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공연메인 > 연극 > 연극

욕망이라는 이름의 전차A Streetcar Named Desire
공연평점
공연평가
8.7
예매랭킹

공연스틸컷

(10)

동영상

(2)

  • 기본소개
  • 공연소개
  • 출연진/제작진
  • 관련공연
  • 영상/포토
  • 관련기사

작품설명

시대를 뛰어넘는 감동! 인간의 각기 다른 욕망과 숨겨진 이중성을 그린 20세기 최고의 명작! 〈연극열전 3〉4th〈욕망이라는 이름의 전차 A Streetcar Named Desire〉 <욕망이라는 이름의 전차> 가 오랜 세월동안 많은 이들에게 사랑받는 이유는? 욕망 시대와 장소를 불문하고 사람이 사는 곳이라면 '욕망'이 존재하기 마련이며, 그러한         개개인의 욕망이 빚어내는 비극적인 갈등에서 누구나 공감을 느끼기 때문이다. 인간 부유한 집안이 몰락하고 사랑하던 남자에게 큰 상처를 받은 블랑쉬는 현실을 직시하  ..

줄거리

타락한 블랑쉬, 그녀의 여동생 스텔라, 그리고 여동생의 남편 스탠리가 벌이는 삼각의 갈등 블랑쉬는 욕망이라는 이름의 전차를 타고 미국 남부의 항구도시인 뉴올리언즈에 도착한다. 명문가문 출신인 그녀는 퇴락한 도시와는 어울리지 않는 차림새를 하고 있는 여동생 스텔라의 좁고 허름한 아파트를 찾아간다. 여동생의 남편 스탠리는 폴란드 출신 노동자로 불 같은 성격에 음주와 도박을 일삼는 동물적인 본성의 남자로 블랑쉬에게 처음부터 적개심을 갖는다. 한편 스탠리의 친구 미치는 블랑쉬에게 관심을 가지고 그녀와 데이트를 하다가 스탠리의 방해로 그녀의 곁..

출연진

캐릭터보기
블랑쉬 뒤보아 역 배종옥 이승비
스탠리 역 이석준
스텔라 역 이지하
미치 역 오민석
유니스 역 유안
수금원,의사 역 이현균

명장면/명대사

글쓰기
관련 글이 없습니다. 등록해주세요.

리뷰/평점

전문가20자평

6점 (2명)
이 전차, 욕망이 없다. 거친 숨소리와 힘, 긴장이 필요하다. 박돈규 조선일보 기자
욕망은 동력이 아니다. 진정 전차를 묘지로 이끄는 동력은 욕망의 균열이다. 김일송 공연 칼럼니스트

인터파크 관람후기

8점 (347명)
배종옥씨의 절제된 연기가 ch*** 2010.07.05 240
좋아좋아~좋아좋아~ *** 2010.06.09 139
한번 더 보고 싶은 작품. cl*** 2010.06.03 160
시대적 상황을 좀 알고 가면 좋을 거 같습니다. hg*** 2010.05.27 99
역시나 최고의 연극 lo*** 2010.05.26 65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