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작가 이강백의 무언극…이두성 '몸짓'으로 피어나다

작성일2017.05.03 조회수1916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마임이스트 이두성 '이불'
18~28일 관광공사 무대 올라
연출가 윤혜숙이 무대화해
마임이스트 이두성의 무언극 ‘이불’의 한 장면


[이데일리 김미경 기자] “이불을 덮고 누웠을 때 떠오르는 온갖 생각, 공상, 환상, 그리고 잠들었을 때 꾸는 꿈들. 그것이 이 무언극의 소재들이다.”(작가 이강백)

작가 이강백의 ‘절제된 언어’가 마임이스트 이두성과 배우 김정의 ‘절제된 몸짓’으로 무대 위에 새롭게 피어난다. 마임이스트 이두성의 무언극 ‘이불’에서다. 오는 18일부터 28일까지 서울 중구 다동 한국관광공사 서울센터 지하1층 CKL 스테이지 무대에 오른다.

무언극 ‘이불’은 꿈을 꿀 수 없는 메마른 현실에서 마지막 사력을 다해 만나는 상상의 세계를 그리는 작품이다. 희곡의 대가 이강백 작가가 마임이스트를 위해 특별히 집필한 대본을 ‘후시기나 포케토’ ‘15분’ ‘오레스테이아’ 등을 연출한 극단 달나라 동백꽃 소속의 젊은 연출가 윤혜숙이 무대화했다.

‘이불’은 사건을 따라 전개되는 극이 아니다. 오로지 인물들이 ‘살아있기 때문에’ 혹은 ‘살아있으려 하기 때문에’ 다음 이야기가 발생한다고 제작사 측은 전했다. 관객은 오로지 배우들의 몸짓을 따라 그들의 여정을 함께 하며 모든 것이 상상에 달렸다.


▶ 당신의 생활 속 언제 어디서나 이데일리 ‘신문 PDF바로보기
▶ 스마트 경제종합방송 ‘이데일리 TV’ | 모바일 투자정보 ‘투자플러스
▶ 실시간 뉴스와 속보 ‘모바일 뉴스 앱’ | 모바일 주식 매매 ‘MP트래블러Ⅱ
▶ 전문가를 위한 국내 최상의 금융정보단말기 ‘이데일리 마켓포인트 3.0’ | ‘이데일리 본드웹 2.0
▶ 증권전문가방송 ‘이데일리 ON’ 1666-2200 | ‘ON스탁론’ 1599-2203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