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보증금 500·月 30만원…N포세대 연극에 담았다

작성일2016.05.06 조회수1445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우리네 청춘 이야기 연극 ‘오백에 삼십’
돈·배경 없이 사는 생계형 코미디 풀어
대학로 미마지아트센터 풀빛극장 무대


[이데일리 김미경 기자] 극단 돼지가 보증금 500만원에 월세 30만원인 원룸텔에서 벌어지는 해프닝을 담은 연극 ‘오백에 삼십’을 선보인다. 박아정 연출가의 극본과 실력파 배우들이 함께 한다.

작품은 서울 하늘 아래 자취방 한 칸 조차 구하기 힘든 우리네 젊은 세대들의 시대 상황을 생계형 코미디로 풀어냈다. 돈도, 배경도 없지만 열심히 살아가는 청춘들의 이야기다. 재치 있는 대사와 언어유희가 작품의 백미라고 극단 측은 전했다.

극단 돼지 관계자는 “한명 한명 놓칠 수 없는 개성 강한 캐릭터는 물론 흥미진진한 전개도 볼만하다. 대학로 연기파 배우들의 능청스러운 연기와 신선한 내용으로 창작 코미디의 매력을 느낄 수 있다”며 “현 시대가 갖고 있는 애환과 슬픔 같은 환경적 요소를 코미디와 잘 접목했다. 힘든 와중에서도 이를 극복하고 웃음을 찾아가는 이야기는 우리 상황과 잘 맞아 떨어진다”고 말했다.

힘겨운 시대를 지나고 있는 우리 모든 청춘들에게 따스한 웃음과 희망을 안겨 줄 연극 ‘오백에 삼십’은 서울 종로구 대학로 미마지 아트센터 풀빛극장에서 오픈런으로 공연중이다.


▶ 당신의 생활 속 언제 어디서나 이데일리 ‘신문 PDF바로보기
▶ 스마트 경제종합방송 ‘이데일리 TV’ | 모바일 투자정보 ‘투자플러스
▶ 실시간 뉴스와 속보 ‘모바일 뉴스 앱’ | 모바일 주식 매매 ‘MP트래블러Ⅱ
▶ 전문가를 위한 국내 최상의 금융정보단말기 ‘이데일리 마켓포인트 3.0’ | ‘이데일리 본드웹 2.0
▶ 증권전문가방송 ‘이데일리 ON’ 1666-2200 | ‘ON스탁론’ 1599-2203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