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스토리텔링 프리뷰] 배꼽낚는 월척 뮤지컬 ‘락시터(樂時터)’

작성일2010.06.28 조회수9377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소극장 공연의 매력을 느낄 수 있는 뮤지컬 ‘락시터’는 뛰어난 구성력과 섬세한 표현으로 관객의 사랑을 받고 있는 위성신 연출의 작품이다. 이 작품은 추억이 아닌 오늘과 미래를 이야기 한다. 낚시터로 꾸며진 소극장의 작은 무대에서 120분간 배우들은 관객과 함께 숨 쉬고 눈을 마주치고 때론 손을 맞잡기도, 커피를 나누어 마시기도, 집안 경조사를 이야기하기도 한다.  

이 작품은 60대 초반의 남자 범하와 30대 중반의 남자 제복이 한적한 낚시터에서 우연히 만나면서 시작된다. 음식점을 경영하는 범하는 제복에게 관심을 가지고 말을 걸지만 제복은 이를 귀찮아한다. 이런 그들의 앞에 수많은 사람들이 지나가면서 범하와 제복은 짜증이 난다.  

두 남자는 세대차이로 인한 의사소통의 힘겨움을 겪는다. 그러던 중 깜빡 잠이 든 제복은 깨어나 범하가 없어진 것을 알고 그를 걱정한다. 제복은 밤새 범하를 찾다가 119 대원들을 부르는 상황까지 가게 된다. 우연히 범하의 소지품을 보고 그가 자살을 계획하고 낚시터에 왔음을 직감할 무렵 슬리퍼를 신고 여유 있게 걸어 나오는 범하를 보게 된다. 그제서야 제복은 안도의 한숨을 내쉰다. 미운정이 들어버린 두 남자는 사이좋게 라면을 끓여 먹으며 아침을 맞이한다.  

이렇듯 뮤지컬 ‘락시터’는 진한 남자의 향기를 느낄 수 있다. 흔히 남성적인 작품이라 하면 떠오르는 것이 액션, 느와르, SF의 한정된 장르이다. 그러나 뮤지컬 ‘락시터’는 2명의 남성을 중심에 두었음에도 오히려 감성이 충만하다.

낚시터에서 벌어지는 에피소드를 통해 관객들을 웃고 울게 할 뮤지컬 ‘락시터’는 오는 7월 10일 함안문화예술회관에서 공연된다.

뉴스테이지 강태영 기자
newstage@hanmail.net

[공연문화의 부드러운 외침 ⓒ뉴스테이지 www.newstage.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