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90년대 스타 홍경인 컴백…뮤지컬 ‘죽일테면 죽여봐’

작성일2017.05.07 조회수1964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뮤지컬 ‘죽일테면 죽여봐’에서 주역을 맡은 홍경인


[이데일리 김미경 기자] 뮤지컬 ‘죽일테면 죽여봐’가 무려 24년만에 돌아온다. 1993년 봄 서울대 경영대 연극회 정기공연에서 초연했다. 당시 서울대 총연극회, 서울대 민요동아리 아리랑, 한양대 연극동아리, 서울대 의대 연극회 등이 함께 만든 창작 뮤지컬이다.

뮤지컬 ‘죽일테면 죽여봐’에는 우리 삶의 다양한 모습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비록 아프고 절망적이더라도 따스한 위트와 해학으로 재기발랄한 위로를 던진다.

1990년대 영화와 드라마, 예능, 가수로 맹활약했던 배우 ‘홍경인’이 주연으로 출연한다. 1992년 영화 ‘우리들의 일그러진 영웅’, 1995년 영화 ‘아름다운 청년 전태일’, 1997년 시트콤 ‘남자셋 여자셋’ 등으로 흥행보증 스타덤에 올랐던 그다. 군복무와 결혼으로 잠시 공백기를 가졌다가 최근 뮤지컬과 드라마로 활동을 재개하고 있다.

지난해 12월에는 MBC ‘복면가왕’에 출연해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시청자들에게 놀라움을 안기기도 했다. 이 외에도 이재식, 김철무, 김고운, 장윤호 등 굵직한 연기파 배우들이 열연한다.

‘죽일테면 죽여봐’의 원작자는 건국대의학전문대학원 하지현 교수다. 정신과 전문의이기도 한 그는 최근 출간되어 화제를 몰고 있는 ‘대한민국 마음 보고서’를 비롯해 ‘정신의학의 탄생’, ‘공부중독’ 등을 썼다. 사회와 개인의 욕망과 상처, 치유라는 진중한 주제를 쉽고 재미있게 다루는 것으로 유명하다. 24년 만에 다시 만들어지는 작품의 극본에도 참해 구성의 완성도와 신뢰도를 높였다.

이 작품의 제작사 에그플랜트는 ‘서른즈음에’의 작곡가 ‘강승원’, 시간여행 걸그룹 ‘바버렛츠’, 그룹 동물원의 ‘김창기’ 등의 아티스트를 자랑하는 글로벌 음악콘텐츠 기업이다. 2014년 설립되어 바버렛츠의 활발한 국내외 공연을 비롯해 동물원 출신의 김창기의 ‘평범한 남자의 유치한 노래’ 앨범, 강승원 ‘1집 만들기 프로젝트’ 등을 제작해왔다.

뮤지컬 ‘죽일테면 죽여봐’는 오는 5월 18일부터 6월 25일까지 서울 성동구 행당동 소월아트홀 무대에 오른다.


▶ 당신의 생활 속 언제 어디서나 이데일리 ‘신문 PDF바로보기
▶ 스마트 경제종합방송 ‘이데일리 TV’ | 모바일 투자정보 ‘투자플러스
▶ 실시간 뉴스와 속보 ‘모바일 뉴스 앱’ | 모바일 주식 매매 ‘MP트래블러Ⅱ
▶ 전문가를 위한 국내 최상의 금융정보단말기 ‘이데일리 마켓포인트 3.0’ | ‘이데일리 본드웹 2.0
▶ 증권전문가방송 ‘이데일리 ON’ 1666-2200 | ‘ON스탁론’ 1599-2203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