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늑대의 유혹> 이 오글거림을 즐겨봐

작성일2011.07.26 조회수12066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2004년 귀여니 인터넷 소설, 2005년 강동원, 조한선 주연의 영화. 각종 이모티콘이 날아다니던 문장이나 강동원의 살인 미소만으로 기억되던 이 컨텐츠가 2011년 뮤지컬 <늑대이 유혹>이 되어 돌아왔다.

뮤지컬은, 원작들의 기본 컨셉트에서 벗어나지 않고 하이틴 코믹 뮤지컬로서 역할에 충실 한다. 시골에서 올라온 어리바리한 여고생에게 싸움짱에 잘생긴 두 남학생이 동시에 대쉬를 한다는, 여학생(을 포함한 모든 여성)의 판타지가 망설임 없이 펼쳐지고, 알고 보니 동생이었다는 출생의 비밀도 담겨있다.

요즘 유행하는 막장 드라마인가 싶다가도 모성본능 자극하는 정태성이 슬픔 가득 안고 ‘누나, 누나’를 연발하고 귀여운 마초 반해원이 ‘나랑 사귀자’를 외쳐대면, 다 알면서도 흐뭇해져 버린다. 그리고 이 점이 <늑대의 유혹>이 내세우는 미덕이자 매력이다.

여기에 아이돌 주크박스 뮤지컬이란 컨셉트로 동방신기의 ‘오정반합’, 지오디 ‘관찰’, 소녀시대 ‘런데빌런’ 등 90년대부터 현재까지 히트한 아이돌 음악 14곡이 등장한다. 스토리와 연계가 안 되면 어떻게 하나 걱정할 건 없다. 반해원의 우월함을 DJ DOC의 ‘쟤 그런 사람이야’(나 이런 사람이야)로 표현하고, 정태성의 귀여운 대쉬는 ‘누난 너무 예뻐’로 대신하니 그 기발함에 웃지 않을 수 없다.

물론 두 남자의 매력을 어필하느라 스토리가 붕 뜨곤 했던 원작과 다름없이 뮤지컬 역시 스토리에선 맥을 못 춘다. 겅중겅중 뛰는 장면을 메워 주는 건 주인공들의 친구 ‘다름’(백주희, 김경화)의 나래이션. 나래이션으로 상황설명, 등장인물들의 성격이나 때론 마음까지 읽어주니 관객(만드는 사람)도 편하긴 하나 주인공들의 개성이나 성격이 잘 와 닿지 못하는 건 어쩔 수 없다.

여기에 멋지게 그려져야 할 두 남자의 매력이 주로 주변 인물들을 통해 묘사되면서, 조연들이 더 튀는 상황도 벌어진다. 여주인공 한경이를 괴롭히는 여고생 삼총사와 2막에서 주요 갈등을 일으키는 ‘두본재’(육현욱) 등의 활약이 세 주요 캐릭터보다 더 돋보이는 건 아쉽기만 하다. 또한 2막에선 한경이 거의 모습을 드러내지 않아 여주인공이란 말이 무색해져 버리고 너무 갑작스러운 결말은 극장문을 나오는 동안 관객을 어리둥절하게 만들어 버린다.

하지만 깨알 같은 유머와 K-POP의 향연, 에너지 허비하지 않고 신파는 심플하게 최소화하는 명료함을 이 작품의 미덕으로 받아들이는 순간, <늑대의 유혹>은 색다른 즐거움을 주는 뮤지컬로 탄생한다. 탄탄한 이야기를 원한다든가, 혹은 오글거리는 유치함은 참을 수 없다면 이 작품은 피해야 한다. 하지만 잠시 마음을 열고 그 오글거림을 즐기면 쏠쏠한 재미 또한 만날 수 있다. 좋아하는 스타의 얼굴이 담긴 책받침을 모으고, 로맨스 소설을 두근거리는 마음으로 보던 학창시절 그 감성을 떠올리면서 말이다.

글: 송지혜 기자(매거진 플레이디비 song@interpark.com)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