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안치환, 국립국악관현악단 '정오의 음악회' 출연

작성일2018.06.10 조회수1354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국립극장 대표 국악 브런치 공연
'내가 만일' 등 히트곡·신곡 함께
20일 국립극장 하늘극장 무대에
지난 5월에 있었던 국립국악관현악단 ‘정오의 음악회’ 공연 장면(사진=국립극장).


[이데일리 장병호 기자] 가수 안치환이 국립국악관현악단 ‘정오의 음악회’에 5년 만에 다시 출연한다. 안치환은 오는 20일 서울 중구 국립극장 하늘극장에서 열리는 ‘정오의 음악회’에서 ‘내가 만일’ ‘사람이 꽃보다 아름다워’와 신곡을 함께 들려줄 예정이다.

‘정오의 음악회’는 국립국악관현악단의 국악 브런치 콘서트다. 이번 공연은 ‘2017-2018 국립극장 레퍼토리시즌’ 마지막 무대로 보다 풍성한 프로그램을 마련해 국악관현악의 다채로운 매력을 선사할 계획이다.

첫 코너 ‘음악 견문록’에서는 작곡가 원일의 ‘대취타 역’을 연주한다. 조선시대 왕이 행차할 때 연주했던 ‘대취타’를 국악관현악으로 재구성했다. 이어지는 ‘기악 협연’ 코너에서는 작곡가 오혁의 거문고 협주곡 ‘강상유월’을 연주한다. 국립국악관현악단 거문고 연주자 마현경이 협연자로 함께한다.

기품 있는 한국 전통예술을 엿볼 수 있는 ‘전통의 향기’ 코너에서는 ‘수룡음’을 생소병주(생황과 단소의 병주)로 선보인다. ‘물을 다스리는 용이 읊는다’는 뜻의 ‘수룡음’은 조선시대 풍류방에서 즐겨 불렀던 가곡이 기악화된 음악을 말한다. 전통악기 중 유일한 화음악기인 생황과 맑고 고운 음색을 지닌 단소의 이중주로 ‘수룡음’을 들어볼 수 있다. 국립국악관현악단의 이용구, 위재영 단원이 무대에 오른다.

안치환은 ‘이 음악이 좋다’ 코너를 장식한다. 2013년 이후 5년 만의 ‘정오의 음악회’ 무대다. 특유의 카리스마로 중장년 관객 마음을 다시금 사로잡을 예정이다. 마지막 ‘관현악 명곡’ 코너에서는 민요 ‘아리랑’을 테마로 한 작곡가 최성환의 ‘아리랑 환상곡’을 선보인다.

이번 공연의 사회는 지난달에 이어 연극인 박정자가 맡는다. 티켓 가격 전석 2만원. 국립극장 홈페이지 또는 전화로 예매할 수 있다.


▶ 당신의 생활 속 언제 어디서나 이데일리 ‘신문 PDF바로보기
▶ 스마트 경제종합방송 ‘이데일리 TV’ | 모바일 투자정보 ‘투자플러스
▶ 실시간 뉴스와 속보 ‘모바일 뉴스 앱’ | 모바일 주식 매매 ‘MP트래블러Ⅱ
▶ 전문가를 위한 국내 최상의 금융정보단말기 ‘이데일리 마켓포인트 3.0’ | ‘이데일리 본드웹 2.0
▶ 증권전문가방송 ‘이데일리 ON’ 1666-2200 | ‘ON스탁론’ 1599-2203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