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스케치

[플디팬미팅] 카리스마에서 로맨틱한 감성까지, 뮤지컬 배우 김수용

작성일2011.05.30 조회수10102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사실 저 진지한 사람입니다. 그런데 이런 자리에서 제가 진지하면 정상회담 돼요. G20 정상회담.”

<남한산성> <노트르담 드 파리> 등에서 보인 선 굵은 연기와 <금발이 너무해>에서의 달달한 로맨틱 감성까지, 폭 넓은 연기를 선보이는 뮤지컬 배우 김수용과 팬과의 만남. 결의에 찬 오달제의 아우라 대신 시종 유쾌한 모습으로 팬들을 맞이한 그가 수습하는 듯한(?) 멘트를 건네자 다시 폭소가 터진다. <환상의 커플>의 장철수라는 모처럼 밝은 캐릭터로 관객을 마주한 김수용과의 만남. 팬들의 진지하거나, 혹은 유쾌한 질문이 이어졌다.

아역배우에서 뮤지컬 배우가 된 계기가 있나요?
뮤지컬을 하게 된 동기는 굉장히 간단해요. 재미있었거든요. 연극영화과에서 극장청소, 전단뿌리는 일부터 시작하는데 이런 것들이 재미있었어요. 대학에 들어가서 연기에 대한 소위 나만의 개똥철학이 생겼는데, 배우는 연기뿐 아니라 모든 걸 아우를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이었어요. 마침 군대를 제대하고 우연히 창작 뮤지컬을 봤는데 제가 항상 흠모하던 배우들이 연기, 춤, 노래를 모두 완벽하게 소화하시는 모습을 봤습니다. <더플레이>란 작품이었는데요. 내가 생각한 게 이거였구나 싶었어요.

아역배우 출신이었기 때문에 장점도 있지만 아역 이미지 때문에 오디션도 수백번 떨어졌습니다. 연기는 굉장히 하고 싶고, 그러다 보니 뮤지컬이 절실한 꿈이 되더군요. 모든 생활이 뮤지컬에 맞춰졌어요. 아침에 학교가서 수업이 끝나면 뮤지컬을 스터디 한다고 음악 듣고, 대본 분석하고, 만난 적도 없는 기획사 대표님에게 대뜸 전화해서 뮤지컬이 하고 싶으니 대본하고 악보를 구해달라고 하기도 했죠(웃음). 뮤지컬과는 운명적인 어떤 게 있지 않았을까 해요.

 
"안녕하세요, 김수용입니다"  짝짝짝~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뮤지컬에서 춤과 노래는 낯설지 않았나요?
저는 어려서부터 뛰노는 걸 굉장히 좋아했어요. 중고등학교 때 선생님이 운동으로 진로를 권할 정도였죠(웃음). 독서실 간다고 하고 풀밭에서 서태지 형들, 현진영 아저씨 춤을 따라 하곤 했어요. 대학에서 봉산탈춤도 배웠고요. 내 몸은 날 배신하지 않는다고 믿고 있어요. 연습한 만큼 몸은 기억을 하더라고요.
노래 역시 낯설지 않은 게 어려서 아역 배우를 하면서 혼자 있는 시간에 만날 음악을 들었어요. 어른들이 같이 놀아주는 것도 한계가 있잖아요. 음악을 많이 듣고 좋아하는 노래는 무조건 따라 불렀죠. 어려서 이불 속에서 노래 부르다가 혼나기도 하고, 노래방이 생겼을 땐 자주 이용했죠(웃음). 원래 노래 부르는 걸 좋아해서, 선배님들도 그게 많은 도움이 됐을 거라고 말씀해주시군요.

<환상의 커플>에서 장철수 역은 어떤가요?
사실 처음엔 이 작품 안 하겠다고 했어요. (오)지호 때문에(웃음). 저와 지호는 피부색부터 달라요. 지호가 구릿빛이면 전 희고, 그 친구 키가 184면 전 그렇지 않고. 처음에 걱정이 돼서 ‘왜 하필 나를 부르셨나’고 할 정도였어요. 그런데..설득이 달인이시더군요. 배우를 믿어주시니까 저도 열심히 하게 되고요.

밝은 캐릭터는 모처럼 맡으신 거 같아요.
주위 분들이 처음 뮤지컬 시작할 때 저는 강하거나 카리스마 있는 역할은 절대 어울리지 않을 거라고 말했어요. 그런데 <렌트> 이후 계속 무겁고 성격 있는 역할이 주어지더군요. 어느 순간 저는 강한 건 잘하지만 부드러운 역할은 잘 어울리지 않는 배우가 돼 있더라고요(웃음). <금발이 너무해> 할 때 그래서 많은 사람들이 의아해 했어요. 저도 강한 캐릭터를 하다 부드러운 역할을 하니 적응하는데 시작이 걸렸지만, 막상 올라가니 오달제보다 더 어울린다고 해주시더라고요. 이미지 한 번 굳혀볼까, 이런 생각도 나요(웃음). 하지만 아마 조만간 다음 작품은 다시 강한 캐릭터를 맡을 것 같아요.

 
진지하거나, 장난스럽거나.

 
시선집중

가장 애착이 가는 캐릭터가 있다면 무엇인가요.
제가 한 모든 작품에 애착이 가요. 뭐 하나 버리질 못하겠어요. 왜냐하면 작업을 하면서 단 하나도 마음 편하게 한 적이 없거든요. 배역에 대한 생각을 너무 많이 하고, 정말 캐릭터 생각밖에 안 하기 때문에. 사람들이 가장 잘 어울린다고 해주는 작품은 <뱃보이>에요. 왜 하필 사람이 아닌 게 어울리는지 정말 궁금한데(웃음). 이 배역은 뮤지컬에서 흔치 않는 캐릭터에요. 박쥐인간이라 처음엔 허리도 펴지 못하고 짐승처럼 연기해야 했죠. 개인적으로도 참 재미있었어요.

작품 고를 때 기준이 있다면요.
간단합니다. 가장 먼저 연락이 오는 작품을 우선시 해요. 내가 오디션을 보는 작품이 아니면, 사실 일정이 엉킬 수도 있거든요. 그래서 뒤에 다른 작품이 들어왔다고 딜하는 것도 웃기고, 그럴 능력도 없어요. 여담이지만 전 학창시절에 밀당을 너무 못해서 짝사랑을 많이 했습니다. 수십번 채여 봤고요(일동 폭소). 그런 능력이 태생적으로 없나봐요. 제일 처음 들어온 작품이 가장 우선이고. 다른 작품이 연락 오면 솔직하게 이야기 해요. 고맙지만 못한다고. 이게 가장 깔끔한 방법 같아요.

기억나는 큰 실수가 있나요?
뮤지컬 <헤드윅> 역사상 최악의 실수는 다 했죠. 시즌3 첫날 너무 긴장한 나머지 대사가 생각 안 나는 겁니다. 마침 공연을 오래하신 이준 형님이나 혜선이가 그날 공연이 아니라 대사를 말해 줄 사람이 없었어요. “다음 대사가 뭐야? 모르니?” 물어봐도 그날 배우 중에선 말해 줄 사람이 없었던 거에요. 그런데 하우스 등이 켜졌어요. 대표님이 너무 당황해 정신이 혼미해진 나머지 등을 눌러 버린 거에요. 5초 침묵 후 대사가 간신히 생각났죠. 이게 끝이 아니었어요. 물을 뿜는 장면에선 벌러덩 넘어지고. 객석에선 ‘억!’ 하는 소리가 들리고(웃음). 진짜..이제는 말할 수 있는 에피소드네요.

 
오가는 선물 속에

 
싹트는 싸인^^

특별히 하는 몸관리가 있다면 공개해 주세요.
공연을 준비하면 2주에 한번씩 이비인후과에 가요. 특별히 이상이 없어도 점검을 위해서요. 항상 보온병에 꿀물, 도라지탕을 가지고 다니고 공연기간 동안은 커피, 우유, 초콜릿, 탄산 등은 절대 마시지 않아요. 잠은 항상 6시간 이상 자려고 하고. 말은 쉬워도 지키기가 쉽진 않더군요.

매번 공연 시작하기 전 어떤 마음을 가지나요.
저는 항상 공연 시작하는 날 소품, 세트하고 인사를 해요(웃음). 공연 마칠 때까지 잘해보자, 파이팅이다. 손가방한텐 어디 숨어있지 마라. 이런 것 있잖아요. 이유는, 재미있지 않나요?(일동 폭소) 동질의식도 생기고.

앞으로 맡고 싶은 역이 있다면요?
<틱틱붐> 하고 싶어요. 줄기차게 이야기 하고 있는데 콜이 안 오네요(폭소). 사실 할 기회가 있었는데 다른 작품 준비 중이라 눈물을 머금고 포기했죠. <지킬앤하이드>도 하고 싶어요.



글: 송지혜 기자(매거진 플레이디비 song@interpark.com)
사진: 정근호(www.knojung.net)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