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스케치

뮤지컬 신작 ‘오디너리데이즈’ 연습현장, 배우들과 피아노의 듀엣 무대

작성일2018.08.29 조회수2636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지난 27일 방문한 대학로의 한 연습실. 무대 한쪽에 피아노 한 대가 놓여있고, 아름다운 멜로디가 귓가를 간지럽힌다. 배우들은 피아노의 음에 맞춰 저마다 오늘 있을 런스루에 대비해 목을 풀고 있다. 이곳은 내달 8일 개막하는 뮤지컬 신작 ‘오디너리데이즈’의 연습실이다.
 
뮤지컬 ‘오디너리데이즈’는 오프브로드웨이 작품으로, 뉴욕 드라마티스트 매거진에서 ‘주목할 만한 50인 작곡가’ 중 한 명으로 선정된 바 있는 아담 그완의 넘버를 감성적으로 풀어낸 송스루 뮤지컬이다.

이 뮤지컬은 미국 뉴욕을 배경으로 이야기가 펼쳐진다. 무한한 가능성이 펼쳐진 미래를 걱정하고 의심하며 살아가는 인물들의 보통의 날을 그리고 있다. 무대에 등장하는 단 네 명의 캐릭터는 비주얼아티스트를 꿈꾸며 살아가는 무명의 예술가 워렌과 현대문학전공 대학원생 뎁. 그리고 건축 디자이너인 제이슨과 그의 여자친구 클레어다.
 





워렌은 길거리에서 전단지를 나눠주는 자신만의 예술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많은 사람들이 그를 무시하며 가는 중, 한 여자가 전단지를 무심코 낚아채간다. 그녀는 자신이 원하는 것을 찾아 뉴욕으로 뎁으로, 졸업논문을 준비하고 있다. 워렌이 뎁의 논문 노트를 우연히 줍게 되면서 뎁과 워렌의 인연이 시작된다. 한편 제이슨은 그녀의 여자친구 클레어와 결혼을 꿈꾸며 그녀의 집으로 이사 오지만, 클레어는 알 수 없는 이유로 제이슨과 거리를 두려고 한다. 

이 작품은 약 90여 분 동안 네 명의 인물들의 삶과 불확실한 미래를 노래하며 극이 진행된다. 이날 배우들은 ‘하나, 하나씩’이라는 넘버로 시작해, ‘아름다움’이란 곡을 마지막으로 총 21곡의 넘버를 시연하며 실제 공연과 똑같이 연습을 진행했다.
 
일상에 있을 법한 평범한 인물이지만 각자의 개성이 잘 드러난 캐릭터들과 그들의 삶을 노래하는 디테일한 가사가 팝, 재즈 등 다양한 멜로디와 어우러져 공감과 웃음을 자아냈다. 극의 절정에 가서는 네 명의 캐릭터들이 묘하게 맞물리게 되고, 제이슨과 거리를 두려고 했던 클레어의 사연이 소개되며 깊은 여운을 남겼다.
 



이번 공연의 연출을 맡은 추민주 연출은 “일상에서 발견하는 행복과 아름다움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는 작품이다. 무한 긍정으로 살아가는 워렌과 부정적으로 오늘의 일상을 살아가는 뎁의 만남. 연애를 끝내고 결혼을 하고 싶어 하는 제이슨과 사랑에 거리를 두고 싶어 하는 클레어. 각각 다른 가치관을 가지고 살아가는 인물들이 만나는 이야기여서 오늘을 사는 우리에게도 적용해보면 비슷한 부분들이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또한 추 연출은 “무대에 피아노 한 대와 배우 네 명만이 있다. 각각 결이 다른 배우들의 목소리가 들리는 뮤지컬이다. 오랜만에 배우의 목소리에 집중할 수 있는 소극장 작품이다. 워낙에 노래를 잘하는 배우들이라 노래를 듣는 즐거움과 재미들이 있을 것이다”고 설명했다.
 





배우와 함께 피아노 연주자로 무대에 서는 이범재 음악감독은 “송스루 뮤지컬이라 특별히 더 음악 안에서 모든 것이 이뤄진다. 음악만 들어도 장면과 스토리, 캐릭터의 감정을 느낄 수 있다. 소극장에서 피아노 한 대로 펼쳐지는 따뜻하고 밝은 작품이다. 아담 그완의 곡이 왈츠 같은 클래식한 느낌, 재즈, 팝적인 느낌을 다 가지고 있다. 연주자로서도 한 작품 안에서 다양한 스타일의 곡을 연주할 수 있어서 행복하다. 곡들이 드라마랑도 잘 어울려서 만족하고 있다”고 이야기했다.
 





이날 시연을 이끌었던 김경선, 이창용, 김려원, 강찬은 “음악이 정말 좋다”고 입을 모아 이야기했다. 특히 박혜나, 최영화와 함께 클레어로 무대에 서는 김경선은 “이 작품은 노래를 잘 해야 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노래의 진행이 빠르고 어렵게 되어 있다. 디테일한 표현들이 중요하다. 도전을 불러일으키는 작품이다”고 설명했다.

또한 그녀는 “평범한 날도 어떻게 바라보느냐에 따라 중요한 날이 될 수도 있고 그렇지 않을 수도 있다. '삶을 더 의미 있게 바라보자'라는 의미에서 ‘오디너리데이즈’라는 제목이 붙지 않았을까 생각한다”고 말하며, “주변의 소중한 사람과 함께 공연을 보러 와 달라”고 관람을 권했다.

나성호, 안재영과 트리플 캐스팅으로 제이슨 역에 참여하는 이창용은 “이렇게 디테일한 드라마를 표현한 송스루 작품은 없었던 것 같다. 한 번에 좋다는 느낌이 왔다”고 전하며, 작품에 대한 만족감을 표했다. 

배우들과 피아노의 아름다운 듀엣 무대가 펼쳐질 뮤지컬 ‘오디너리데이즈’는 대학로 자유극장에서 9월 8일 개막해 11월 4일까지 만날 수 있다.
 
글: 강진이 기자(매거진 플레이디비 jini21@interpark.com)
사진: 기준서(스튜디오 춘)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