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스케치

조금 특별한 뱀파이어를 만날 시간, ‘뱀파이어 아더’ 배우와의 만남

작성일2018.11.12 조회수1525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숱한 무대에서 공연을 펼쳐온 배우들에게도 공연장 밖에서 이뤄지는 만남은 떨리는 자리인 듯 하다. 지난 9일 충무아트센터 예그린스페이스에서 진행된 ‘뱀파이어 아더’ 배우와의 만남에 참여한 배우들은 다소 긴장한 기색으로 관객들과 마주했다. 조심조심 공들여 전한 이야기에서 이들이 ‘뱀파이어 아더’의 첫 본공연을 앞두고 얼마나 많은 고민을 거듭하고 있는지를 알 수 있었다. 본공연에 대한 기대를 한층 높여준 이날의 이야기를 전한다.

오는 30일 개막을 앞둔 ‘뱀파이어 아더’는 충무아트센터가 ‘스토리작가 데뷔 프로그램 블랙앤블루 시즌4’를 통해 개발해 선보이는 창작뮤지컬이다. 서휘원 작가와 김드리 작곡가가 함께 만든 이 작품은 1년여의 작품 개발과 한 차례의 쇼케이스 공연을 거쳐 첫 본공연을 앞둔 상태다.

이 작품은 뱀파이어로서의 완벽한 성장을 꿈꾸는 소년 아더와 그를 위해 헌신하는 집사 존, 그리고 이들 사이에 끼어든 씩씩한 인간 소녀 엠마의 이야기를 그린다. 이날 배우와의 만남에 참여한 기세중과 이휘종은 아더 역을, 김수용은 존 역을, 유주혜와 홍지희는 엠마 역을 맡았다.
 



‘뱀파이어 아더’ 배우와의 만남은 배우들의 넘버 시연으로 시작됐다. 먼저 김수용이 소년 아더와 소녀 엠마의 이야기를 담은 서정적인 곡 ‘히스꽃’을 선보였고, 이어 이휘종과 홍지희가 ‘A, B, C, D, E, F’를 함께 불렀다. 이 듀엣 곡은 서로 글과 세상에 대해 알려주면서 가까워지는 아더와 엠마의 풋풋한 감정이 돋보이는 아름다운 곡이다.

이어 기세중과 유주혜가 부른 ‘피의 향기’, 그리고 전 배우가 함께 부른 ‘하루 또 하루’가 앞의 두 곡과는 사뭇 다른 강렬한 전개로 인상을 남겼다. 서로 가까워졌다가 다시 멀어지는 아더와 엠마의 미묘한 감정, 복잡하고 분주한 도시의 일상 풍경, 각 인물들의 복잡하고 혼란스런 심경이 음악을 통해 생생히 전해지며 극에 대한 궁금증을 더했다.
 



뱀파이어는 그간 여러 뮤지컬에 등장해온 존재지만, ‘뱀파이어 아더’에 등장하는 캐릭터는 조금 다른 결을 가진 존재다. 기세중의 설명에 따르면, 아더는 “다른 공연에서 뱀파이어가 완성된 존재로 나오는 것과 달리 아직 미성숙하고 순수한 존재”라고. 이휘종 역시 “집사인 존의 모습과 책만 보면서 자라온 인물이라 어딘가 모자라 보이지만, 때묻지 않은 순수함이 있는 인물”이라고 아더를 소개했다.

이렇게 기존의 작품과 조금 다른 독특한 설정들이 배우들이 출연을 결심하게 된 큰 이유였다고. 출연 계기를 묻는 질문에 배우들은 “시놉시스가 남달라서 좋았다”고 입을 모았다. 기세중은 “아직 세상을 겪어보지 못한 뱀파이어가 세상과 부딪혀가는 과정을 그렸다는 것이 매력적이었다”고 답했고, 홍지희는 “우리가 대본을 보며 상상하는 것들이 무대 위에서 펼쳐졌을 때 무척 재미있을 것 같았고, 그런 공간이 만들어진다는 게 설레었다”고 덧붙였다.

이밖에도 ‘뱀파이어 아더’에 대해 사전에 관객들이 남긴 여러 질문에 배우들이 답하는 순서가 이어졌다. 김수용의 사회로 진행된 질의응답의 내용은 아래에서 만나보자.  
 



Q 엠마의 입장에서 본 아더는 어떤 인물인가요?
유주혜:
처음 아더가 뱀파이어라는 걸 알았을 땐 무서웠겠지만, 아더의 순수한 모습을 알아가면서 그 두려웠던 감정이 다른 감정으로 많이 채워지게 돼요. 그게 어떤 감정인지는 공연 때 보실 수 있어요(웃음).

Q 엠마는 고립돼 있던 아더의 삶에 변화를 주는 인물 같아요. 그녀는 어떤 사람인가요.
홍지희:
엠마가 아더의 삶을 변화시키는 인물이긴 하지만, 사실 엠마 역시 아더를 만나면서 많이 변화해요. 엠마는 가진 것도 없고 돌아갈 곳도 없는, 많은 것이 결핍된 인물이지만, 그런 현실에 굴복하지 않고 용기 있게 헤쳐나가는 캐릭터에요. 엠마와 아더는 서로 반대 입장에 있으면서도 뭔가 결핍돼 있다는 공통점으로 인해 풋풋한 사랑을 키워가는 것 같아요. 

Q 집사 존과 아더는 어떤 관계인가요?
김수용:
그건 보는 사람의 관점마다 좀 다를 것 같아요. 저도 정확한 정보를 드리고 싶지만 스포일러가 될 것 같아 아껴두도록 할게요(웃음). 존은 아더에게 의지할 수 있는 단 한 명의 인물이에요. 절대적이라고도 할 수 있는 존재죠. 두 사람 사이에만 존재하는 ‘케미스트리’가 있을 수 있어요.
 



Q 이번 본공연은 지난 쇼케이스와 어떻게 달라지나요?
김수용:
우선 배우들이 모두 새로운 멤버로 꾸려졌어요. 제가 처음 이 작품의 대본을 받았을 땐 60분 길이의 쇼케이스용 대본이었는데, 이후 100분 길이로 바뀌었고요. 전반적으로 구조가 더 탄탄해졌고 캐릭터가 생생해졌어요. 음악도 다채로워졌어요.

Q 가장 좋아하는 넘버 혹은 장면은 무엇인가요?
이휘종:
‘용감한 뱀파이어’라는 곡인데, 처음 등장과 함께 저를 멋있게 소개하는 곡이에요. 멜로디가 통통 튀고, 뱀파이어가 되고 싶은 아더의 진지함과 엉뚱함, 순수함, 귀여움, 멋짐이 다 담긴 곡이라서 좋아요. 가장 어렵지만 가장 좋은 넘버에요.

기세중: ‘작고 예쁜 쿠키’라는 곡이요. 엠마가 쿠키를 구워서 아더에게 줬을 때 부르는 곡이에요. 우리는 흔히 맛있는 음식을 봤을 때 감정 표현을 솔직히 하잖아요. 그런데 아더에겐 쿠키를 먹는다는 상황 자체가 완전 이질적인 상황이라서, 엠마와 아더의 모습이 서로 다르게 나타나는 게 재미있어요.

홍지희: 아더와 존이 부르는 같이 부르는 ‘그날이 오면’이요. 앞 부분에 나오는 곡인데, 되게 아름답고 좋아요. 그리고 나중에 아더와 존의 관계가 어떻게 진행되는지 뒤를 알고 보면 되게 마음이 아파지는 곡이에요.


유주혜: 엠마와 아더가 처음 만나는 장면이 좋아요. 인간과 뱀파이어가 처음 만나는 순간이라 가장 긴장도 되고 재미도 있어요.
 

김수용: 전 쇼케이스에서 공개된 ‘요리가 되었네’라는 곡이요. 우리 작품의 전체적인 세계관을 좀 무시하는 듯한 독특한 곡이에요. 평평한 아스팔트가 쭉 뻗어 있는데 중간에 뭔가가 툭 튀어나온 듯한 느낌의 곡이죠.
 



Q 각자 맡은 캐릭터에게 전하고 싶은 말은?
이휘종:
너의 순수함을 잃지 말고 앞으로도 건강하게 살아줘(웃음).
기세중: 꿈을 잃지 말고, 감기 조심하고, 항상 씩씩하게 잘 지내렴.
김수용: 존, 너는 조금만 성격이 유들유들해졌으면 좋겠어(웃음). 파이팅!
유주혜: 엠마야, 네가 살아있음에 감사해.
홍지희: 엠마, 난 너가 참 좋아. 너의 용기 있는 모습이 부럽고, 계속 그렇게 씩씩하게 지내줬으면 좋겠어. 파이팅!


뮤지컬 ‘뱀파이어 아더’는 오는 30일부터 내년 2월 10일까지 충무아트센터 중극장 블랙에서 펼쳐진다.


글: 박인아 기자(매거진 플레이디비 iapark@interpark.com)
사진: 배경훈 (Mr.Hodol@Mr-Hodol.com)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