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스토리텔링프리뷰] 찬란했던 가난한 사랑의 기억, 뮤지컬 ‘위대한 캣츠비’

작성일2010.09.20 조회수6357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달동네 옥탑방도 얹혀사는 심정은 어떨까. 사랑하는 여자마저 이별을 통보해온다면? 뮤지컬 ‘위대한 캣츠비’는 돈도 없고, 사랑에도 서툴지만 내일 떠오를 태양을 기대하며 조용히 자신의 내면을 들여다보는 이가 있다. 이름은 캣츠비, 직업은 백수.

 

위 아래로 된 초록색 트레이닝복 차림의 캣츠비는 6년 째 친구 하운두의 옥탑방에 빌붙어 있다. 그에게도 숨통이 트이는 순간이 있다. 꼭 6년 된 여자친구 페르수를 만나는 일이다. 언제나 자신 곁에 머물러 줄 거라고 생각했던 페르수는 어느날 캣츠비에게 청첩장을 들이민다. 자신이 사랑하는 여자의 결혼식이 앞으로 3일, 72시간, 2160분, 129600초 남았다.

 

이런 순간 사람마다 대처방법이 다르다. 쿨하게 잊어주고 억지로 축복을 빌어준다던지, 돈을 벌거나 공부를 하거나 자신의 일에 더 집중한다던지. 하지만 최선의 방법은 다른 사람을 만나 새로운 사랑을 시작하는 일이다. 캣츠비는 우연히 선이라는 여자를 알게 된다. 선은 결혼정보회사에서 C등급 판정을 받고 캣츠비를 소개받았다.

 

선은 착하고 순수하지만 엉뚱한 매력을 갖고 있다. 캣츠비도 무조건적인 사랑을 실천하는 선에게 사랑의 감정을 느낀다. 가난한 옥탑방에서도 창문을 열면 하늘이 보인다. 아직 희망은 존재한다.

 

뮤지컬 ‘위대한 캣츠비’는 강도하의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했다. 다음 포털 사이트에 연재 당시 하루 500만 건이라는 조회수를 올릴 정도로 큰 인기를 끌었다. 청년 백수의 하루를 감성적이고 진솔하게 풀어냈다.

 

따뜻한 그림체와 대사는 가난하지만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는 힘을 갖는다. 캣츠비는 가난하지만 이기적이지도, 자신의 감정을 숨길 줄도 모른다. 무엇이 진정 자신을 행복하게 하는지 옥탑방 고양이 캣츠비는 알고 있다. 자신의 내면 깊숙한 곳에 여전히 페르수가 살아 있다는 것을 조금씩 인정해야할 순간이 다가온다.

 

하운두의 옥탑방을 제외하고 달동네는 재개발이 한창이다. 이제는 창문을 열면 고층 아파트 베란다가 시야를 가린다. 인스턴트 사랑, 감정을 사고파는 사람들을 보면서 캣츠비와 하운두, 페르수와 선은 다시 한 걸음 뗄 용기를 내 본다. 그리고 이렇게 말한다. “아직... 하늘있음”

 

뮤지컬 ‘위대한 캣츠비’는 소극장 뮤지컬 역사상 가장 화려한 캐스팅을 자랑한다. 데니안, 박재정, 심은진, 이연두가 각각 캣츠비와 선에 캐스팅됐다. 오는 10월 15일부터 12월 31일까지 대학로 아트원씨어터 1관에서 공연된다.



뉴스테이지 최나희 기자 newstage@hanmail.net
[공연문화의 부드러운 외침 ⓒ뉴스테이지 www.newstage.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