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스케치

<여신님이 보고 계셔> 세 배우의 화관 DIY 대결, 그 승자는?

작성일2017.10.19 조회수3559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2013년 초연부터 작품성과 흥행성을 모두 거머쥐며 관객들의 큰 사랑을 받았던 창작뮤지컬 <여신님이 보고 계셔>가 2년 만에 다시 공연 중이다. 이 반가운 재회를 즐기고 있는 관객들이 지난 16일 공연장이 아닌 한남동의 작은 연습실로 모여들었다. 블루스퀘어 북파크에서 진행된 플레이디비 ‘배우와의 만남’에 참여하기 위해서다.
 
극 중 소품인 화관을 배우와 관객들이 직접 만들어보는 특별한 시간으로 시작된 이날의 만남은 즐겁고 잔잔한 ‘힐링’의 분위기로 이어졌다. 이날의 만남 현장을 들여다보자.
 



<여신님이 보고 계셔>는 한국 전쟁을 배경으로 북한군 포로들을 배에 태워 이송하다 무인도에 표류한 군인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입담 좋은 대위 한영범이 불안에 시달리는 류순호를 안정시키려 ‘여신님’이라는 가상의 존재를 만들어내면서 벌어지는 따스한 이야기와 중독성 강한 음악이 매력.
 
이 작품의 주축은 한영범과 류순호를 비롯해 변주화, 조동현, 이창섭 등 저마다 다른 사연과 인간미를 가진 캐릭터들이다. 이 중 류순호, 조동현, 변주화를 각각 연기하는 정휘, 조풍래, 손유동이 이번 만남의 주인공. 이번 시즌에 처음으로 <여신님이 보고 계셔>에 합류한 세 배우는 “멤버들끼리 너무 친해 공연 끝나는 게 벌써부터 아쉬울 정도”라고 돈독한 사이를 자랑하며 관객들과 첫인사를 나눴다.
 



이날 만남의 첫 순서는 화관 만들기. 마음씨 여리고 착한 청년 류순호가 다른 군인들과 함께 화관을 머리에 얹고 ‘그대가 보시기에’를 부르는 장면은 보기만 해도 미소가 지어지는 사랑스런 장면이다. 배우들은 각각 6명의 관객들과 팀을 이뤄 각기 다른 모양의 화관을 만들었다. 이들이 더 예쁜 화관을 만들기 위해 머리를 맞대고 궁리하는 동안 첫 대면의 어색함이 금세 가셨다.
 
10분 후 완성된 세 개의 화관. 배우들의 설명에 따르면, 조풍래 팀은 <여신님이 보고 계셔> 팀처럼 팀웍을 1순위에 두고 협업했고, 손유동 팀은 시선을 집중시킬 포인트 부분을 잡고 나머지는 심플하게 만들었다고. 정휘 팀은 ‘다다익선’을 컨셉으로 풍성한 화관을 완성했다.
 



이어 작품과 배우들에 대한 관객들의 궁금증을 해소하는 ‘Q&A’ 시간이 이어졌다. 먼저 기억에 남는 연습실 에피소드를 묻자, 배우들은 동시에 같은 기억을 떠올리며 웃음을 터뜨렸다.
 
“재미있는 에피소드가 너무 많아요. 이 작품을 연습할 때는 유독 많이 울었어요. 제가 처음 연습실에서 런쓰루를 할 때 창섭과 헤어지는 장면에서 몸 건강하시라는 말을 해야 되는데, 울어서 이상한 소리가 났던 적이 있어요.”(조풍래)
 
“형이 대사를 해야 되는데 말을 못하고 울음을 참다가 ‘힝-‘ 하고 이상한 소리를 낸 거에요. 다들 빵 터졌어요(웃음). 근데 정말 연습실에서 유독 많이 울었던 것 같아요.”(손유동)
 



캐릭터에 대한 이야기도 빼놓을 수 없다. 배우들이 생각하는 자신과 닮은 배역, 혹은 언젠가 연기해보고 싶은 다른 배역은 무엇일까?
 
“제가 닮았다고 생각하는 배역은 조동현이에요. 멋있잖아요(웃음). 사람이 진중하고 ‘FM’이거든요.”(정휘)
 
“정휘가 ‘노잼’이거든요. 재미가 없는 게 동현이랑 닮았어요.(웃음) 저는 다른 배역을 하고 싶다는 생각을 안 해봤어요. 저는 어떤 작품을 하든 제가 맡은 캐릭터를 너무 사랑하기 때문에 다시 공연을 해도 그 배역을 하고 싶어요. 지금도 변주화가 너무 좋아요. 눈치 없고, 따뜻하고, 사람들 사이에서 분위기를 잘 만들려고 하는 모습, 다른 친구의 아픔에 눈물 흘리기도 하는 모습이 사랑스럽지 않나요?”(손유동)
 



맑고 따스한 감성의 작품을 함께 하다 보니 배우들의 감성도 한껏 투명해진 듯, 극 중 가장 좋아하는 대사나 가사를 꼽아달라는 질문에도 이들은 또다시 눈물이 울컥 솟던 순간들을 떠올렸다.
 
“가장 좋아하는 가사는 ‘왜 저토록 힘겹게 싸우고 있는지를 봐요’에요. 여신님이 순호를 향해 부르는 노래인데, 저희는 그 때 싸우는 중이잖아요. 싸우는 와중에 그 이야기를 들으니까 울컥하게 돼요”(손유동)
 
“제 대사 중에 ‘왜 하필 남조선입네까’라는 대사가 좋아요. 인물들이 가진 이념의 차이를 가장 뚜렷하게 보여주는 말 같아서요. 좋아하는 가사는 ‘돌아갈 곳이 있어’에요. 저(조동현)의 마음이기도 있지만, 어쩌면 모두의 마음 속에 있는 생각인 것 같아요.”(조풍래)
 
“전 마지막에 ‘누구를 위해(reprise)’를 다같이 부르는 장면에서 늘 소름이 돋아요. ‘그만 아파도 돼, 그만 슬퍼도 돼’라는 가사가 순호뿐 아니라 이 전쟁이라는 상황, 사람하는 사람들과 떨어져 나와서 고생하는 모든 상황에 대한 위로인 것 같아서 그 때마다 울컥하고 가슴이 찡해요.”(정휘)  
 



만남의 마지막 순서는 가장 잘 만든 화관을 뽑고 선물을 나누는 시간. 관계자들의 투표를 통해 조풍래 팀이 만든 화관이 1등으로 뽑혔고, 세 개의 화관과 OST 등이 추첨을 통해 선정된 관객들에게 돌아갔다. 이어 배우들이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오늘 너무 즐거웠어요. <여신님이 보고 계셔> 많이 보러 와주시고, 또 많이 힐링받으시면 좋겠어요. 행복하세요!”(정휘)
 
“<여신님이 보고 계셔>는 제가 공연을 하면서도 너무 행복하고 좋은 작품이에요. 여러분도 많이 찾아와서 같이 행복했으면 좋겠어요.”(손유동)
 
“'한번 지나간 공연은 다시 오지 않는다'고 하더라고요.(웃음) 많이들 오셔서 봐주시고 즐거운 기운 많이 받아가시면 좋겠습니다.”(조풍래)

뮤지컬 <여신님이 보고 계셔>는 내년 1월 21일까지 대학로 유니플렉스 1관에서 볼 수 있다.
 
글: 박인아 기자(매거진 플레이디비 iapark@interpark.com)
사진: 기준서(www.studiochoon.com)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