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주말뭐볼까] 종료임박! 놓치기 아까운 마지막 공연들

작성일2012.01.13 조회수10673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주말을 앞두고 마지막 공연을 준비하고 있는 작품들이 있다. 지난해부터 화려한 무대와 액션으로 눈길을 끌었던 뮤지컬 ‘조로’와 드라마를 거쳐 오피스 뮤지컬로 태어난 ‘막돼먹은 영애씨’가 그것이다. 대학로에서는 연극 ‘늘근도둑 이야기’가 1월 15일을 마지막으로 막을 내린다. 이번 주 주말에는 그냥 놓쳐버리기에는 아까운 마지막 공연으로 즐거움을 더해보는 것은 어떨까.
 
화려한 와이어 액션이 펼쳐진다! 뮤지컬 ‘조로’
1월 15일까지, 블루스퀘어

 

조승우, 박건형, 김준현의 3인 3색 조로를 볼 수 있는 뮤지컬 ‘조로’가 1월 15일 마지막으로 공연된다. 뮤지컬 조로는 화려한 캐스팅으로도 화제를 모은 바 있다. 특히, 이번 공연에서 조로역을 맡은 조승우는 인터파크가 선정한 2011년 ‘골든티켓어워즈’에서 가장 큰 티켓파워를 보여준 뮤지컬 배우로 선정되기도 했다.

 

뮤지컬 ‘조로’는 화려한 와이어 액션과 검술 장면으로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영화 ‘아저씨’, ‘무적자’, ‘주유소 습격 사건’, ‘7급 공무원’, ‘화려한 휴가’, ‘쌍화점’, ‘비열한 거리’ 등을 맡았던 서정주 무술감독이 화려한 검술을 연출했다.

 

한국 ‘조로’ 공연에는 새로운 장면이 추가되고 기존 장면의 변경되는 등 한국 관객에 맞게 각색됐다. 뿐만 아니라 한국 버전의 ‘조로’에서만 들을 수 있는 새로운 넘버들도 추가됐다. 관객들은 뮤지컬 ‘영웅’의 작곡가이기도 한 오상준이 작곡한 힘 있고 경쾌한 음악을 감상하면서 스페인 특유의 열정적인 분위기를 느낄 수 있다.

 

스트레스 해소! 오피스 뮤지컬 ‘막돼먹은 영애 씨’
1월 15일까지, 대학로 컬처스페이스 엔유

 

뮤지컬 ‘막돼먹은 영애 씨’는 동명 드라마가 인기를 얻어 뮤지컬로 만들어진 오피스 뮤지컬이다. 직장생활을 실감나게 그려내 직장인들의 공감을 얻는다.

 

‘막돼먹은 영애 씨’의 주인공 ‘이영애’는 드라마에서 주인공이었던 김현숙과 오디션을 통해 선발된 박지아가 더블캐스팅됐다. 개그콘서트로 잘 알려진 박성광도 출연한다. 드라마에서 영애의 마음을 빼앗았던 최원준이 뮤지컬에서도 영애와 호흡을 맞췄다. 이 외에도 지원 역에 백주희, 사장 역에 서성종, 삼각 라인을 만들어내는 태희 역에 신예 김유영이 출연한다.

 

연말 직장인의 스트레스를 시원하게 날려 줄 오피스 뮤지컬 ‘막돼먹은 영애씨’는 대학로 컬처스페이스 엔유에서 마지막 공연을 펼친다.

 

뼈있는 웃음이 있는 연극, ‘늘근도둑이야기’
1월 15일까지, 대학로 아트원씨어터 3관 차이무 극장

 

연극 ‘늘근도둑이야기’는 학생에서부터 노년층에 이르기까지 폭넓은 관객층을 아우르며 꾸준히 인기를 끌어 온 코믹극이다. 사회적 소재를 뼈있는 웃음으로 전달해 시대에 맞는 시사풍자코미디의 대표작으로 관객에게 사랑받았다.

 

대통령 취임 특사로 풀려난 두 늙은 도둑이 인생 마지막 한탕을 하고자 미술관에 잠입한다. 세계적인 현대미술가들의 작품을 알 리 없는 두 도둑은 금고를 찾다가 경비견에게 걸려 수사를 받게 된다. 있지도 않은 범행 배후와 사상적 배경을 밝혀내려는 수사관은 투철한 사명감으로 두 늙은 도둑을 철저하게 파고들고, 아무것도 한 일이 없는 두 늙은 도둑의 한심하고 막막한 변명이 시작된다.

 

연극 ‘늘근도둑이야기’는 1989년 초연 당시 배우 강신일, 문성근 출연으로 주목을 받았다. 이후 명계남, 박광정, 박철민, 이대연이 참여하며 대한민국 대표 배우들이 작품을 거쳐 갔다. 연극 ‘늘근도둑이야기’는 오는 1월 15일까지 대학로 아트원씨어터 3관 차이무 극장에서 공연된다.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