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MBC 탤런트들은 왜 연극 무대에 올랐을까

작성일2018.01.31 조회수1375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MBC 공채 탤런트, 연극 '쥐덫' 올려
방송·연극계 선순환 기대
공채없는 MBC.. 새 단원 모집 예정
사진=MBC탤런트극단
[이데일리 이정현 기자] “탤런트와 연극 배우들이 선순환을 이뤘으면 한다.”

안방극장에 주로 출연하던 배우들이 극단을 만들어 연극무대를 올린다. MBC 공채 출신인 탤런트들은 MBC탤런트극단을 만들어 내달 1일부터 3월25일까지 서울 종로구 동숭동에 있는 극장 SH아트홀에서 연극 ‘쥐덫’을 공연한다. 30일에 시연회를 열고 첫 선을 보였다.

배우 양희경·오미연·박소정·임채원·박형준·윤순홍·정성모·정욱·장보규 등 얼굴만 봐도 알아볼 유명 안방스타들이 직접 무대에 선 게 눈에 띈다. ‘올인’을 쓴 최완규 작가가 유명 추리소설가 아가사 크리스티의 동명 소설을 각색했으며 MBC 출신인 정세호 PD가 연출한다.

윤철형 배우 겸 MBC공채탤런트 회장은 이날 시연이 끝난 후 “카메라 앞이 익숙한 배우들이지만 방송 제작 환경이 바뀌면서 다른 길을 찾으려는 후배들이 안타까워 고민을 하다 극단을 만들었다”며 “이제 첫발을 내디뎠지만 대학로에서 활동하는 극단으로서 앞으로 꾸준히 공연을 올리겠다”고 소개했다.

파라비치니 역으로 무대에 선 배우 윤순홍은 “한때 대학로에서 활동을 하던 사람으로서 무대에 다시 서니 감회가 새롭고 어머니 품같다”며 “개런티 약속도 없는 등 열악한 환경이지만 연기를 향한 열정으로 뭉쳤다”고 다시 무대에 선 소감을 밝혔다.

MBC탤런트극단은 ‘쥐덫’의 공연을 시작으로 드라마 ‘올인’의 무대화 작업을 비롯해 ‘카라마조프의 형제들’ 등 유명작들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MBC탤런트극단의 배우 중에는 연극배우 출신으로 MBC공채 배우로 활동한 이들도 있지만 무대가 처음인 이들도 많다. ‘쥐덫’에서 몰리를 연기하는 임채원은 학창시절 이후 무대에 서는게 처음이다. 그는 “연기의 한계점을 느끼던 차에 연극 무대에 섰다”며 “선배들과 함께 호흡하며 그동안 혼자 하던 연기 고민을 해결하고 있다”고 말했다.

MBC는 31기를 끝으로 탤런트 공채를 뽑지 않고 있다. 때문에 MBC탤런트극단은 가장 어린 기수가 40대를 바라보는 나이다. 연령차에서 오는 캐스팅의 어려움은 객원 배우를 섭외하거나 아예 정식 단원을 뽑는 것으로 해결한다는 계획이다. 즉 MBC 공채 탤런트가 아닌 배우들도 오디션 기회가 있다.

배우 양희경은 “연극인 처음인 후배들이 있어 걱정을 했지만 회차를 거듭할수록 실력이 나아지고 있다”며 “요즘 연극배우들이 안방극장에서 주목받는 경우가 늘듯 탤런트도 대학로에서 실력을 인정받았으면 좋겠다”고 응원을 바랐다.

배우 양희경(사진=MBC탤런트극단)



▶ 당신의 생활 속 언제 어디서나 이데일리 ‘신문 PDF바로보기
▶ 스마트 경제종합방송 ‘이데일리 TV’ | 모바일 투자정보 ‘투자플러스
▶ 실시간 뉴스와 속보 ‘모바일 뉴스 앱’ | 모바일 주식 매매 ‘MP트래블러Ⅱ
▶ 전문가를 위한 국내 최상의 금융정보단말기 ‘이데일리 마켓포인트 3.0’ | ‘이데일리 본드웹 2.0
▶ 증권전문가방송 ‘이데일리 ON’ 1666-2200 | ‘ON스탁론’ 1599-2203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