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공연24] 브라운관에서 무대로 나온 배우들!

작성일2016.11.01 조회수2035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화면을 통해서만 만나던 배우들을 무대 위에서 본다면 어떨까. 드라마와 영화계를 사로잡고 있는 연기파 배우들 중 연극배우 출신을 찾는 건 어렵지 않다. 최근에는 배우들의 연극. 뮤지컬 도전 사례도 심심치 않게 찾아볼 수 있다. 브라운관부터 연극 무대까지 장악하며 활발하게 연기 활동을 펼치고 있는 배우들을 만나본다.

▲사진_(주)악어컴퍼니 제공

 

박소담, 연극 ‘클로저’

 

배우 박소담이 이름을 알리게 된 건 영화 ‘검은 사제들’을 통해서였다. 그녀는 악마에 빙의된 연기를 대역 없이 소화해내면서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배우 박소담은 영화 흥행 이 후 드라마와 영화 등에 뜨거운 러브콜을 받으며 왕성한 활동을 이어나갔다. 그리고 그녀의 연기력이 또 한 번 빛을 낸 곳은 연극 ‘렛미인’이였다. 배우 박소담은 연극 ‘렛미인’을 통해 첫 데뷔를 한 후 지금은 연극 ‘클로저’를 통해 한 층 성숙해진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연극 ‘클로저’는 1997년 영국 런던에서 초연한 작품이다. 작품은 위태롭게 얽힌 네 남녀의 뒤틀린 관계와 사랑을 그렸다. 국내에서는 배우 문근영, 이윤지, 진세연 등 인기 여배우들의 출연으로 화제가 된 바 있다. 배우 박소담은 작품에서 뉴욕 출신 스트리퍼 엘리스를 연기한다.  

▲사진_수현재컴퍼니 제공

 

조재현, 연극 ‘블랙버드’

 

배우 조재현은 늘 새로운 도전을 한다. 그는 ‘배우’라는 타이틀에서만 머무르지 않고 자신의 꿈을 펼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해왔다. 대학로에 위치한 극장 ‘수현재씨어터’는 조재현이 세운 극장이다. 극장에는 뮤지컬 ‘인터뷰’, 연극 ‘민들레 바람되어’, ‘보도지침’ 등 작품성 있는 작품들이 올라오며 관객들의 발걸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올 여름에는 ‘수현재 10분 극장’을 통해 공연장에 일찍 도착한 관객들을 위핸 새로운 공연 패러다임을 보이기도 했다.

 

연극 ‘블랙버드’는 배우 조재현이 선택한 새로운 도전 작품이다. 작품은 2005년 영국 에딘버러 국제페스티벌 공식 개막작으로 초연된 후 십여년 동안 영국, 호주, 캐나다, 스웨덴, 노르웨이 등 세계 각지에서 공연됐다. 한국에서는 2008년 공연된 이후 새로운 프로덕션과 캐스팅으로 다시 무대에 오르게 됐다.  

▲사진_아시아브릿지컨텐츠㈜ 제공

 

김수로, 연극 ‘택시 드리벌’


공연 좀 본다하는 사람치고 ‘김수로 프로젝트’를 모르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배우 김수로는 지금껏 자신의 이름을 걸고 다양한 공연들 선보여왔다. 그리고 ‘김수로 프로젝트’는 뮤지컬 ‘블랙메리포핀스’, 음악극 ‘유럽 블로그’, 뮤지컬 ‘곤 투머로우’ 등 굵직한 작품들을 연일 성공시키며 믿고 보는 브랜드로 자리 잡았다.  

 

연극 ‘택시 드리벌’은 1997년 초연 이후 2000년과 2004년에 앵콜 공연을 펼쳤다. 그리고 11년 만인 2015년에는 김수로 프로젝트 12탄으로 다시 무대 위에 올랐다. 2015년 당시 연일 매진 사례를 기록했던 연극 ‘택시 드리벌’은 2016년 배우 김수로, 강성진, 김민교 등 화려한 캐스팅으로 화제를 모으며 공연 중에 있다.

 



이기원 기자  
newstage@hanmail.net  
[공연문화의 부드러운 외침 ⓒ뉴스테이지 www.newstage.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