운 팝스타로 사랑 받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2집 [Illuminate]의 수록곡 ‘There’s Nothing Holdin’ Me Back’, ‘Mercy’로 폭발적인 사랑을 받으며 국내 음악 팬들에게 이름을 알렸다. 특히 지난 해 발매한 3집 [Shawn Mendes]는 존 메이어(John Mayer)와 에드 시런(Ed Sheeran)이 프로듀싱에 참여하며 완성도를 더했다. 그 결과 빌보드는 물론 호주, 캐나다, 벨기에, 네덜란드 등 세계 각국에서 앨범 차트 1위를 차지했으며 2018년 타임지가 선정한 ‘올해의 베스트 앨범 10’, 롤링스톤지 선정 ‘2018 베스트 팝 앨범 20’ 등에 이름을 올렸다. 또한 제 61회 그래미 어워드에서 ‘In My Blood’와 앨범 [Shawn Mendes]로 각각 올해의 노래, 베스트 팝 보컬 앨범 부문에 노미네이트 되었다.

이번 공연은 3집 앨범 [Shawn Mendes] 발매 기념 투어의 일환으로, 지난 3월 영국을 시작으로 유럽과 미국을 거쳐 아시아와 호주까지, 100회 이상의 월드 투어로 진행된다. 이번 내한은 상해, 방콕, 싱가폴, 마카오 등 9개국에서 이루어지는 아시아 투어의 첫 공연이다.
 
션 멘데스의 첫 내한공연 티켓은 인터파크 티켓을 통해 판매되며 ShawnAccess 선예매는 오늘(19일) 낮 12시부터 진행하고 20일(화) 낮 12시에는 일반 예매로 나뉘어 진행된다.
 
션 멘데스 내한공연은 9월 25일 오후 8시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열린다.

+ 션 멘데스 내한공연 티켓예매
 
글: 강진이 기자(jini21@interpark.com)
사진: 에이아이엠 제공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