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관객평가] 뮤지컬 ‘늑대의 유혹’, 아오, 완전 신나!

작성일2011.08.22 조회수15537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뮤지컬 ‘늑대의 유혹’은 동명의 인터넷 원작 소설을 바탕으로 만들어졌다. 원작 소설은 라이벌 관계에 있는 두 남학생이 한 여학생을 둘러싸고 벌어지는 삼각관계를 그린 청춘로맨스 물이다. 2003년 발표된 원작 소설 ‘늑대의 유혹’은 당시 청소년들 사이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다. 그다음 해에는 강동원, 조한선, 이청아 주연의 영화로 개봉됐다.

 

2011년에는 한국에서 내로라하는 제작사와 연출가, 음악감독이 뭉쳐 뮤지컬로 재탄생했다. 특히, 뮤지컬 ‘늑대의 유혹’은 한류 열풍을 이끌고 있는 아이돌의 음악으로 무대를 채워 주목받았다. 이번 공연에서는 동방신기의 ‘오정반합’, god의 ‘관찰’, 소녀시대의 ‘Run devil run’, 샤이니의 ‘누난 너무 예뻐’, 2PM의 ‘Heart Beat’가 뮤지컬넘버로 사용됐다. 7월 14일 시작해 8월 중순, 이제 공연 중반부로 돌입한 뮤지컬 ‘늑대의 유혹’에 대한 관객평가는 어떨까.

 

◎ 뮤지컬 ‘늑대의 유혹’ 공연 중반 돌입! 관객의 입소문은?

 

- 기대보다 훨씬 재미있는 공연
- 자주 듣던 가요를 들을 수 있어 더 좋아
- 멋진 늑대들 총출동! 20대 여성 관객의 열정적인 지지

 

▶ ‘늑대의 유혹’ 책과 영화를 좋아했는데 뮤지컬로 제작된다고 해서 정말 기대했었습니다. 역시나 최고더라고요~ 뮤지컬 전용관이라 그런지 음향과 조명도 좋았습니다. 배우들 역시 최고입니다. 남주인공, 여주인공, 앙상블들의 연기, 노래 다 훌륭했고요. 자주 듣던 가요들이 어우러져서 더 좋았습니다. 또 보러 가려고요. 아직까지 두근두근하게 만드는 뮤지컬이에요. 김산호 배우님, 반해원 역에 최고로 잘 어울리십니다. - jjsl**

 

▶ 오글거리는 맛에 보는 즐거운 뮤지컬! 저는 두본재 역의 육현욱 배우 팬이라 보게 됐습니다. 이번에 두 번째로 봤는데 정말 처음보다 훨씬 더 재미있었습니다. - navyh**

 

▶ 즐겁게 즐기다 보면 어느새 시간이 흘러 있는 묘하게 끌리는 뮤지컬. - sjsy**

 

▶ 영화와는 또 다른 재미, 콘서트 같은 뮤지컬. 영화를 재미없게 봐서 별로 기대 안 했습니다. 영화랑은 내용만 같을

뿐 정말 다릅니다. 아는 대중가요가 나와서 더 재미있습니다. 강추합니다. - web7ze**

 

▶ 뮤지컬 ‘늑대의 유혹’, 이런 신세계가! - snowflow**..

 

▶ 3번째 보는 뮤지컬 ‘늑대의 유혹’ 봐도 봐도 재미있어~ 벌써 3번째 관람해 버린 뮤지컬 ‘늑대의 유혹’. 한번 본 공연

이 너무 재미있었고, ‘다른 배우들은 어떤 연기를 할지’ 궁금해서 표를 질러버렸다. 손발이 오글거린다는 평이 있는데 극의 오글거림을 배우들의 연기와 극의 재미가 무마시켜버린다.

▶ 간만에 친구들과 만나서 스트레스 다 풀어버렸어요!! 가만히 앉아서 보기만 하는 공연이 지루하다면! 같이 뛰어놓고 따라부르고 싶은 공연이 필요하다면 주저하지 마세요! 멋있는 늑대들도 보는 기회까지~ - jwblue**
 


뮤지컬 ‘늑대의 유혹’에 대한 전체적인 평가는 ‘재미있는 뮤지컬’이었다. ‘박장대소하며 봤다’, ‘정말 재미있고 신나는 공연이다’, ‘솔직 기대 안 했는데 재미있는 뮤지컬’이라는 반응이 주를 이루었다. 작품에 대해서는 대체로 좋은 반응이 많았지만 ‘내용이 부실하고 작품의 마지막 마무리가 이상하다’는 평도 있었다.

 

그 외에도 이 작품을 통해 뮤지컬 첫 데뷔를 치른 슈퍼주니어의 려욱과 임정희에 대한 호의적인 반응도 있었다. 또한, ‘어떤 캐스팅으로 공연을 볼까 고민하는 분이 계시다면 성태성 공연, 정말 적극 추천합니다’, ‘장현덕 님 어찌나 잘 생기고 노래도 잘하는지…. 김유영 님 역시 노래도 잘하고 아담한 사이즈에 귀엽고 깜찍한 모습이 정한경에 정말~ 잘 어울렸습니다’ 등 ‘늑대의 유혹’에 참여한 기존 뮤지컬배우에 대한 관심도 높았다.

 

뮤지컬 ‘늑대의 유혹’은 10월 30일까지 코엑스아티움 현대아트홀에서 공연된다.

 


뉴스테이지 정지혜 기자 newstage@hanmail.net

[공연문화의 부드러운 외침 ⓒ뉴스테이지 www.newstage.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