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임산부·노약자 입장 못한다…공포 연극 '두 여자'

작성일2016.06.17 조회수2085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오감 자극하는 '호러'
공포영화와 비교말라
누적관객 100만 돌파
8개 지역 앙코르공연
연극 ‘두 여자’의 한 장면(사진=공연예술집단 노는 이).


[이데일리 김미경 기자] “임산부와 노약자, 13세 이하 어린이는 입장할 수 없습니다.” 공포 영화 얘기가 아니다. 무서운 영화와는 견줄 수 없는 오감을 자극하는 일명 호러 연극 ‘두 여자’ 이야기다.

올 여름 전국 8개 지역에서 앙코르 공연을 시작한 대학로 공포연극 ‘두 여자’가 돌아왔다. 소극장(140석), 특수 장치와 영상으로 2배 이상의 공포분위기 조성하는 연출이 한몫했다.

연극 ‘두 여자’의 제작과 기획을 맡은 공연예술집단 노는 이는 올 여름 더욱 더 무장된 공포를 선보인다는 방침이다.

작품은 평범했던 수리네 가족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어느날 아침 수리네 가족이 모여 뉴스를 보고 있을 때 청주정신병원 방화사건에 관한 이야기가 나온다. 환자 대부분이 사망했고 이 사건의 유력한 용의자인 ‘주명선’ 역시 불에 타 숨졌다는 내용이다.

엄마는 뉴스를 보고 왠지 모를 불안감을 느끼고, 아빠는 그런 엄마를 대수롭지 않게 넘긴다. 다음날 아침, 출근과 등교 준비로 바쁜 와중에 경찰이 찾아온다. 지금껏 뉴스 속 방화 용의자와 쌍둥이임을 숨기고 살아 온 엄마는 막무가내로 경찰을 돌려보내려 하지만 모든 사실을 알게 된 아빠는 엄마의 비밀에 혼란에 빠진다.

초연 때부터 지금까지 입소문만으로 매진 행렬을 이어가고 있는 ‘두 여자’는 탄탄한 스토리와 함께 어디에서 튀어나올지 모르는 무대연출로 대학로 호러극의 새로운 장을 열었다는 평이다. 누적 관객 수 1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서울 종로구 대학로 라이프시어터에서 공연한다. 02-742-4544.




▶ 당신의 생활 속 언제 어디서나 이데일리 ‘신문 PDF바로보기
▶ 스마트 경제종합방송 ‘이데일리 TV’ | 모바일 투자정보 ‘투자플러스
▶ 실시간 뉴스와 속보 ‘모바일 뉴스 앱’ | 모바일 주식 매매 ‘MP트래블러Ⅱ
▶ 전문가를 위한 국내 최상의 금융정보단말기 ‘이데일리 마켓포인트 3.0’ | ‘이데일리 본드웹 2.0
▶ 증권전문가방송 ‘이데일리 ON’ 1666-2200 | ‘ON스탁론’ 1599-2203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