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스케치

<바람의 나라> 더욱 깊어진 무휼 고영빈, '귀요미'가 목표인 지오

작성일2014.05.07 조회수10103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초연 당시엔 이렇게 재공연이 될 거라고 크게 기대하지 못했다. 기존 뮤지컬 형식과 달라 논란도 있었는데 관객들이 손을 들어줘서 네 번째 앵콜 공연까지 온 것 같다."

2006년 초연부터 지금까지 무휼의 자리를 지키고 있는 고영빈의 감회가 남다르게 다가온다. 대사를 중심으로 한 이야기 전개가 아닌, 감각적인 장면들로 구성된 이미지 뮤지컬이라는 특징으로 초연 당시 '뮤지컬로 볼 수 있는가'의 논란까지 불러일으키는 등 많은 화제를 낳았던 작품이기도 하다. 하지만 이제는 스타일리쉬한 뮤지컬의 대표작으로 꼽히고 있는 <바람의 나라>가 올해로 네 번째 앵콜 무대에 오른다. 2009년 공연 이후 5년 만이기도 하다.

서울예술단의 대표 레퍼토리이자 김진 작가의 동명 만화를 원작으로 한 <바람의 나라>는 고구려 유리왕의 셋째 아들인 대무신왕 무휼과 그의 아들 호동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전쟁과 권력이라는 지상의 길을 통해 국가를 이뤄가려는 무휼과 상생과 평화라는 하늘의 길로 앞을 바라보는 호동의 충돌을 통해 인간에 대한 통찰과 치열한 삶의 투쟁, 비극적인 이들의 운명을 감각적으로 펼쳐내는 작품이다.


연습이 한창인 지난 1일, 슬픔을 간직한 채 고독한 길을 의연히 걷는 무휼 고영빈을 만날 수 있었다. 지난 8년 동안 네 번의 공연에서 빠지지 않고 무휼로 서 온 그는 "이젠 일부러 연기하지 않으려 한다"며 세월이 묻어나는 무휼에 다가서고 있음을 이야기했다.

"30대 초반에 처음 만난 무휼은 굉장히 건장하고 날렵했지만 삶의 무게를 연기로 연습해 표현하려 했다면, 올해는 연출님도 "굳이 연기하지 않아도 된다"고 말씀하실 정도로 그간의 세월이 맞물려진, 자연스럽게 무휼이 되어 느껴지는 모습 그대로 무대에 설 것이라 기대한다."


<바람의 나라>를 변함없이 지켜온 고영빈의 옆에는 이번에 처음으로 이 작품에 합류하는 새로운 호동 지오도 있었다. 그룹 엠블랙의 멤버로서 <광화문연가> <서편제>에 이어 세 번째 뮤지컬 출연을 준비 중인 그는 "언제 서울예술단과 예술의전당 무대에 올라보겠나 싶어 영광스러우면서도 부담감이 크다"고 이야기 했다. 현재 출연 중인 <서편제>는 60대의 모습까지 연기하는데 그 반대로 세 살부터 시작되는 어린 나이의 호동을 연기해야 해서 혼란스럽다고. 무엇보다 '귀여운' 호동이 되어야 함에 어려움을 토로했다.

"귀여워져야 한다는 숙제를 받았다. 내실을 다지는 것도 중요하지만 외모가 걱정이기도 하다. 수염이 굉장히 빨리 자라서 하루 2회 공연이 있는 날 거뭇거뭇 올라오지 않을까 해서. (웃음) 또 대사를 할 때 아이들만의 끊어 읽는 느낌, 호흡 등을 연구하고 있다. <서편제> 출연 중인 아이들을 관찰하며 많이 배우고 있다."(지오)


고영빈과 지오의 만남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광화문 연가>에서 한 여자를 사이에 둔 라이벌로 등장한 이들은 <바람의 나라>에서 부자로 다시 한번 호흡을 맞춘다. 뮤지컬 배우 대선배인 고영빈은 지오를 두고 "연기는 자신이 편안하게 느끼는 대로 하는 것이 가장 잘하는 것인데 지오는 그런 재능과 센스를 갖고 태어난 것 같다"고 말했다. "앵글 안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고 연기하고 춤을 춰 왔기 때문에 움직임에 절제나 제약이 있었지만 무대 위에서는 그 모든 걸 떨쳐버려야 하고 아직 그런 점을 깨뜨리지 못한 것 같아, 무대 위에서 많이 뛰고 자연스럽게 몸을 써야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는 지오다.

특히 그는 남다른 뮤지컬 사랑을 숨기지 않았는데 "준비하는 기간 동안 선후배 배우들과 유대관계를 쌓을 수 있다는 것이 굉장히 즐겁다"면서 "드라마나 영화는 처음 만나는 배우들과도 극중 상황에 따라 굉장히 친하거나 앙숙이 되어야 하는데 뮤지컬은 연습을 통해 호흡을 맞추면서 친해질 수 있고, 그렇기 때문이 어떠한 상황이 와도 대처할 수 있다는 게 좋다"고 덧붙였다. 가수 활동과 뮤지컬 사이 어느 정도의 연관성도 느껴진다고.


고영빈은 "초연 때는 관객들이 작품을 많이 생소하게 느꼈는데 이제는 그들이 어떻게 받아들일지, 우리가 무얼 새롭게 준다기 보다 관객들의 반응이 궁금하다"고 <바람의 나라> 네 번째 공연에 남다른 기대감을 더하는 모습이었다. 그림을 보듯 관찰하고 느낀다면 더 많은 것들을 감상할 수 있을 것이라는 팁도 빼놓지 않았다. 이지나 연출, 김문정 음악감독을 비롯 고영빈, 지오, 박영수, 조풍래 등이 호흡을 맞추는 <바람의 나라>는 5월 11일부터 20일까지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에서 만날 수 있다.

글: 황선아 기자(매거진 플레이디비 suna1@interpark.com)
사진: 배경훈(Mr.Hodol@Mr-Hodol.com)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