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스토리텔링프리뷰] 백성이여 일어나라, 뮤지컬 ‘명성황후’

작성일2011.10.04 조회수13554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한국 대표 창작뮤지컬 ‘명성황후’가 오는 10월 29일 무대에 오른다. 뮤지컬 ‘명성황후’는 탄생 16주년을, 명성황후는 116주년을 맞았다. 총 관객 130만 명을 넘어선 뮤지컬 ‘명성황후’는 명실상부한 한국 대표 창작뮤지컬로서의 위엄을 다시 관객에게 선사할 예정이다. 뮤지컬 ‘명성황후’는 장대한 작품인 만큼 역사적 지식과 함께 기본 줄거리를 알고 가는 것이 이해에 많은 도움이 된다. 2011년 다시 돌아온 뮤지컬 ‘명성황후’는 어떤 이야기를 담고 있는지 들여다보자.

 

뮤지컬 ‘명성황후’의 첫 장면은 1945년 8월 히로시마의 폭발장면으로 시작된다. 무대가 밝아지면 1896년 히로시마 지방법원에서 진행되는 명성황후 시해범의 공판 장면이 나타난다. 재판장에는 피고 미우라와 공범들이 재판을 받고 있다. 이들은 증거 불충분을 이유로 모두 무죄 판결을 받고 만다.

 

명성황후는 1866년 경복궁에서 고종과 혼례를 올린다. 대원군은 쇄국정책을 고수하며 다른 나라와의 수교를 끊는다. 고종은 아버지 대원군의 섭정으로 궁녀들과 유희만 즐긴다. 명성황후는 사랑과 질투를 함께 느낀다. 하지만 지혜롭게 상황을 대처하며 마침내 고종의 사랑을 얻는다.

 

 

홍계훈은 무과시험에 합격해 시위별감으로 궁궐 수비 임무를 맡는다. 대원군은 고종의 후사를 걱정해 후궁을 두려 한다. 이 사실을 알게 된 명성황후는 궁 안에 무당 진령군을 불러들여 득남을 기원하는 굿을 한다. 미국, 프랑스, 독일 등 열강들의 상선은 조선의 문호개방을 요구하며 다가오지만 대원군은 무력으로 그들을 막는다.

명성황후는 어려운 상황에서 후사를 본다. 그는 고종에게 친정할 때가 되었음을 설득하고, 대원군을 섭정 자리에서 물러나게 한다. 고종은 수구파와 개혁파의 당쟁 사이에서 고민에 빠진다. 명성황후는 개화가 옳은 것임을 계속해 주장한다. 한편, 일본 상인들의 교묘한 상술에 구식군은 반란을 일으켜 일본인을 살해하고 명성황후의 처형을 요구한다. 명성황후는 결국 사가로 피신하고 다시 궐로 돌아온 대원군은 실종된 명성황후의 장례를 치르려 한다.

 

사가에서 마침내 궐로 돌아온 명성황후는 고종을 도와 조선 황실을 지켜나가려 한다. 그 사이 대원군은 원세개에 의해 추방당한다. 하지만 일본은 조선을 대동아공영권 구축에서 명성황후를 장애물로 지적한다. 이토 히로부미는 미우라를 천황에게 소개하며 음모를 꾸민다.  본은 훈련대를 양성하고 조선 개혁에 차관을 제공할 의사를 표한다. 하지만 명성황후는 일본의 저의를 의심한다. 일본의 간섭을 막기 위한 러시아, 프랑스, 독일 대사의 삼국간섭이 시작되자 미우라는 명성황후의 암살을 서두른다. 명성황후는 일본의 심상치 않은 움직임을 직감하고 훈련대를 해산할 것을 고종에게 권유한다.

 

 

미우라는 ‘여우사냥’이라는 이름의 작전을 펼친다. 작전은 명성황후와 세자의 행복한 시간을 보내고 있을 때 벌어진다. 홍계훈은 심상치 않은 낌새를 눈치채고 명성황후에게 보고한다. 명성황후는 의연하게 대처하려 하지만 불안해한다. 홍계훈은 첫사랑인 명성황후를 위해 목숨을 내놓겠다고 맹세한다. 일본 낭인들이 궐 안에 난입하자 홍계훈은 이들과 맞서 싸우다 죽는다. 명성황후는 고종과 세자를 두고 갈 수 없다며 궐에 남는다. 결국, 명성황후는 일본 낭인들의 검에 목숨을 잃는다. 비탄에 잠긴 백성의 앞에 명성황후의 혼이 나타나고 모두는 결연히 일어나 조선의 발전을 기원하며 막이 내린다.

 

2011년 뮤지컬 ‘명성황후’의 무대에서는 9년간 ‘명성황후’로 연기를 펼친 이상은이 원캐스팅으로 무대에 선다. 이상은은 ‘역대 가장 아름다운 명성황후’라는 평을 듣는 배우다. ‘고종’ 역으로는 ‘서영주’와 ‘김순택’이 출연한다. ‘대원군’ 역으로는 이희정이, ‘미우라’ 역에는 김성기와 김선동이, ‘명성황후’를 지키는 ‘홍계훈’ 역에는 지혜근과 김태형이 참여한다.

 


정지혜 기자 newstage@hanmail.net

[공연문화의 부드러운 외침 ⓒ뉴스테이지 www.newstage.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